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봄 91. 밀양아리랑과 봄나라

유종열 2018.09.24 23:04 조회 수 : 488

<밀양아리랑> 가사




날 좀 보소  날좀 보소  날 좀 보소 

동지섣달 꽃 본듯이  날 좀 보소

아리아리랑 쓰리 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주소


정든님이 오셨는데 인사를 못해

행주치마 입에 물고 입만 빵긋

아리아리랑 쓰리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주소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정든 님아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정든 님아 날 좀 보소



동지섣달 꽃 본듯이 

정든 님아 날 좀 보소

행주치마 입에 물고 

입만 방긋 웃는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정든 님아 날 좀 봐

동지섣달 꽃 본듯이 

정든 님아  날 좀 봐 


그리움에 한 고개 

눈물로 두 고개 

아리랑 고개로 넘어간다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주소

날 좀 보소                     



<봄나라와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라는

밀양 아리랑의 가사는

남들에게

자기의 몸을 보아달라는 

말이 아닙니다.


온 통 자기가 

밖으로만 보고 살아(바라봄)

자기가 자기 안을 

보지 않고 사는 

사람들에게


자기(본질, 얼 , 정신)가  

자기의 심신

(육체, 心身, 마음과 몸)을

돌아봄하여


우뇌의 빛으로 

좌뇌의 그림자를 비추어

텅비고 고요하고 맑고 밝은

무한대한 

<하늘의 광명, 

광명의 하늘>이


무심(無心)인 

본연의 나임을 깨달아


부동하고 불변한 

영적존재로

불생불멸함을 깨달아


정신이 육체의 중심인 

하단전에 주하여

하단전이 주동하는 

운기조식(運氣調息)으로


공기의 찬 기운을 

머리로 올리고

숨을 죽인 가운데 

숨을 내뱉아서(靜中動)


머리의 뜨거운 기운을 

코로 새어나가지 않도록 하는

누진통(漏盡通)과 


심장이 

자지도 않고 

쉬지도 않고 

그치지 않고


육신을 살려주는 

심장의 공덕(功德)을


정신이 기려주는

단통심(丹通心)으로


수승화강(水昇火降)으로

금강불괴신(金剛不壞身)되어 

무병장수(無病長壽)하기 위해


우리들의 몸에 있는

다섯개(5)의 손가락,

(새끼손가락-> 약손가락-> 

가운데 손가락->

집게손가락-> 엄지손가락)


각 손가락 끝에서 

다음 손가락 끝으로 

이어진 능선을 타고

엄지손가락에 

도착하는 과정이


아리랑 고개 를 넘어가는 길인

새끼손가락에서 약지를 거쳐

가운데손가락 까지가


올라가는가파른 고개이고


집게 손가락(仙才島)에서

엄지인 영흥도(靈興島)까지는

내리막길인 것입니다.


물질이 개벽된 

송도(松島)에서 출발하여

인간이 개벽된 

영흥도(靈興島)로 가는 길은


오이도(烏耳島)> 대부도(大阜島)

>선재도(仙才島) >영흥도(靈興島)로 


다섯개의 섬이  

한 길로 이어져 있는 과정을

아리랑 고개라고 부른 것이며


정신이 개벽된 

신인간으로 거듭나는

후천개벽을 이룩하기 위해 


< 날 좀 보소>라는  

간곡하게 당부하는

하늘이 구도를 놓은

한민족과 한반도의 

사명을 예시한 


수행(修行)단계가

시절인연을 맞아

<아리 아리랑, 쓰리 쓰리랑, 

아라리가 났네~>라고 

한 것입니다.


삼천리 금수강산과

우리 몸이

신토불이(身土不二)로

별개가 아니고


한 이치 

한 기운으로 돌아가는

하나인 존재가


만천하에 이치로 드러나서

후천개벽이 시작되니

기대와 희망이 보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9.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834
공지 봄 81.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570
공지 ,봄 80.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810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635
공지 봄 66.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2018.07.17 982
243 사람을 미워하지 않을 수 있는 확실한 방법 [5] 2019.04.17 109
242 도봉산(道峯山)과 삼각산(三角山)의 의미 [5] file 2019.04.09 138
241 봄 15. 창덕궁(昌德宮) 돈화문(敦化門)의 연원 [3] file 2019.04.08 129
240 봄 14. 창경궁(昌慶宮) 명정전(明政殿)의 참된 의미 file 2019.04.07 80
239 봄 13. 창덕궁(昌德宮) 인정전(仁政殿)의 참된 의미 [1] file 2019.04.07 82
238 밖으로 물질개벽이 이루어진 세상이라야 안으로 인간개벽이 가능한 때가 도래하였다고 할 것입니다. [5] 2019.03.31 140
237 깨달음은 생각이나 지식이 아니라 감각으로서만 가능합니다. [6] 2019.03.30 179
236 <돌아봄공부>로 4대질병을 예방하고 치유합시다. [4] 2019.03.25 322
235 봄나라 인간개벽의 길을 요약하여 핵심정리해봄 [8] 2019.03.23 245
234 정진중이신 봄님 여러분들에게 [16] 2019.03.22 182
233 돌아봄 한 법으로 만유를 끌어당겨 내장(內藏)할 수 있는 만유인력(萬有引力)의 힘을 증득합시다. [10] 2019.03.16 257
232 돌아봄 한 법으로 인간개벽 이룩하는 법 [4] 2019.03.16 151
231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에 대한 개념정리(槪念整理) [5] 2019.03.15 148
230 가운데 중(中)을 감각을 통해 말로 표현해보면 [10] 2019.03.14 174
229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를 인간개벽의 길에 대입해보면 [3] file 2019.03.11 167
228 남들을 무심으로 바라봄하면서 자기의 몸과 마음의 동정을 일심으로 돌아봄이 하나가 되면 대명천지(大明天地)가 됩니다. [3] 2019.03.11 155
227 <돌아봄의 길>이야말로 인간개벽을 이루는 전대미문(前代未聞)의 신작로(新作路) 길임을 천명(闡明)하는 바입니다. [11] 2019.03.10 191
226 바라봄과 돌아봄이 동시적으로 하나가 된 인간개벽의 길 [3] 2019.03.10 123
225 어째서 우리는 <남북>이라고 하는데 저들은 <북남>이라고 하는가? [3] 2019.03.07 144
224 봄 193. 자기의 몸을 거울에 비추어보기만 하면 삼척동자라도 양극단이 하나인 형이상학의 이치가 확연하게 보입니다. [3] update 2019.03.06 19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