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bh3_30_i2.jpg




A. 불국사의 구조별 감각 감상


불국사(佛國寺)에는

네분의 부처님을 모시고 있는 바


극락부처님을 모신

극락전(極樂殿)


석가모니 부처님을 모신

대웅전(大雄殿)


대광명의 부처님이신

비로자나 부처님을 모신

비로전(毘盧殿) 


관세음 부처님을 모신

관음전(觀音殿)


이상

사대성전(四大聖殿)입니다.


1. 사람이 극락(極樂)의 즐거움을 누리려면

안양문(安養門)을 통과하여야 하는 바


봄나라 식으로 말하면


하단전 호흡으로

안식(安息)을  통하여

안락(安樂)을 느껴봄의

삶임으로


안양문(安養門)을 통과하여

극락세계에

들어간다고 하는 것입니다.


2. 대웅전 (大雄殿)


대웅전은

불교의 창시자인

석가모니 부처님을

모신 전각입니다.


본연의 자기

본질의 자기를

깨달아

유심본위, 생각위주(陽), 마음 본위 

소아본위인

좌뇌본위의 두뇌를


무심본위, 감각위주(陰),  정신 본위

대아본위인

우뇌본위의 두뇌로 바꾸어


음양상극(陰陽相剋)에서

음양상생(陰陽相生)의 모드로

두뇌를 개벽하고

정신을 개벽하여


대립 갈등 투쟁의 패턴으로 사는

중생(衆生)으로 하여금

자유 평화 행복의 패턴으로 사는

보살(菩薩)이 되도록

가르침을 펴신 분입니다.


2-1

대웅전 앞

좌측에 있는

다보탑(多寶塔)

인간의 좌뇌로서

생각의 이원성을 상징하고


2-2

대웅전 앞

우측에 있는

석가탑(釋迦塔),

일명 무영탑(無影塔)은

인간의 우뇌로서 

감각의 일원성을 상징하니


좌뇌, 마음,

심본위(心本位)의 두뇌를

우뇌, 감각,  순수의식

정신본위(精神本位)의 두뇌로

개벽을 시켜


생각의 모드를

감각의 모드로 바꾸어

순수의식인 감각으로

생각을 자유자재하게

부리고 씀으로서

유심본위의 성품을

무심본위의 성품으로

사람을 진보발전시키는 것입니다.


2-3

대웅전의 중앙에 위치한

석등(石燈)은

사람의 미간(眉間)에 있는

인당(印堂)을 나타내는 바

이 인당이라는 창문을 통하여

두뇌 안을 들여다 보아서

무변허공(無邊虛空)에 가득찬

무량광명(無量光明)이라는


하늘의 성품(性稟)을

견성(見性)하여

천당(天堂)을 깨닫습니다.


3. 무설전(無說殿)은

부처님 두뇌가

항상

텅비어

고요하고

맑고 밝아

침묵성(沈默性)임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공교롭게도

이 무설전(無說殿)에서

경전(經典)을 설하였으나

말이나 글로 따라가지 말고

말이나 글이 나오는 바탕인

허공성 침묵성 무심을

관조(觀照)로 깨우치라는 가르침이

참다운 무설전의 의미일 것입니다.


4. 비로전(毘盧殿)이니

비로전은

형이상학적(形而上學的)인

하늘의

광명의 성품(光明 性稟)인


<하늘의 광명>,

<광명의 하늘>이 

우주만유 천지만물의

본질임을  부각((浮刻)하여

비로자나 부처님이라고

이름한 것입니다. 


빛(光明)이 있음으로

물질(粒子)의 존재가 가능하나 


물질은 암흑 속에서는

어두움에 묻혀 보이지 않으니

명암(明暗) 이원성(二元性)이라는

한계성 때문이라고 할 것이니


명암에 구애(拘碍)를 받지 않는 것은

파동(波動), 파장(波長), 소리,

음(音)이므로


5. 관음전(觀音殿)


빛이 창조한  소리를

언제 어디서나

자기 입으로 내는  소리를

자기 귀로 들으면서

말할 수 있게 되면


그 어떤 사람의 말소리라도 듣자마자

신통력으로

그 사람의 내면의 깊이와 폭 등의

규모를 즉시에 간파하기에 이르면

세상의 소리를 몽땅 다 들을 수 있는

관세음보살이라고 할 것입니다.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의 원력이란

천수천안(千手眼)으로

만중생이 호소하는 소리를 듣고

사람의 소리를 듣기만 하여도

그 사람의 마음보따리가

얼마나 깊고 넓은지 아는

신통력(神通力)으로


광대무량(廣大無量)한 천성 본성을

회복시키고자 하는

원력(願力)으로

천수천안(千手眼)으로

구제하고자 하는

대자비심(大慈悲心)을 지닌

부처님의 성품을

받들어

관음전(觀音殿)에 모셔서

만고(萬古)의 가르침으로

삼고 있는 것입니다.



