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숨을 들이킴을 삶이라면

숨을 내뱉는 것은 죽음이고

숨이 멈추어 죽은자리는

생사가 운행되는 바탕으로서

생사와 무관한 

생사의 바탕자리 입니다.


우리는

이 바탕자리에서 와서

이 바탕자리로 돌아갑니다.

.

.

.

.


숨죽여보다가 보면

이미 숨이 끊어져

더 이상 숨죽일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알 때

즉각 

바탕자리를 보고 깨닫게 됩니다.


.

.

.

숨쉬어봄 숨뱉어봄에서

들이쉬고 내뱉지 않는

숨이 죽어있는 상태를 보면

더 이상 숨죽여 볼 필요도 없는

봄만이 남습니다.


이 봄이야말로

스스로 존재하는 자이고

불생불멸하는 자로서

봄이 본연의 나이므로

봄이 나라는 뜻에서

봄나라입니다.

      -13권 p398-399-


어느 한구절이라도

나와 하나가 되면 

즉시 깨닫게 되는 책이다.


한점 의심의 여지가 일어나지 않아야 수행으로 나아갈 수 있다.


무한 허공에 가득찬 광명이 바로 나이구나...

낭독은 이 허공에 소리(파장)로 빛을 밝힘이로구나.


이 몸을 끌고다니는 것이 정신이라는 무형한 멍텅구리임을 믿고 또 믿게 한다.

*멍텅구리- 멍은 생각이 없는 느낌이요

텅은 생각이 텅 빈 현상이요

구리란 굴(窟)이란 뜻으로

공간을 의미합니다. -p418-


봄나라책은 읽고나면 이 멍텅구리로 만들어버린다.

멍텅굴, 구리구리 멍텅구리...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85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0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5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34
1411 어마어마한 공부다, 8권 참말씀 [2] 윤혜남 2018.08.09 107
1410 고정관념 타파에 대하여 [6] 홍동심 2018.08.08 106
1409 답은 지금 여기에 [4] 이신숙 2018.08.08 82
1408 우리 인간의 몸 안에 임재(臨在)해 있는 본태양의 주인, 15권 [2] 윤혜남 2018.08.08 52
1407 숨죽여봄 들숨날숨, 재색명리 (머리개벽) [1] 이승현 2018.08.08 76
1406 숨죽여봄 들숨 날숨 [2] 홍동심 2018.08.07 75
1405 석굴암을 가다 3 [3] 이영미 2018.08.06 120
1404 불국사 바르게 보기 2 이영미 2018.08.06 72
1403 불국사 석굴암의 수련회 1 이영미 2018.08.06 67
1402 원수가 은인. 두뇌개벽의 잣대 이승현 2018.08.03 90
1401 정신이 나가면 귀신이야. 8권 참말씀, 2010,May 윤혜남 2018.08.02 48
1400 지금여기 [4] 이영미 2018.08.02 164
1399 14권 숨죽여봄(본태양, 금강불괴신으로 진화, 유위에서 무위로의 호흡) [2] 이승현 2018.08.01 96
1398 불국사 석굴암의 수련회를 앞두고 [3] 이영미 2018.07.31 85
1397 성리가 완벽히 서야 무너지지 않는다, 8권 참말씀, 2010 Jan [2] 윤혜남 2018.07.30 60
» 우리는 이 바탕자리에서 와서 이 바탕자리로 돌아갑니다. 13권 [1] 윤혜남 2018.07.29 76
1395 일요 낭독공부 [3] 박원순 2018.07.29 93
1394 책읽기 낭독의 중요성 [3] 김순임 2018.07.29 87
1393 노회찬 정치인의 죽음을 보고 [7] 이영미 2018.07.26 179
1392 원지수님과 통화 [4] 강부구 2018.07.26 144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