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숨죽여봄

김명화 2018.08.11 07:49 조회 수 : 114

읽으면 읽을 수록
앞으로 전진보다
다시 읽고

다시 봅니다.

생명의 호홉으로
생명의 말씀을 읽습니다.

집중력이
나의 동반자입니다.


절로 절로

호홉이 됩니다.

방학동안
바느질하며
한 작품을 했습니다.

나와 함께
숨죽여가며
생명의 탄생을
만들었습니다.

들꽃을 모아모아
수를 놓았는데

지금의 작품은
살아있음이 보입니다.


숨을 죽여가며

한땀 한땀


놓으니

살아있는 꽃이

탄생이 되었습니다.

나를 찾아가는 길은
숨죽이고 걸어가면
중심이 잡히고
아무 생각도 없고
텅빈상태

진공의 상태로
힘차게 걸어갑니다.

감자를 채칠때나
책을 읽을 때도
숨이 죽여집니다.

내가

숨을 죽이고
살고 있구나도

모르고

자유를 맛보고
이렇게 행복합니다.

머리가 텅비니
멍텅구리

구리(굴)임을
받아들였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297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514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427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410
1416 우뇌의 감각계발, 8권 참말씀 [4] 윤혜남 2018.08.13 155
» 숨죽여봄 [2] 김명화 2018.08.11 114
1414 사람을 동물과 동일 시 하는 세기말 현상과 만물의 영장 초인의 모습 [2] 이승현 2018.08.11 122
1413 책읽기 낭독 체험기 [6] 최영화 2018.08.11 182
1412 공부할 찬스가 오면 탁 잡아채야해. 8권 참말씀 [1] 윤혜남 2018.08.10 91
1411 어마어마한 공부다, 8권 참말씀 [2] 윤혜남 2018.08.09 123
1410 고정관념 타파에 대하여 [6] 홍동심 2018.08.08 116
1409 답은 지금 여기에 [4] 이신숙 2018.08.08 95
1408 우리 인간의 몸 안에 임재(臨在)해 있는 본태양의 주인, 15권 [2] 윤혜남 2018.08.08 77
1407 숨죽여봄 들숨날숨, 재색명리 (머리개벽) [1] 이승현 2018.08.08 143
1406 숨죽여봄 들숨 날숨 [2] 홍동심 2018.08.07 97
1405 석굴암을 가다 3 [3] 이영미 2018.08.06 144
1404 불국사 바르게 보기 2 이영미 2018.08.06 98
1403 불국사 석굴암의 수련회 1 이영미 2018.08.06 86
1402 원수가 은인. 두뇌개벽의 잣대 이승현 2018.08.03 113
1401 정신이 나가면 귀신이야. 8권 참말씀, 2010,May 윤혜남 2018.08.02 63
1400 지금여기 [4] 이영미 2018.08.02 186
1399 14권 숨죽여봄(본태양, 금강불괴신으로 진화, 유위에서 무위로의 호흡) [2] 이승현 2018.08.01 118
1398 불국사 석굴암의 수련회를 앞두고 [3] 이영미 2018.07.31 99
1397 성리가 완벽히 서야 무너지지 않는다, 8권 참말씀, 2010 Jan [2] 윤혜남 2018.07.30 73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