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불통에서 소통으로

홍동심 2018.08.29 22:23 조회 수 : 100

나는 선생님께서

소통에 대해서 너무 강조하셔서

선생님이 맞장구쳐드리면 흥도나고 좋아서

그러시리라고 생각하며

대수롭지않게 넘겼다.


그저 적당히 호응해드리고

하면 되는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그 문제는

내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오늘

선생님과 대화중에

그것이 무엇이 문제인지를 명확히

알게 되었다


그리고 그것이

 나의 문제라는 것도...


소통이 되지않는

불통의 모습

떨어져 아무곳에도

소통이 되지않는

외딴섬의 모습,


전형적인 에고의 모습,


고집불통의 모습,


그 모습이

나의 모습이라는 것을

내가 인정하게 되었다.


공부하겠다며

도 닦겠다며

하면서도


나와 남을 분리시키고

도반들과도 소통하지 못하는

 내 모습

그것을 부수어버리는 것이

도인데

도를 다른 곳에서 찾고 있었다.


이제는 고집불통의

나를 버리고

사통팔달

신작로를 뚫어

그 누구하고도

벽이 없고

다 통하여


나와 남이 아닌

하나된 사람되기로

다짐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88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0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56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39
1459 적페 청산의 체험기 [10] 김순임 2018.09.08 102
1458 평소의 마음가짐; 6권을 읽고 [5] 박혜옥 2018.09.07 74
1457 소통의 중요성 (오랜 찌든때에 막힌 세면대를 뚫으면서) [4] 이승현 2018.09.07 87
1456 (팟케스트) 9월 6일 수목 낭독양성반 (가만히 있어봄, 낭독양성) [3] 이승현 2018.09.06 84
1455 (팟케스트) 9월 5일 수목낭독양성반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이승현 2018.09.06 106
1454 숨죽여봄 봄 127 소통의 미학 [9] 박원순 2018.09.05 105
1453 물 속에 가두어 불을 꺼뜨리지 않고 보관하고 있는 물의 음덕(陰德), 18권 [2] 윤혜남 2018.09.04 81
1452 형이상학, 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6회독 [3] 지수연 2018.09.04 168
1451 깨달음 정신차림 제14권 [6] 이신숙 2018.09.04 114
1450 봄나라다운 진정한 봄나라식 공부 [2] 홍동심 2018.09.02 68
1449 적폐청산 [6] 박원순 2018.09.02 104
1448 무문관(無門關) 영화를 보고 [3] 이승현 2018.09.02 177
1447 <형이상학> 하늘의 이치, 하나의 이치대로 바르게 삶. (힐링교정) [3] 이승현 2018.08.31 92
1446 새벽별이 바로 감각이로구나. 18권 [6] 윤혜남 2018.08.30 108
1445 낭독양성(朗讀養性) [5] 이승현 2018.08.30 85
1444 [형이상학-죽음과의 화해, 인간개벽의 길] 4회-5회독 [4] 지수연 2018.08.30 86
» 불통에서 소통으로 [4] 홍동심 2018.08.29 100
1442 이 공부는 간절히 원하는 놈 한테만 줄 수 있지. 11권 낭독중에서 참말씀 윤혜남 2018.08.29 45
1441 지금 나는 이렇습니다.~^^ [11] 김성경 2018.08.27 159
1440 사람과 하늘이 하나가 되어, 17권 [2] 윤혜남 2018.08.27 53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