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정신(精神)이 막바로

심장(心腸)과 통하면


심장(心腸)이 고무(鼓舞)되어

심박동(心搏動)이 갑자기 격렬하게

두근 두근거리면서 박동하여

뜨거운 피를 온 몸으로 순환시켜

온몸이 뜨거워지는데는 


약간의 시간이 걸리고

또한 약간의 고통이

느껴지기 마련이고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정신이 든 하단전과

심장이

바로 통하면


하단전이 주동(主動)이 되어

강력한 조식(調息)으로 말미암아

한꺼번에 다량의 산소를 들이키고


내쉴 때 하단전의 힘으로

숨죽여봄의 상태에서

뜨거운 기운이 코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가늘고 길게 내뿜는

누진통(漏盡通)으로 

열기(熱氣)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하여


단 한번의 단전호흡으로도

냉냉하던 몸을

단박에 뜨겁게 함이 가능합니다.


그러므로

다 같은 정신이라도


아직 몸에 들어와

하단전에 정착되지 못한

정신과


정신이 몸에 들어

하단전에 정착된

정신의 힘에는


현격한 차이가

있음이

분명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저 멍한 상태의 무심과


무심이 일편단심(一片丹心)이 되어

무심일심(無心一心)이 되어

영육(靈肉)의 공통중심(共通中心)인

하단전(下丹田)에 안착(安着)하여

정신이 든 상태의 무심과는


천지현격(天地 懸隔)으로

차이(差異)가 있다고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일심을 간직한 무심인

무심일심(無心一心)과


일심을 간직하지 못하여

일심이 없는

멍하기만 한 무심과는


정신이 몸(下丹田)의 중심에 들었느냐

정신이 아직

몸(下丹田)의 중심에 들지 못하였느냐의

차이(差異)인 것입니다.


다같은 하늘을 열어도

한점을 찍어 연 하늘과

한점을 찍지 못하고 연 하늘은


하늘을 운용(運用)하는

솔성지도(率性之道)에 있어서는

현격(懸隔)한 차이가 있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411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296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480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58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623
95 숨죽여봄으로 깨달아 제도하기 [3] 2018.07.28 265
94 숨죽여봄이라는 현상이 나에게 일어나는 진정한 의미 [4] 2018.07.21 371
93 진정한 충효(忠孝)란 무엇을 말하나요? [7] 2018.07.21 332
92 천수천안(千手千眼) 관자재보살(觀自在菩薩)의 경지란? [5] 2018.07.19 300
91 천당극락(天堂極樂) 가는 길(道) 안내 [2] 2018.07.19 227
90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file 2018.07.17 623
» 단통심(丹通心)과 신통심(神通心)의 차이 [5] 유종열 2018.07.17 224
88 걷기 돌아봄 수행(修行)에서 본 정중동(靜中動)의 이치(理致) [5] 2018.07.14 247
87 상대적인 시선에서 절대적인 시선으로 [5] 2018.07.14 217
86 상단의 두뇌개혁, 중단의 심페기능 개혁, 하단에 정신의 점 찍어 운기조식하기 [5] 2018.07.10 295
85 <걷기 돌아봄>에서 목을 고정시킨 채로 걸어가다가 보면 [4] 2018.07.10 209
84 <걷기 돌아봄>에서 내면의 중심에 점을 찍고 내면의 하늘 여는 법 [11] 2018.07.08 451
83 봄나라 공부의 과정, 송도(松島)에서 영흥도(靈興島)까지 요약정리 [6] 2018.07.07 299
82 봄나라에서 말하는 형이상학(形而上學)이란? [6] 2018.06.30 298
81 금강불괴신(金剛不壞身)이란? [8] 2018.06.28 362
80 봄나라 로고(logo)를 통한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 [6] file 2018.06.25 406
79 인간개벽(人間開闢)의 시대(時代)를 선언(宣言)합니다. [10] 2018.06.22 413
78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여의지 맙시다. [11] 2018.06.22 363
77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13] 2018.06.21 361
76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무엇이 들었다는 말인가? [7] 2018.06.18 3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