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영흥도 가는길

김명화 2018.07.07 21:48 조회 수 : 104

기다림과 설레임은
심장을 두근두근 두드립니다.


뜻과 의미가 있는 섬들
가보고싶은 섬들 입니다.


송도는 어렸을때
물놀이하고 배타고 놀던
곳이였는데
몰라보게 도시개발이되고
신도시
국제도시로
물질이 개벽된 증표로
변해버렸다고요.


봄나라 공부의 길입니다.
송도가 물질개벽이라면
영흥도는 정신개벽이라는 말씀
그 또한
심장이 뜀니다.


봄나라가 가는 길을
가 볼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합니다.


송도, 오이도,
대부도, 선재도,
영흥도


이 길을 함께 걸어보고
물질개벽에서
정신개벽으로 가는 길.


나는
놀라움을
맛보고싶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07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3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7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62
1385 이순례님께 [3] 이창석 2018.07.19 218
1384 공부와 삶 [6] 이영미 2018.07.18 234
1383 사람이 곧 하늘입니다. 11권 [3] 윤혜남 2018.07.18 94
1382 12권 감각계발 1독, 걷기돌아봄 [2] 이창석 2018.07.18 82
1381 영흥도 수련회를 다녀와서 [2] 최영화 2018.07.15 89
1380 나는 하늘이요 빛이요 사랑입니다. 10권 [4] 윤혜남 2018.07.15 87
1379 영흥도 수련회에서 걷기돌아봄 체험기 [2] 이창석 2018.07.14 79
1378 영흥도 수련회 후기-저절로 떠진 눈 발견하기 [6] 이영미 2018.07.14 140
1377 조카를 묻고 와서... [16] HughYoon(윤효중) 2018.07.14 148
1376 영흥도 수련기 [7] 김명화 2018.07.13 130
1375 마음이 몸 돌아봄의 구체화 [4] 강부구 2018.07.12 121
1374 존재자체가 사랑이었어요 [6] 이신숙 2018.07.11 96
1373 봄 15권 중 어째서 미워하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경지가 가능한 가? [6] 김순임 2018.07.10 113
1372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3] 김명화 2018.07.10 79
1371 우뇌로 바뀌지 않는 한 절대로 싸움은 그치지 않는다는 믿음, 9권 [8] 윤혜남 2018.07.09 80
1370 영적으로는 우리는 원래 하나기 때문에, 14권 낭독중 말씀 2017 Nov [2] 윤혜남 2018.07.08 59
» 영흥도 가는길 [2] 김명화 2018.07.07 104
1368 딸에게 줄 선물~ [15] 이영미 2018.07.07 173
1367 길(道)은 인간개벽 (人間開闢) 오직 한 길만 있을 뿐 [3] file 이승현 2018.07.06 94
1366 숨을 죽여봄으로 텅빔을 깨닫기; 2009년 11월 28일 토요감각계발 과정 중에서 [7] 박혜옥 2018.07.05 8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