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종전선언이 형식적으로
짜잔 하고 나타나지 않는 것에 대한
조바심이 있었다.

한반도의 운명이 걸린 문제라
지켜보는 마음이
초조하다.

너무나 중요한 사안이기에
중간에 뭐라도 방해가 있을 것 같은
불안감 때문이다.

한국에 대한 염려와
새벽까지 해야하는 과제가 겹쳐서
학교에서 내내
머리에 열이 났다.

과제는 1분 짜리 발표였는데
지금까지 발표란 발표는
외워서 하는 것은
전부 실패하였던 것 같은데,

신기하게도 이번 발표는
외우지도 않았는데
전부다 외운듯이
술술 나왔다.

과제야 잘했다지만
몸의 컨디션이 안 좋은데다가
다른 학생들 발표를 듣다보니
전부다 아이슬란딕 남친, 아이슬란딕 여친
아이슬란딕 남편, 아이슬란딕 부인
아이슬란딕 엄마, 아이슬란딕 아빠등
여기에 현지 인연없이
온 사람은
나밖에 없는 것도
동떨어진 느낌이라
기분이 좋지 않았다.

내가 별종이긴 별종인가 보다.

한잠 자고 일어나
선생님과 카톡을 하니,

선생님은 형식적인 종전선언 보다
실질적으로 전쟁이 끝난
경제 협력이나 자본기술 투자,
문화 교류등이 실천된다는 사실을
주목하고 더 좋다고 하셨다.

듣고보니 그러하다.

형식이란 내용이 갖추어지지 않으면
껍데기에 불과한 것을...
안심이 되어
머리에 열이 내려간다.

혼자 동떨어진 느낌이 드는 것도
대아가 오토매틱으로
내 몸과 마음을 부리고 씀을
목격하고 이해하면
신나는 삶으로 바뀐다 하셨다.

사실 여기까지 온 것도
대아가 움직인 것이지,
내 대가리로 상상이나 가능한 일일까,

오토매틱의 삶으로 신나게 살면서도
그것을 인정하지 않고
나 자신을 의심하고 있다.

말씀을 듣고
새 글을 읽고보니
내 존재 깊숙이에 있는
본질과 연결됨을
내 에고가
드디어 인정한 듯 하다.

안심이 되기 때문이다.

여기까지 안심이 되니
뭐 애인이고 부인이고
헤어지고 이혼하면
남남이고
그 사람따라
사는 땅도 끝이다.

대아가 파견한 만큼
강력한 백이 어디 있을까.

동떨어진 기분이 사라져
기분이 좋아졌다.

10독과 11독의 차이는
몸의 적응부터 다르다.

10독 까지는 가만히 딴 짓하지말고
계속 주욱 앉아 읽자고 다짐하고 명령해도
머리와 몸이 말을 듣지 않았다.

수시로 중단되는 책읽기
그때마다 달래고 추스리느라
고생이 심했다.

11독부터는 다르다.

주욱 끝까지 읽자 하면
몸과 마음이
거부하지 않는다.

고생이 한결 덜하다.
이제야 한숨 돌려진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85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0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54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35
1491 (팟게스트 9월27일) 1부 명경지수, 2부 걷기돌아봄(황야의 무법자), 3부 빛과그림자(생각감각) 상생상극, 음양이 하나인이치 [1] 이승현 2018.09.27 80
1490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13회독 [4] update 지수연 2018.09.27 99
1489 (팟케스트9월 26일) 천지인(天地人), 하늘을 열고 중심을 잡고 자유자재,육체 정신 통일의 이치 [1] 이승현 2018.09.26 76
1488 봄 공부 박원순 2018.09.26 63
1487 (팟케스트) 밀양아리랑과 봄나라, 9월25일 봄나라센터서울하늘에 슈퍼문 일원상이 뜨다. [6] file 이승현 2018.09.25 109
1486 어려운 책은 더이상 필요없다, 형이상학 6독 [3] 윤혜남 2018.09.24 56
1485 (팟케스트) 9월 23일 아리랑으로 모든이치가 풀리다, 다섯손가락과 도통의 경로 [2] 이승현 2018.09.23 81
1484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12회독 [4] 지수연 2018.09.23 67
1483 촌음(寸陰)을 아껴, 형이상학 5독 [4] 윤혜남 2018.09.22 64
1482 (팟케스트) 9월 21일 힐링교정반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납니다, 아라리가 났네 [6] 이승현 2018.09.21 105
1481 (팟케스트) 9월 20일 낭독양성반 / 형이상학의 골자, 머리(심)와 몸(신), 남과 북이 하나 되는 이치 [1] 이승현 2018.09.20 77
»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11회독 [5] 지수연 2018.09.20 85
1479 깊이가 도타와 돈화문(敦化門), 형이상학 4회독 [2] 윤혜남 2018.09.20 52
1478 귀머거리 신세를 면해야지, 형이상학 3회독 [2] 윤혜남 2018.09.19 76
1477 2018년 9월 18일 한반도 상공 구름에 비친 평화의 상징, 일원상 [6] 이승현 2018.09.18 160
1476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10회독 [6] 지수연 2018.09.18 105
1475 4. 대원정각(大圓正覺) 해설 강의, 8/26/2018 [2] 윤혜남 2018.09.18 47
1474 3. 대원정각(大圓正覺) 해설 강의, 8/26/2018 [2] 윤혜남 2018.09.18 45
1473 교학이 완성되어야 수행이 시작된다; 9권 사랑의 완성 [1] 박혜옥 2018.09.18 43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