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나와  남과의 사이에

이해와 소통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까닭은


마음과 몸의

유연성(柔軟性)이 부족하여

딱딱하고 뻣뻣하기 때문에

구부리기가

힘들기 때문일 것입니다.


우선

뻣뻣한 마음을 

어떻게 하여야

유연성있는

부드러운 마음으로

만들수 있겠습니까?


상대방과 견해차이가

일어나 충돌할 조짐이 보이면

자기의 견해가 옳다는 것을

주장하기 이전에


일단 나의 입장을 버리고

상대방의 입장이 되어

사안(事案)을 바라 보아

상대의 주장을 이해해보려고

노력하고

애를 써 보는

태도와

습관을 들이다 보면

(돌아봄)


자기의 견해가

무조건 옳다는

뿌리깊고 요지부동하여

뻣뻣한  

고정관념이

차차

버드나무처럼

잘 휘어져


안에서 밖을 보는

바라봄의 시각과


밖에서 안을 보는

돌아봄의 시각이


동시적으로

이루어지게 되면


바라봄과 돌아봄이

쌍방향(雙方向)으로

소통(疏通)이 이루어짐에


나의 입장(立場)에서

사물을 바라보는 동시에

상대방의 입장에서

사물을 바라보는

돌아봄의 눈이 떠져


주객 이라고 하는

상대성(相對性),

이원성(二元性)이

동시적으로

하나로 이루어짐에

주객일체(主客一體)가 되니

마음의 유연성(柔軟性)이

길러지는 것입니다.


다음으로

어떻게 하여야

딱딱한 목(고개)과

굳은 허리를 유연하게

만들 수 있겠습니까?


목을

앞으로(前) 한 번 숙인 다음

뒤로(後) 한 번 젖히기를

반복하여

되었다 싶을 정도까지

지속하고


목을

왼쪽(左)으로  한번 젖힌 다음

오른쪽(右)으로 한번 젖히기를

반복하여

되었다 싶을 정도에서

그친 다음


목을

왼쪽 방향으로 돌려

오른쪽으로

한바퀴 돌린 다음

연속적으로

다섯바퀴 돌린 다음


이번에는

오른쪽 방향으로 돌려

왼쪽으로 돌아오는 순으로

다섯바퀴  돌린 다음

목(고개)운동을

일단락 하면 됩니다.


목 운동은

전후(前後)

좌우(左右)

원운동(圓運動)으로

돌리기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허리가

딱딱하게 굳어서

앞 뒤로

잘 구부려지지 않는

상태를

유연하게 만드는

운동으로서


앉아서 하든지

서서하든지

어떤 상황에서도

구애받지 않고

막간을 이용하여

언제든지

운동을 할수 있는 바


허리운동의 요령을 말한다면

허리를 한번 앞으로 구부렸다가

편 다음

뒤로 젖히는 동작을

반복하여

스스로

감각으로

이만하면 되었다싶을 정도에서

그치면 될 것입니다.


허리운동은

앞으로 구부리기와

뒤로 젖히기

두가지입니다.


이상

심신의 유연성을

일상생활 가운데

잠깐 잠깐

잊어먹지 않고

행할 수 있는

누구나 알고 있는 방법을

상기시켜


책읽기 낭독수행이나

걷기 돌아봄 수행에

덧붙여


부드러운 마음씨와

유연한 몸 만드는

간이한 법을


일상생활 가운데

짬짬이 실행하여


건강한 신체와

건전한 정신의

소유자가 됩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513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348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561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81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691
171 형이상학(形而上學, metaphysics)에 대한 총체적 자기 점검사항(check list) [1] update 2018.12.10 90
170 운기조식으로 정신에서 발하는 빛과 심장에서 순환시키는 열기로 건전한 정신과 건강한 신체를 보존합시다. [4] 2018.12.08 146
169 천지자연의 화강수승(火降水昇)하는 순환의 도를 인간에 적용해봄 [14] 2018.12.07 207
168 빛과 열기를 증득하여야 인간개벽 인간완성 이루어짐이로다! [2] 2018.12.07 139
167 인간개벽을 이룩함이야말로 우주의 섭리를 완성함이로다. [5] 2018.12.05 145
166 어째서 사람을 위대하고 존엄한 존재라고 하는가? [2] 2018.12.05 158
165 건방진 똥덩어리를 면하려면 [12] 2018.12.04 198
164 무아(無我)에 대한 감각적 직관지(直觀知) 및 사유(思惟)와 사색(思索)을 통한 이치적(理致的) 규명(糾明) [5] 2018.12.02 211
163 약육강식(弱肉强食)을 초월한 진정한 사람의 모습 [5] 2018.11.30 197
162 형이상학(形而上學)에 대한 믿음을 지닙시다. [10] 2018.11.30 199
161 좌우의 두뇌와 우파 좌파와의 관계성 [3] 2018.11.29 108
160 부모를 원망해서는 안되는 까닭 [6] 2018.11.29 171
159 우주관 세계관 인생관 총괄 [4] 2018.11.28 124
158 천지와 인간에서 공히 수승화강(水昇火降)이 일어나는 이치(理致) [4] 2018.11.28 105
157 원만구족(圓滿具足)이란 말의 뜻풀이 [4] 2018.11.28 105
156 형이상학으로 본 태극기 [5] file 2018.11.28 128
155 침묵(沈默)은 플러스(+)요 웅변(雄辯)은 마이너스(-)다. [5] 2018.11.28 113
154 후천(後天)에서는 어떻게 복(福)을 지을 것인가? [7] 2018.11.21 292
153 본질(本質)의 빛인 빛 색(色)과 현상의 빛인 빛 광(光)의 구분과 차이 [6] 2018.11.19 201
152 세가지 점검(點檢)하고 증험(證驗)해야할 사항 [5] 2018.11.19 17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