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4회독


비행기 타고 이동해서

어렵지않게 

집을 찾아왔다. (8월 23일 목요일)


집이 

거의 시내의 중심부에 있어서

주변에 편의시설이 많다.


집주인(이름:락케이두르)이 

인상이 편안해 보인다.

그리고 친절하다.


도착한 다음날 

학교 오리엔테이션에 다녀왔다.


학교 다녀와서,

집주인에게

한달 월세 이외에 보증금을 지불한 후 

그 전에 머물던 집에서 

같이 짐을 찾아와 주었다.


주인은 북서쪽피요르드 지방의 농부였는데,

산사태가 나서 

마을 사람들과 친구들이 많이 죽은 후

수도 레이캬비크로 이사왔다고 한다.


미용사로 일하다가

대학교를 다시 다녀서,

학교 사무장으로 전업한 

진취적인 여성이다.


짐보따리(박스 4개, 캐리어2개)가 많아서 

짐을 다시 찾기까지

택시를 부르던가 하면 

비용이나 시간이 꽤 걸릴거라 생각했는데 

(여기는 택시가 비싸다, 30분 거리가 한화로 15만원)


다행히 주인이 차를 몰고 

짐을 옮기는 걸 도와주어

금방 하루만에 

모든 걸 가뿐하게 정리할 수 있었다.


집주인 말로는

내가 

심적으로 빨리 안정되고 편안해지는 것이

자기에게 중요하기에

짐 찾는 걸 

도와주는 거라고 했다.


글을 읽을 때

앞부분의 글을 읽는 것과

뒷부분의 글을 읽는 것이 

느낌이 다르다.


뒷부분의 

<정신개벽의 선구자적인 일꾼이 되려면> 부터

본격적인 공부가 되는데,

늘 그 부분부터는 다음날로 미룬다.


편안하고 좋은데 

죽기 싫은 

에고의 이원성 때문이라 짐작한다.


5회독


아이슬란드 대학교는

외부적으로 보면

꾸밈이 없이

단순하고 심플한 모양인데,


들어가보면 내부가

매우 현대적이고 세련되었고,


강의실 조명이나,

의자 책상들이 

공부하기에 적합하게 편안하고,


공부에 필요한 정보나 자료들이

전부 온라인으로 접속하여 

얻을 수 있게 되어있다.


선생님이나 학생이나

전부 대면으로도 

공부 해야하고

온라인으로도 연결해서 

소통하고 공부해야 한다.


하루에 수업 한두개 듣고

집에서 청소하고 

장보고

요리하고 

먹다보면

하루가 다 간다.


공부할 시간이 없는 듯 하지만,

아이슬란드어와 영어는 

잘하고 싶다.


아이슬란드어는 

어딜 가나 까막눈인 상태에서 벗어나기 위해 

잘 하고 싶고,


영어는

선생님이나 반 친구들하고 

소통을 잘 해야 하고

숙제도 잘 해야하니까,

잘하고 싶다.


공부를 잘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지금도 잘 모르는 것 같다.


아는 사람 하나 없지만

하나도 외롭지 않다.


도리어 완전 자유라

더 편안하다.


아시아 학생들만 

우르르 몰려다니지,

서양 학생들은 

대부분 혼자 다닌다.


가끔씩 말하는

반친구들이

좋은 정보를 알려준다.


다들 인연과 연고가 있어서

여기에 왔던데,

아무 인연없이 온 사람은 드물다.


이야기 나눈 모두들 

아이슬란드를 

무척 좋아한다.


동영상으로 

선생님 소리를 들으니까

고향에 온 듯한 느낌을 받는다.


여기는 편안하고 자유로운 곳이지만


몸과 마음의 본질인 

정신, 

존재의 본질을 

이야기하는 사람은 

없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86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04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54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36
1452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6회독 [3] 지수연 2018.09.04 168
1451 깨달음 정신차림 제14권 [6] 이신숙 2018.09.04 114
1450 봄나라다운 진정한 봄나라식 공부 [2] 홍동심 2018.09.02 68
1449 적폐청산 [6] 박원순 2018.09.02 104
1448 무문관(無門關) 영화를 보고 [3] 이승현 2018.09.02 177
1447 <형이상학> 하늘의 이치, 하나의 이치대로 바르게 삶. (힐링교정) [3] 이승현 2018.08.31 92
1446 새벽별이 바로 감각이로구나. 18권 [6] 윤혜남 2018.08.30 108
1445 낭독양성(朗讀養性) [5] 이승현 2018.08.30 85
» [형이상학-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4회-5회독 [4] 지수연 2018.08.30 86
1443 불통에서 소통으로 [4] 홍동심 2018.08.29 100
1442 이 공부는 간절히 원하는 놈 한테만 줄 수 있지. 11권 낭독중에서 참말씀 윤혜남 2018.08.29 45
1441 지금 나는 이렇습니다.~^^ [11] 김성경 2018.08.27 159
1440 사람과 하늘이 하나가 되어, 17권 [2] 윤혜남 2018.08.27 52
1439 죽음과의 화해 박원순 2018.08.26 47
1438 새내기질문입니다-인당과 하단전에 대해서 [2] 문수정 2018.08.26 100
1437 뭔가 하기 싫을때, 몸의 움직임에 시동을 거는 노하우 [2] 이창석 2018.08.25 87
1436 힐링교정반 [8] 김명화 2018.08.22 169
1435 가제 (형이상학) 1~3회독 [5] 지수연 2018.08.22 178
1434 지금여기 실존(實存)하는 몸을 감각함, 16권 [6] 윤혜남 2018.08.21 85
1433 한달 만에... [7] 박혜옥 2018.08.21 120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