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정신(精神)이 막바로

심장(心腸)과 통하면


심장(心腸)이 고무(鼓舞)되어

심박동(心搏動)이 갑자기 격렬하게

두근 두근거리면서 박동하여

뜨거운 피를 온 몸으로 순환시켜

온몸이 뜨거워지는데는 


약간의 시간이 걸리고

또한 약간의 고통이

느껴지기 마련이고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정신이 든 하단전과

심장이

바로 통하면


하단전이 주동(主動)이 되어

강력한 조식(調息)으로 말미암아

한꺼번에 다량의 산소를 들이키고


내쉴 때 하단전의 힘으로

숨죽여봄의 상태에서

뜨거운 기운이 코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가늘고 길게 내뿜는

누진통(漏盡通)으로 

열기(熱氣)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하여


단 한번의 단전호흡으로도

냉냉하던 몸을

단박에 뜨겁게 함이 가능합니다.


그러므로

다 같은 정신이라도


아직 몸에 들어와

하단전에 정착되지 못한

정신과


정신이 몸에 들어

하단전에 정착된

정신의 힘에는


현격한 차이가

있음이

분명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저 멍한 상태의 무심과


무심이 일편단심(一片丹心)이 되어

무심일심(無心一心)이 되어

영육(靈肉)의 공통중심(共通中心)인

하단전(下丹田)에 안착(安着)하여

정신이 든 상태의 무심과는


천지현격(天地 懸隔)으로

차이(差異)가 있다고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일심을 간직한 무심인

무심일심(無心一心)과


일심을 간직하지 못하여

일심이 없는

멍하기만 한 무심과는


정신이 몸(下丹田)의 중심에 들었느냐

정신이 아직

몸(下丹田)의 중심에 들지 못하였느냐의

차이(差異)인 것입니다.


다같은 하늘을 열어도

한점을 찍어 연 하늘과

한점을 찍지 못하고 연 하늘은


하늘을 운용(運用)하는

솔성지도(率性之道)에 있어서는

현격(懸隔)한 차이가 있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529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353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573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86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696
175 형이상학(形而上學)에서 본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 [1] 2018.12.15 42
174 호연지기(浩然之氣)를 얻어 자유 평화 행복을 누리려면 [3] 2018.12.14 31
173 형이상학의 책을 읽으면서 <알아먹어야> 깨달음이 자기의 것이 됩니다. [8] update 2018.12.14 52
172 형이상학은 인간개벽(人間開闢)으로 천지를 내면에 품어 천지의 주인이 되는 인본주의로 가는 길을 밝히는 학문이다. [5] update 2018.12.13 132
171 형이상학(形而上學, metaphysics)에 대한 총체적 자기 점검사항(check list) [2] 2018.12.10 200
170 운기조식으로 정신에서 발하는 빛과 심장에서 순환시키는 열기로 건전한 정신과 건강한 신체를 보존합시다. [4] 2018.12.08 193
169 천지자연의 화강수승(火降水昇)하는 순환의 도를 인간에 적용해봄 [16] update 2018.12.07 241
168 빛과 열기를 증득하여야 인간개벽 인간완성 이루어짐이로다! [2] 2018.12.07 163
167 인간개벽을 이룩함이야말로 우주의 섭리를 완성함이로다. [5] 2018.12.05 158
166 어째서 사람을 위대하고 존엄한 존재라고 하는가? [2] 2018.12.05 169
165 건방진 똥덩어리를 면하려면 [12] 2018.12.04 204
164 무아(無我)에 대한 감각적 직관지(直觀知) 및 사유(思惟)와 사색(思索)을 통한 이치적(理致的) 규명(糾明) [5] 2018.12.02 219
163 약육강식(弱肉强食)을 초월한 진정한 사람의 모습 [5] 2018.11.30 201
162 형이상학(形而上學)에 대한 믿음을 지닙시다. [10] 2018.11.30 206
161 좌우의 두뇌와 우파 좌파와의 관계성 [3] 2018.11.29 114
160 부모를 원망해서는 안되는 까닭 [6] 2018.11.29 176
159 우주관 세계관 인생관 총괄 [4] 2018.11.28 130
158 천지와 인간에서 공히 수승화강(水昇火降)이 일어나는 이치(理致) [4] 2018.11.28 108
157 원만구족(圓滿具足)이란 말의 뜻풀이 [4] 2018.11.28 109
156 형이상학으로 본 태극기 [5] file 2018.11.28 13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