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10회독이 넘어가는 글들은
읽으면서
뜻이 들어오고 있지만
최근에 쓰신 글이라
10회독이 넘어가지 않는 글들은
읽으면서 뜻이 들어오지 않는다.

그런 글들은
별도로 회독수를 맞추어야겠다.

일상생활에서
숨죽여봄이 나타나고 있다.

저절로 나타나기도 하고
종종 숨죽여봄을 해야겠다는
옵션도 문득 떠오르곤 하여
유위로 숨죽여봄도 해볼 수 있다.

생활에서 잠이 많이 온다.

이제 한달이라는 기간이 지나
낯선 긴장이 풀려서 그런 걸거라
짐작 중이다.

한국에서 택배가 도착해
한국친구 집에 라면 갖다주러 놀러갔다가
낮잠만 실컷자고 돌아왔다.

안꾸던 꿈도 자주 꾸고 있다.

친구가 책을 받고 좋아하던데,
읽기는 할지?

선물한 것으로 내 일은 다했다고 생각한다.

학교 진도는 떨어지지 않으려고 노력 중이다.

영어나 아이슬란드어를 할 때
내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내 소리를 들으면서 하겠다는 옵션도
떠오르지 않는다.

한국말을 할 때
그 옵션이 어떻게 살았는지
이제 보니 신기하다.

영어나 아이슬란드하면서
옵션이 살아있도록 하는데
신경이 쓰여지길 바란다.

의사소통이 잘 되는 것과
내 소리 듣기는
하나이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27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61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9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81
1607 믿을 신(信)이라는 뜻은 사람의 말을 믿는다는 것, 형이상학 14독 [6] update 윤혜남 2018.12.08 85
1606 당처불공(當處佛供), 실지불공(實地佛供) [5] 이승현 2018.12.08 66
1605 원점님이 찍으신 내장산 [4] file 지정환 2018.12.04 90
1604 뇌과학자 질볼트 테일러 박사의 TED동영상 강의 요약 [6] 이용우 2018.12.04 110
1603 나는 같이 운동하는 동료인들에게 봄나라를 소개한 이야기 사람들에게 이렇게 알려주고 있다 [8] 이용우 2018.12.01 107
1602 싸우지 않고 사는사람( 봄 52. 피끓는 청춘) [3] 김순임 2018.12.01 47
1601 시 아버님 대퇴골절 수술 [10] 박원순 2018.11.29 75
1600 생각이 많은 사람 <<대인관계 >> [6] 강부구 2018.11.29 87
1599 친구에게 보내려고 뇌과학자 질볼트 테일러 박사의 TED동영상을 번역하다 [14] 이용우 2018.11.29 91
1598 한번깨어나 살자꾸나 마치며 [7] 박원순 2018.11.28 55
1597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주소, 봄나라 형이상학 13독 [7] 윤혜남 2018.11.27 73
1596 품격있는 모습으로 변해가는 나 [5] 강부구 2018.11.26 134
1595 한소식 [16] 최영화 2018.11.24 184
1594 15권에서; 그대는 순천자인가? 역천자인가? [3] 박혜옥 2018.11.24 93
1593 본심 평상심 광대무량 , 2013,March,24에 쓰신 글 [5] 윤혜남 2018.11.21 94
1592 얼굴없는 님 [9] 박원순 2018.11.20 98
1591 나는 봄나라 책을 반복해서 읽으면서 극락을 수용하고 있다 [26] 이용우 2018.11.19 311
1590 일요일 공부 마치고 전철에서 카톡에 저장한 글 [8] 박원순 2018.11.19 95
1589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18회독 [7] 지수연 2018.11.18 175
1588 (팟캐스트) 11/16(금) 부정과 긍정의 기로(岐路)는 한끝, 한수 차이에 불과하지만 [2] 이창석 2018.11.18 9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