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존재자체가 사랑이었어요

이신숙 2018.07.11 00:05 조회 수 : 89

오늘도
뻐스 타고 출근 하면서
유리창 너머로
스쳐 지나가는 것들을
하나하나 관찰해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파란 나뭇 잎새들의 춤사위에
마음이 끌려가기 시작했어요.

어떻게 저렇게 앙증맞게 귀여울 수가 있지?

그러다가 나무에 대한 감사함이.. .
사람들한테
아름다움을 선사하고
기쁨을 주고 산소를 주고
그늘을 주고 시원함을 주고...

순간 가슴에서 그 감사함에
감동의 물결이 일어났어요. ...
그리고 알았어오
저 나무가 사랑이라는 걸...

직장동료가 나를 화나게 할 때
많이 미웠는데 ...
봄공부하면서 알았죠
나 하나 사람 만들려고 그런다는걸
인제 보니
그 사람 존재자체가 사랑이었네요
나한테는.. .

나무가 사랑이듯이
우리의 존재자체가
사랑이라는 걸 알았고
그리하여 오늘은
모든게 감사한 하루를 보냈어요
행복했어요....^^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2] 이승현 2018.03.25 18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09
718 14.5권 내면의 하늘보기 (상) 봄 73; 남에게 밉상짓을 하지 않는지 자세히 점검해봅시다. 박혜옥 2018.07.22 73
717 봄나의 증득 봄 64 고운 눈으로 사랑과 자비를 뿜어내자. [2] HughYoon(윤효중) 2018.07.21 123
716 몸돌아봄과 봄나라책. 8권 감각계발 과정 녹취 [2] 윤혜남 2018.07.19 88
715 14권 숨죽여봄 [2] 박혜옥 2018.07.19 77
714 이순례님께 [3] 이창석 2018.07.19 165
713 사람이 곧 하늘입니다. 11권 [3] 윤혜남 2018.07.18 73
712 에로스 사랑을 넘어 아가페 사랑 [36] 이순례(봄봄봄) 2018.07.17 488
711 이치에 통달하고 기운을 얻은사람 [6] 이순례(봄봄봄) 2018.07.17 104
710 영흥도 수련회를 다녀와서 [2] 최영화 2018.07.15 74
709 나는 하늘이요 빛이요 사랑입니다. 10권 [4] 윤혜남 2018.07.15 68
708 조카를 묻고 와서... [16] HughYoon(윤효중) 2018.07.14 132
» 존재자체가 사랑이었어요 [6] 이신숙 2018.07.11 89
706 봄 15권 중 어째서 미워하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경지가 가능한 가? [6] 김순임 2018.07.10 104
705 우뇌로 바뀌지 않는 한 절대로 싸움은 그치지 않는다는 믿음, 9권 [8] 윤혜남 2018.07.09 74
704 영적으로는 우리는 원래 하나기 때문에, 14권 낭독중 말씀 2017 Nov [2] 윤혜남 2018.07.08 57
703 길(道)은 인간개벽 (人間開闢) 오직 한 길만 있을 뿐 [3] file 이승현 2018.07.06 84
702 숨을 죽여봄으로 텅빔을 깨닫기; 2009년 11월 28일 토요감각계발 과정 중에서 [7] 박혜옥 2018.07.05 84
701 책낭독은 좌뇌와 우뇌 사이에 있는 뇌량(은산철벽)을 뚫어주는 셈이다. 8권 윤혜남 2018.07.05 56
700 봄나의 증득중 봄 44 암을 고치고 예방 하는 길..... [2] HughYoon(윤효중) 2018.07.04 69
699 좌뇌는 마음, 우뇌가 정신이다. 9권 낭독중 말씀, 2017 Aug 윤혜남 2018.07.03 3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