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하나님은

천지만물을

조하고 운행하시는

하나님이면서

동시에

내 몸을 직접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쓰시는

하나님이기에

 

그  하나님이

이미 내 몸을

직접 부리고 쓰시기에

무거운 짐이었던

몸을 내려놓고

모든 것을 믿고 맡기니

든든하고 

가분하기

짝이 없습니다.

 

하나님에게

내 몸을 믿고 맡기니

하나님이 내 몸을

부리고 쓰시는

몸동

구경할 일밖에 없으

팔자가 펴졌습니다.

 

나는 하나님의 은총으로

지상에 놀러온 것입니다.

 

모든 일은

하나님이 해주시니

놀고 먹고 구경하는 

기쁨 누릴 일밖에 없으니

띵호아 입니다.

 

공부 일도

내면의 하나님이신

정신이 모두 해주니

믿고 맡기기만 하면 됩니다.

 

이 하나님에게는

빌고 기도하지 않아도

알아서

몸을 부리고 써줍니다.

 

내면에 계신

정신의 하나님에게

모든 것을 믿고 맡기니

소원성취 만사형통입니다.

 

하늘 구만리 넘어 계시는

초월의 하나님을

막연히 믿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임재하신 하나님이

내 몸을 부리고 쓰는 것을 보고

사실적으로 믿고 소통하고

감탄하고 찬양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나님이

해와 달과 별을 창조하고

운행하시는 줄만 알았지

하나님이 직접

내 몸을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쓰시는 줄은 알지 못하고

짐직조차 하지 못하니

딱합니다.

 

앞으로는

직접 내몸을 부리고 쓰는

내면에 있는 정신의 하나님을

사실적으로 믿어야 할 것입니다.

 

그 믿음의 징표가

숨죽여봄으로

숨쉬는 일까지

내가 하지 않고

하나님에게 맡기니

일체의 몸을 부리고

쓰는 일에서

내려놓고

믿고 맡기니

자유자재하고

무탈하게

잘 돌아가는 모습

구경하는 재미

끝이 없습니다.

 -14.5권 어떤 하나님을 믿습니까?-


몸돌아봄하면서

이 구절이 와닿습니다.


집안일 하면서

내가 한다고 하면 힘든데,

이 몸이 움직이는대로 맡기고 보는 차원으로 넘어가면

몸이 척척 알아서 합니다.


몸돌아봄에서

이 몸을 부리고 쓰는 자와 직접 만나는 셈입니다.


하늘 구만리에 있는 하나님은 없습니다.

모든 걸 맡긴다.

호흡까지도.


실제적인 하나님

나와 한번도 떨어져 본 적이 없는 하나님인

정신이

이 몸과 마음을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쓴다.


몸돌아봄

구체적입니다.

무심(無心)인 정신,  하나님과 만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31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65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300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82
1427 새 글을 낭독하겠다는 결심 [4] 지수연 2018.08.18 124
1426 몸돌아봄으로 늘 하나님과 만난다, 14.5권 하(下) [2] 윤혜남 2018.08.17 64
» 나와 한번도 떨어져 본 적이 없는 하나님인 정신, 14.5권 하(下) [1] 윤혜남 2018.08.17 33
1424 고정관념 타파 [2] 강부구 2018.08.17 82
1423 나의다짐 [4] 안정란 2018.08.17 126
1422 봄나라 봄님들에게 [4] 지정환 2018.08.17 181
1421 봄나라에서 본 석굴암의 의미, 녹취3 윤혜남 2018.08.16 56
1420 봄나라에서 본 불국사의 의미, 녹취 2 윤혜남 2018.08.16 33
1419 봄나라에서 본 불국사와 석굴암의 의미 -녹취1 윤혜남 2018.08.16 32
1418 머리가 언제나 비어진 상태, 14.5권 상(上) [5] 윤혜남 2018.08.16 94
1417 지 눈깔 지가 찔렀네 [2] 홍동심 2018.08.15 108
1416 우뇌의 감각계발, 8권 참말씀 [4] 윤혜남 2018.08.13 144
1415 숨죽여봄 [2] 김명화 2018.08.11 101
1414 사람을 동물과 동일 시 하는 세기말 현상과 만물의 영장 초인의 모습 [2] 이승현 2018.08.11 104
1413 책읽기 낭독 체험기 [6] 최영화 2018.08.11 163
1412 공부할 찬스가 오면 탁 잡아채야해. 8권 참말씀 [1] 윤혜남 2018.08.10 79
1411 어마어마한 공부다, 8권 참말씀 [2] 윤혜남 2018.08.09 112
1410 고정관념 타파에 대하여 [6] 홍동심 2018.08.08 108
1409 답은 지금 여기에 [4] 이신숙 2018.08.08 83
1408 우리 인간의 몸 안에 임재(臨在)해 있는 본태양의 주인, 15권 [2] 윤혜남 2018.08.08 57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