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에고는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면서

그러한 자기를 주시하지 못하여

자기의 생각이 쓸데없는 생각인 줄도 모르고

자기의 말이 속다르고 겉다른지도 모르고

자기의 행동이 무조건 바르고 옳다는

편견에 사로잡혀 있는 줄도 모릅니다.


자기만 자기 스스로를 모르지

남들은 화안하게 자기를 알고 있는줄 모릅니다.


그리하여

속으로 생각으로

남을 아래로 보고

남을 무시하고

남에게 군림하려고

겉으로 말로

비단처럼 꾸미는 말로

환심을 사려고

언어 행동이 진실하지 않아

거짓을 행하면서도

거짓인줄 꿈에도 모릅니다.


에고는

은연중 자기를 과시하고

자랑하고 뽐내면서

상대를 압도하고 이겨먹으려고 합니다.


에고의 이러한 경향성을

깨달아 알고있는 사람이라 해서

그러한 에고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에고를 깨달은 사람은

에고가 죽어

에고의 그러한 경향성이

다시 일어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에고가 발동하는 것을

사전에 다스리고 부리고 쓸 줄

아는 사람이고


에고를 깨닫지 못한 사람은

자기 안에 에고의 경향성이

동물성 귀신성이라는 것을

투철하게 알지 못하고

다스릴줄 몰라

에고에 끌려다니는 사람입니다.


몸돌아봄을 거쳐

마음돌아봄을 하는 것은

에고의 경향성을 소상하게

깨달아

에고를 다스리기 위함입니다.


에고는 귀신성인지라

자기 자신을 들키지 않으려고

자기를 숨기려고 하기에

돌아봄을 완강하게 거부하고 저항합니다.


그래서

좌뇌본위 생각위주로

생각의 모드로 삽니다.


생각을 보고 알아차리고 주시하지 못하다가

생각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감각하게 되면

감각의 모드로 살아

습관적 무의식적으로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던

버르장머리를 고쳐

의식적 자각적이 되어야

에고에 끌려다니지 않고

에고를 다스릴수 있습니다.


에고가 하는 짓은 밉상짓입니다.


상대를 깔보고 군림하려하거나

역부족이다 싶으면

상대를 회유하거나 아양을 떨어서라도

자기의 안전과 위치를 고수하려고 합니다.


자기만 그런 줄 모르지 남들은 다 압니다.


에고가 하는 짓은 고약하고 밉상입니다.


고약하고 밉상스럽기에

복을 떨고 배척을 받고 일을 망칩니다.


동물성은 힘에 의거하여

서열을 만들려고 하여

무슨 수를 써서라도

남의 위에 서려고 합니다.


에고를 감각하여

에고를 다스리려고

절차탁마하는

봄나라 댓글에서도

에고의 이러한 경향성은

그대로 나타납니다.


자기는 상대를 깔아뭉개고

위에 서는 것이 좋을런지 모르지만

상대의 입장에서는

그러한 언행이 못마땅하다는 점을

살피고 인정하여

상대에게 상처를 주지 않는

범위내에서

자기의 언행을 다스려

적절히 해야 할것입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에고를 확철히 깨달은 사람의

지혜로운 덕성일 것입니다.


말 한마디에 천냥 빚을 갚기도 하고

말 한마디에 원수가 되기도 합니다.


지식이나 이론이나 어떤 결론을

상대에게 주입하고 설명하는 것은

자칫 상대의 봄공부를 꺾을 염려가 있습니다.


절차탁마(切磋琢磨)란

실지로 자기의 에고를 보고 느끼고 발견한 내용을

진솔하게 표현한다는 면에서

누가 누구를 가르치고

누구에게 배우는 패턴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모두가 평등하고 동등한 관계가 정립되어야 합니다.


~~~~~~~~~~~~~~~~~~~~~~~~~~~


차례로 낭독을 하다가 발견한글,

다 함께 에고를 돌아보게 하는 글입니다.


먼저

나의 에고를 보고 느끼고 발견해보고자 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409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63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519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509
1394 책읽기 낭독의 중요성 [3] 김순임 2018.07.29 136
1393 노회찬 정치인의 죽음을 보고 [7] 이영미 2018.07.26 210
1392 원지수님과 통화 [4] 강부구 2018.07.26 174
1391 충전의 기능이 있는 몸, 12권 [1] 윤혜남 2018.07.25 95
» 14.5권 내면의 하늘보기 (상) 봄 73; 남에게 밉상짓을 하지 않는지 자세히 점검해봅시다. [2] 박혜옥 2018.07.22 166
1389 봄나의 증득 봄 64 고운 눈으로 사랑과 자비를 뿜어내자. [2] HughYoon(윤효중) 2018.07.21 174
1388 미신과 이치는 양립(兩立) 할 수 없다. [5] 이승현 2018.07.20 258
1387 몸돌아봄과 봄나라책. 8권 감각계발 과정 녹취 [2] 윤혜남 2018.07.19 114
1386 14권 숨죽여봄 [2] 박혜옥 2018.07.19 107
1385 이순례님께 [3] 이창석 2018.07.19 229
1384 공부와 삶 [6] 이영미 2018.07.18 249
1383 사람이 곧 하늘입니다. 11권 [3] 윤혜남 2018.07.18 113
1382 12권 감각계발 1독, 걷기돌아봄 [2] 이창석 2018.07.18 93
1381 영흥도 수련회를 다녀와서 [2] 최영화 2018.07.15 111
1380 나는 하늘이요 빛이요 사랑입니다. 10권 [4] 윤혜남 2018.07.15 109
1379 영흥도 수련회에서 걷기돌아봄 체험기 [2] 이창석 2018.07.14 103
1378 영흥도 수련회 후기-저절로 떠진 눈 발견하기 [6] 이영미 2018.07.14 171
1377 조카를 묻고 와서... [16] HughYoon(윤효중) 2018.07.14 172
1376 영흥도 수련기 [7] 김명화 2018.07.13 146
1375 마음이 몸 돌아봄의 구체화 [4] 강부구 2018.07.12 14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