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골통 속,

얼의 굴 속,

내면(內面)을 보면


진공(眞空)중에 가득차있는

새벽빛 노을 빛 같아서

눈이 부시지 않은

영성의 빛

정신의 빛은

먼지 하나

바람 한점 없는 바


이러한 풍광은

이 세상에서는 흔하게  보기 어려운지라

흔하게 보고 느껴볼 수 있는 말을 찾다보니

물결이 잔잔하고 고요한 호수가 떠 올랐습니다.


이를 묘사하는 말에는 

명경지수(明鏡止水)라는 말이 있습니다.


명경지수라는 말의 사전적 풀이를 보면

1) 거울과 같이 맑고 잔잔한 물.

2) 마음이 고요하고 잡념과 가식 ,

허욕이 없이 아주 맑고 깨끗함.


골통 속이 텅비고 고요하고 맑고 밝은 것을

인당을 통하여 비추어보면 그림자와 같은

생각의 성품이 사라져 허공 무심이 되는 바

이를 비유적으로 말하여

명경지수 또는 잔잔한 호수라고 말해주면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본성 천성 무심 정신을 견성하려면

<가만히 있어봄> 하는 즉시

자기의 골통 속에서

하늘의 성품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가만히 있어봄>을 하려면 어떻게 하여야 할 것입니까?

그러한 질문을 한다는 것은

이미 가만히 있지 않음인 것입니다.


<가만히 있음>이란 

숨도 죽이고 생각도 내지 않고

말도 하지 않고 행동도 멈춘

상태가 아니겠습니까?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는 상태는 

살아 생전에 죽어보아야

가능한 경지가 아닐까요?


본성 천성 영성 정신을 차리려면 

삶의 시작이라고 할

숨부터 끊는 게

<가만히 있어봄>의 상태에

진입하고 시작된다고 할 것입니다.


숨을 죽이고 있어보면

어느 사이에 크게 숨이 쉬어지면서

저절로 목숨이 크게 살아나는 것을 보니


명경지수(明鏡止水)와 같은 마음을 회복하려면

숨을 끊어 죽이고 있어봄하면

정신이 차려져

명경지수와 같은 본성, 천성, 영성,

정신이 차려지는 것이

확실합니다.


명경지수(明鏡止水)와 같은 마음으로

정신이 차려지면

무심이 되어

잡념도 없고 가식도 없고 허욕도 없어

텅비고 고요하고 맑고 밝아짐을

보고 알아차리게 될 것입니다.


테두리가 없는

광대무량한 하늘에 가득차 있는

아주 밝지도 아주 어둡지도 않아

명암이 반반으로

눈이 부시지 않는 빛을

눈을 뜨나 감으나 언제나

늘봄이 가능해지면

이를 일러 견성(見性)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를 간단하게 표현하면

<하늘의 광명, 광명의 하늘>이라고

표현함이 가능할 것입니다. 


우리는 항상

자기의 몸과 마음을 돌아봄으로

정신을 차려 명경지수와 같은

내면을 유지관리하여야

남에게 따라먹히지 않으려고

빨리 걸을 필요도 없고

남을 추월하려고

서둘러 빨리 걸어가지 않아서

유유자적하게 걸어다니면서


두뇌는 정하고

허리는 곧게 펴고 있으면

수족은 저절로 동하는


품격이 높은 걸음걸이,

도가 있는 걸음걸이로

정중동(靜中動) 하는 삶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590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383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614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517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743
204 진선미(眞善美)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4] update 2019.01.19 119
203 관음(觀音)과 내외명철(內外明徹)로 곧장 질러가는 깨달음의 길 [5] 2019.01.16 149
202 별볼일이 없다라는 말의 진정한 뜻 [3] 2019.01.14 140
201 숨쉬어봄에서 본 제로(0), 마이너스(-), 플러스(+) [2] 2019.01.13 113
200 나 자신을 사랑하면서 사는 길(love myself) [7] 2019.01.11 191
199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인 형이상학(形而上學) 총정리 [4] 2019.01.11 136
198 제3의 눈, 감각의 눈 뜨기 [8] 2019.01.09 178
197 영흥(靈興)과 법흥(法興)이 합하여 하나가 된 형이상학(形而上學) [5] 2019.01.03 179
196 바람처럼 물처럼 살아갑시다. [9] 2019.01.03 179
195 숨을 내뱉는 호(呼)와 숨을 들이쉬는 흡(吸)의 정(靜)과 동(動)의 이치 [4] 2018.12.31 171
194 두냉족열(頭冷足熱)의 체질로 바뀌게 되면 [3] 2018.12.30 170
193 체질(體質), 기질(氣質), 성질(性質)을 바꾸는 요령 [5] 2018.12.28 206
192 형이상학에 있어서의 명암온냉(明暗溫冷)의 이치(理致)를 규명(糾明)해 봄 [3] 2018.12.28 141
191 숨을 쉰다는 말의 진정한 뜻은? [5] 2018.12.27 191
190 시작은 <숨쉬어봄>에서 궁극은 <일없습네다>로 끝나는 인간개벽의 길 [4] 2018.12.27 130
189 어째서 숨죽여봄하면 욱하는 분노가 폭발하지 않고 남을 미워하지 않게 되는가? [2] 2018.12.26 146
188 북한사람들이 자주 쓰는 말 <일없습네다>라는 말이 나온 바탕과 배경을 형이상학적으로 규명해봄. [4] 2018.12.25 129
187 숨죽여봄의 효능(效能) [6] 2018.12.24 207
186 당장 숨을 죽여보면, 숨을 쉬어보면 어떠합니까? [17] 2018.12.22 253
185 깨달음이란 정녕 무엇을 단박 깨닫는다는 말인가? [10] 2018.12.22 19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