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텅빔은 깊어지고 커진다. 7권

윤혜남 2018.07.02 11:50 조회 수 : 93

원래 나는 텅 비어 하늘이구나.


봄=텅빔=하늘=사람=본심=거울


텅비어 있기에 만물이 내 골통 속 안에 담기고도 남는다.


7권 부터는 하늘을 직접 나는 기분이 되어진다.

원아님메세지의 글과 막바로 연결이 되어진다.

형이상학 강의의 기초가 7권부터 시작되는구나...

일요일 형이상학 강의는 집중적이고 총체적이다.

반복적으로 들어야 개념정리가 된다.


*

두뇌만 텅 비면 작아서 답답하고

가슴까지 내포되어야 원만해져서

하늘에 태양이 빛나는 것처럼 되어

텅빔은 깊어지고 커진다.


두뇌와 가슴과 배와 팔다리를 내포한

텅빔이라야

천지만물 우주만유를 내포한

텅빔과 다름이 없다. * -7권 p293


묵독으로만 하면

이 텅빔의 맛을 볼 수가 없다.

각권마다 주는 독특한 특성이 있지만

공통점은 정신(하늘의 광명)을 '봄'으로 광대무량하게 펼쳐내는 점이다.

낭독으로 한권씩 건너가는 맛(텅빔은 깊어지고 커진다)을 누리며 간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639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100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699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694
1371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3] 김명화 2018.07.10 106
1370 우뇌로 바뀌지 않는 한 절대로 싸움은 그치지 않는다는 믿음, 9권 [8] 윤혜남 2018.07.09 122
1369 영적으로는 우리는 원래 하나기 때문에, 14권 낭독중 말씀 2017 Nov [2] 윤혜남 2018.07.08 84
1368 영흥도 가는길 [2] 김명화 2018.07.07 186
1367 딸에게 줄 선물~ [15] 이영미 2018.07.07 202
1366 길(道)은 인간개벽 (人間開闢) 오직 한 길만 있을 뿐 [3] file 이승현 2018.07.06 109
1365 숨을 죽여봄으로 텅빔을 깨닫기; 2009년 11월 28일 토요감각계발 과정 중에서 [7] 박혜옥 2018.07.05 116
1364 책낭독은 좌뇌와 우뇌 사이에 있는 뇌량(은산철벽)을 뚫어주는 셈이다. 8권 윤혜남 2018.07.05 115
1363 감각계발 [7] 김명화 2018.07.05 145
1362 금강불괴신 리허설 [5] 이영미 2018.07.04 137
1361 봄나의 증득중 봄 44 암을 고치고 예방 하는 길..... [2] HughYoon(윤효중) 2018.07.04 100
1360 좌뇌는 마음, 우뇌가 정신이다. 9권 낭독중 말씀, 2017 Aug 윤혜남 2018.07.03 43
1359 13권 마음이 몸을 늘봄 [7] 박혜옥 2018.07.03 103
1358 도란 한국의 도가 아니고 인류의 도다. 2017 June 6권 낭독중 말씀 [5] 윤혜남 2018.07.02 85
» 텅빔은 깊어지고 커진다. 7권 [2] 윤혜남 2018.07.02 93
1356 LPGA 게임 갤러리로 참관기 HughYoon(윤효중) 2018.07.02 71
1355 생각 돌아봄 체험 [12] 원순(진순희) 2018.07.01 130
1354 道 와 道學 HughYoon(윤효중) 2018.07.01 69
1353 You dodged the bullet. [8] HughYoon(윤효중) 2018.06.30 120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