hd4_04_i5.jpg


INwSR-fE1vcHZ-wpcy8TcaDT0gEk.jpg





B. 석굴암(石窟庵)의  감각 감상




석굴암 부처님

뵈오러 가는 길에는

양쪽에 수문장(守門將) 격인

금강역사(金剛力士)가 먼저

우리들을 맞이하고 있고


부처님께 가는 통로에는

사방(四方)을 지키는

사천왕(四天王)이 있고


통로를 따라 들어가면

본실(本室) 가운데는

부처가 있고

그 주변에는

불법을 널리 알리는

보살들과  십대제자가 있다.



토함산(吐含山) 앞

바다 위로

아침 해가 떠오르면

제일 먼저 비치는 곳이

석굴암 부처님

이마를 비친다.


하늘을,

허공을

가득채우고 있는

<하늘의 광명>

<광명의 하늘>이라는

정신(精神)의 모습을  보여주어

우리들이 깨닫도록

부촉(咐囑)하고 있는 것이다.


부처님 조각상(彫刻像)의 의미는

우리 인간의

영체(靈體)와 육체(肉體),

정신(精神)과 육체(肉體)가

조화(調和)와 균형(均衡)으로

영육(靈肉)이 쌍전(雙全)되고

하나가 된 모습을

조각품으로 완벽하게

재현된 진리의 모습을

보고 감상함에

있다고 할 것입니다.


또한

우리 육체 안에 깃든

허공(虛空)을

인당(印堂)을 통해

<들여다 봄>으로서


색즉시공(色卽是空)

공즉시색(空卽是色)으로

허공(虛空)과

우리들 몸이

조화(調和)와 균형(均衡)으로


하나로 어우러진 모습을

보고 깨닫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451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319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518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68
»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유종열 2018.07.17 651
149 부정과 긍정의 기로(岐路)는 한끝, 한수 차이에 불과하지만 [1] new 2018.11.16 43
148 영육쌍전(靈肉雙全)이란? [4] update 2018.11.15 83
147 무명을 타파하고 깨어나고 거듭나 인간개벽을 이룬 사람은 과연 어떠한 사람일까? [8] file 2018.11.14 144
146 상극(相剋)과 상생(相生)에 대한 개념정리(槪念整理 ) [4] file 2018.11.14 105
145 새로운 출발점에서: <나는 덜되고 못된 사람인가 거듭난 사람인가?> [47] 2018.11.10 317
144 근심 걱정 불안 공포를 쫓아내려고 하지 말고 보듬어주고 안아주기만 하면 편안합니다. [7] file 2018.11.09 192
143 인간개벽을 위한 대도정법 시행령 제 1조. [20] 2018.11.01 374
142 꿈 보다 해몽(解夢) [8] 2018.11.01 186
141 숨죽여봄 한 법, 평상심으로 만사형통하여 후천의 인간개벽을 우리가 주도합시다. [10] 2018.10.30 191
140 한자(漢字)의 한, 하나, 일(一) 자(字)의 이치(理致)와 활용(活用) [21] 2018.10.27 375
139 대인(大人)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3] 2018.10.25 183
138 운기조식은 무위자연으로 간편하게 하는 무법자가 됩시다. [5] 2018.10.25 175
137 남을 나라고 여겨야 하는 까닭 [2] 2018.10.25 160
136 호연지기(浩然之氣)로 행복을 누리며 삽시다. [9] 2018.10.24 156
135 자유 평화 행복 누리는 사람 됩시다. [6] 2018.10.20 239
134 숨죽여봄으로 숨쉬기를 돌아봄하여 운기조식 수승화강의 능력 증득합시다 [2] 2018.10.20 165
133 우리 모두 <숨죽여봄>으로 침묵을 지켜 평화의 수호자 됩시다. [6] 2018.10.19 213
132 네가지 고개를 넘어 사람을 완성하는 네가지 경지 [4] 2018.10.18 144
131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의 의미(意味) [6] file 2018.10.16 285
130 선천은 재색명리의 추구였다면 후천은 호연지기를 기를 때입니다. [6] 2018.10.13 23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