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숨죽여봄으로 깨달아 제도하기

유종열 2018.07.28 16:30 조회 수 : 308

감각으로

<몸돌아봄 수행>을 오래 하다가 보면

돌아봄이 바로

<숨죽여봄>으로 나타나기에 이릅니다.


처음 맞닥뜨려보는 숨죽여봄을 하고 있노라면

숨죽여봄이 숨을 들이쉬고싶은 욕구를 참는다고 여겨

숨죽여봄하는 것에 답답하다고 생각하여

거부와 저항을 하면서

고통으로 여겨

<숨죽여봄> 자체를 싫어하고 미워하다가


<숨죽여봄>이란

억지로 숨을 참는 것이 아니라

평소에 나의 언행을 함에 있어

억지로 숨을 참는

고통스럽고 싫은 존재가 아니고 


남들에게 말을 하는 순간

실지로 숨을 쉬지 않고

숨을 죽인 가운데

자기가 말을 하고 있는데

그러한 사실을

전혀 알아차리지 못하는 가운데

늘상 해왔으며


그렇게 숨죽이는 행위를 함에는

전혀 힘이 들지 않는다는 사실을

모르고 하였다는 것을 알고 나니


그렇게 답답하고 싫었던

<숨죽여봄> 하기가

결코 싫은 존재가 아니고

오히려 안락한 존재로 보이니 


좋고 싫어하던 성질이

좋고 싫어함이 없는 성질로

단박에

업그레이드(upgrade) 됩니다.


숨죽여봄 하면

중심이 잡히어

언행함에

자유자재가 가능해지는 동시에

좋고 싫어함이 없어져

무심(無心)이 되기 때문입니다.


좌뇌본위 생각위주로

이원성이면

사람을 대함에

좋다 나쁘다

두가지로 벌어지기 때문이며


우뇌본위 감각위주가

되면

플러스와 마이너스, 

동(動)과 정(靜),

공간과 시간,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지지 않고

균형(balance)과 조화(harmony)로

둘이 하나가 됨이니


하나야말로 진리라고 할 것입니다.


다시말하면

하나(1)인 동시에

하나라고 하는

테두리나 낱이 없으므로


하나(1)이면서

제로(0)라고 하는 것입니다.


<숨죽여봄>을 하면

중심으로 집중(集中)이 이루어지며

점(點)으로부터 확장과 축소가 이루어져

입체적인 둥근 하늘과

그 하늘을 가득채우는

광명이 포착되면서


부동(不動)하고 불변(不變)한

본질(本質)


정(靜)이 서고  


정중동(靜中動)으로

천지만물 우주만유가

창조(創造)되고 운행(運行)되니


사람에게 대입하면

본질인 정신과

물질인 육체가

존재하게 된 것이고


정(靜)에 해당하는

<숨죽여봄>으로


동(動)에 해당하는

호흡(呼吸)을

저절로 하고, 


정(靜)에 해당하는

<숨죽여봄>으로 

동(動)에 해당하는 

생각과 말을 저절로 하고,


정(靜)에 해당하는

<숨죽여봄>으로

동(動)에 해당하는

행동을 하면서

저절로

삶을 영위하게 되니


안식(安息)중에  

안락(安樂)을 누리고 사니

천당극락(天堂極樂)에 살고


목이 돌아가지 않고

눈동자가 돌아가지 않고


정(靜)한 가운데 바라봄하면


상대적(相對的)인 시선이

절대적(絶對的)인 시선이 되어

부드럽고 고운 눈이 되니


만나는 모든 사람의 시선을

한꺼번에

절대적인 시선으로 만들어

일시에 

중생제도(衆生濟度)가

가능하게 되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529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353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573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86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696
» 숨죽여봄으로 깨달아 제도하기 [3] 유종열 2018.07.28 308
94 숨죽여봄이라는 현상이 나에게 일어나는 진정한 의미 [4] 2018.07.21 403
93 진정한 충효(忠孝)란 무엇을 말하나요? [7] 2018.07.21 359
92 천수천안(千手千眼) 관자재보살(觀自在菩薩)의 경지란? [5] 2018.07.19 321
91 천당극락(天堂極樂) 가는 길(道) 안내 [2] 2018.07.19 251
90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file 2018.07.17 696
89 단통심(丹通心)과 신통심(神通心)의 차이 [5] 2018.07.17 243
88 걷기 돌아봄 수행(修行)에서 본 정중동(靜中動)의 이치(理致) [5] 2018.07.14 264
87 상대적인 시선에서 절대적인 시선으로 [5] 2018.07.14 237
86 상단의 두뇌개혁, 중단의 심폐기능 개혁, 하단에 정신의 점 찍어 운기조식하기 [5] 2018.07.10 322
85 <걷기 돌아봄>에서 목을 고정시킨 채로 걸어가다가 보면 [4] 2018.07.10 226
84 <걷기 돌아봄>에서 내면의 중심에 점을 찍고 내면의 하늘 여는 법 [11] 2018.07.08 481
83 봄나라 공부의 과정, 송도(松島)에서 영흥도(靈興島)까지 요약정리 [6] 2018.07.07 318
82 봄나라에서 말하는 형이상학(形而上學)이란? [6] 2018.06.30 345
81 금강불괴신(金剛不壞身)이란? [8] 2018.06.28 387
80 봄나라 로고(logo)를 통한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 [6] file 2018.06.25 452
79 인간개벽(人間開闢)의 시대(時代)를 선언(宣言)합니다. [10] 2018.06.22 430
78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여의지 맙시다. [11] 2018.06.22 382
77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13] 2018.06.21 384
76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무엇이 들었다는 말인가? [7] 2018.06.18 35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