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봄 110 하느님은 무엇입니까?

.......


하느님은 무엇입니까?

사람에게 내재된 제로에너지입니다.


제로에너지란 우주의 핵이요 단전으로서 사람의 정신입니다.


그러므로

하느님은 사람의 정신이요 우주의 단전으로서 제로에너지입니다.


제로에너지가 하느님입니다.

숨을 멈춘자리가 제로에너지입니다.

숨을 멈춘 자리가 사람의 정신인지라

양기운과 음기운을 자유자재로 구사하여

과학과 도학을 통하여 전지전능성을 발휘하여

물질을 개벽하고 정신을 개벽하여

우주를 건설하는 우주의 주인입니다.


사람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하느님이 되어

하느님의 권능을 구사하기 위해 준재합니다.


생성 소멸과 삶과 죽음을 초월한 제로에너지가

숨죽인 자리가

자기이고 하느님임을 깨달으면

자기가 음양의 기운을 들이고 내는 하느님임을 알아

외부의 자연과 내부의 자연을 부리고 씀에 다함이 없고 다함이 없습니다.


이것이 우주의 섭리입니다.


봄 111 의식의 혁명


자기 안에 임재한 제로에너지

하느님을 깨달으면

나는 언젠가는 죽을것이라는  고정관념이 사라집니다.


제로에너지란 삶과 죽음을 초월한

불생불멸의 영적(靈的)인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몸과 마음은 시간 공간에 한정된

현상적인 존재이므로

자연이나 환경조건에 따른 음기운이나 양기운에 따라

몸의 컨디션이나 마음의 기분 좋고 나쁨이 나타나지만


정신이 개벽된 진공(nothingness)이나

절대무(絶對無) 제로에너지(zero energy)자체는

물들지도 않고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


컨디션이 나쁘거나 기분이 좋지 않음에 즈음하여

조금도 끄달리지 않고 흔들리지 않고

독야청청(獨也靑靑)하여 의연한 위력을 발휘합니다.


정신일도하사불성(精神一到何事不成)

정신일도금석가투(精神一到金石可透)라는 말이

실감이 오고 확신이 갑니다.


여기에서

몸의 아픔과 마음의 괴로움을 이기고

죽음의 공포로 부터 영원히 벗어납니다.


제로에너지란 하느님으로서

음기운과 양기운을 초월하여

음기운과 양기운을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쓰는

영적인 에너지입니다.


제로에너지에서는

음양 둘로 갈라진 현상적인 에너지가 아니고

음양이 하나이면서 제로인 본질적인 에너지인지라

만물을 생성소멸 시키는 근원이요 핵이므로

생사를 초월한 영원한 존재이므로

부정적인 의식이나 긍정적인 의식에 조금도 구애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정신을 개벽하여

제로에너지를 깨달으면

음양의 균형과 조화가 이루어져

의식의 혁명이 이루어집니다.


생로병사와 시비선악 가운데

생로병사와 시비선악에 물들지 않고 끄달리지 않고 초월하여

당당하고 부동하고 영원합니다.


이른바 제로에너지를 깨달아 이룩한

의식혁명입니다.


봄 112 평상심(平常心)


정신을 개벽하여

의식의혁명이 이루어지면 평상심이 바꾸어집니다.


그 이전에는

자연성인 희로애락에 끄달리고 물들어 중심이 없어

흔들리며 괴롭게 살다보니

근심 걱정 불안 공포와 판단평가 심판과 대립갈등 투쟁의

소용돌이가 평상심이었습니다.


그 이후에는

제로에너지가 평상심이므로

희로애락의 와중에서도 지도리(축, 軸)가 서

물들지 않고 흔들리지 않아

맑고 밝고 당당하고 부동하고 무한하고 일이없어 독야청청합니다.


음양 두 기운이 균형잡히고 조화로워

하나이면서 동시에 제로인 상태가 제로에너지로서

영적(靈的)인 존재가 갖는 평상심입니다.


지옥중생이 해탈한 것입니다.

사람으로 태어나 사람다운 사람이 된 것입니다.


이것이

사람의 완성이요 삶의 완성이요 사랑의 완성입니다.


평상심은

텅비어 이미지가 없으므로 공간적으로 무한하고

시작도 끝도없어 시간적으로 영원합니다.


평상심은 언제 어디서나

정신의 무한하고 영원함을 보고 누리고 지키고 확인하는

평상의 마음입니다.



*****************************


정신을 개벽하여 제로에너지를 깨달으면

음양의 균형과 조화가 이루어져 의식의 혁명이 이루어집니다


의식의 혁명이 이루어지면 평상심이 바꾸어집니다.


언제 어디서나

내 안에 이미 갖추고 있는

정신의 무한함과 영원함을 보고 누리고 지키고 확인하는

평상심을 갖기 위해 공부합니다.


그러므로 내가 하느님임을 깨달아

하느님의 권능을 행사하고 누려야 합니다.

제로에너지가 하느님이고 사람의 정신입니다.


밖으로 구하지 말고 정신을 차릴 일입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27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61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94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80
1607 믿을 신(信)이라는 뜻은 사람의 말을 믿는다는 것, 형이상학 14독 [6] update 윤혜남 2018.12.08 79
1606 당처불공(當處佛供), 실지불공(實地佛供) [5] update 이승현 2018.12.08 64
1605 원점님이 찍으신 내장산 [4] file 지정환 2018.12.04 90
1604 뇌과학자 질볼트 테일러 박사의 TED동영상 강의 요약 [6] 이용우 2018.12.04 109
1603 나는 같이 운동하는 동료인들에게 봄나라를 소개한 이야기 사람들에게 이렇게 알려주고 있다 [8] 이용우 2018.12.01 107
1602 싸우지 않고 사는사람( 봄 52. 피끓는 청춘) [3] 김순임 2018.12.01 46
1601 시 아버님 대퇴골절 수술 [10] 박원순 2018.11.29 74
1600 생각이 많은 사람 <<대인관계 >> [6] 강부구 2018.11.29 86
1599 친구에게 보내려고 뇌과학자 질볼트 테일러 박사의 TED동영상을 번역하다 [14] 이용우 2018.11.29 91
1598 한번깨어나 살자꾸나 마치며 [7] 박원순 2018.11.28 55
1597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주소, 봄나라 형이상학 13독 [7] 윤혜남 2018.11.27 73
1596 품격있는 모습으로 변해가는 나 [5] 강부구 2018.11.26 133
1595 한소식 [16] 최영화 2018.11.24 184
1594 15권에서; 그대는 순천자인가? 역천자인가? [3] 박혜옥 2018.11.24 93
1593 본심 평상심 광대무량 , 2013,March,24에 쓰신 글 [5] 윤혜남 2018.11.21 94
1592 얼굴없는 님 [9] 박원순 2018.11.20 98
1591 나는 봄나라 책을 반복해서 읽으면서 극락을 수용하고 있다 [26] 이용우 2018.11.19 310
1590 일요일 공부 마치고 전철에서 카톡에 저장한 글 [8] 박원순 2018.11.19 95
1589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18회독 [7] 지수연 2018.11.18 174
1588 (팟캐스트) 11/16(금) 부정과 긍정의 기로(岐路)는 한끝, 한수 차이에 불과하지만 [2] 이창석 2018.11.18 9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