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3권 나는 봄의 힘으로산다

최영화 2018.06.28 14:18 조회 수 : 91

이틀 책읽기를 미뤘었다
미뤘다기 보다는
읽지 못하는 상태였다

화요일에 선생님을 뵙고 와서야
다시 책읽기도 하고 글도 쓴다

모든 문제는
일심의 문제이다
일심이 부족해서 모든
현상의 문제로 나타난다
그렇다면 답도 하나일수밖에 없는것이
당연한대도
한사코 거부하고 저항했음을 알겠다.

일심
일편단심
중심으로 모으고 모으는일.

힘들다.
힘이든게 사실이다.

그래서 하기싫고
하지도 않으면서
한다고 생각하고
또는 했는데 ᆢ

왜이런거냐며
싸우고 맨날 징징대는 소리고
그러니
몸이 아프지 않을수 없다.

지금 생각하니 기가 막힌다.

인간개벽의 희망
신인간이 될수있는 길이 열렸다.

이루어질 수 있는 길
이루어지는 희망을
본것 뿐이다.

내가 되어지는 방법은
한발 한발 그 길을 따라 가는것이다.

책을 읽으면서
나의 문제가 보였다.


과정을 무시하고
결과만 바라고 있었던
욕심ᆢ
착각에 빠져서

뻔뻔해질 뻔했다.

전생에 무수한 죄를 지어놓고
단박에 면죄되기를 바랬다.

그동안 몸을
내팽게치고 따돌렸던 만큼
보아주고
순하게 느끼고 받아줘야겠다.

모든 것은 중심이 없어서
그렇다 라고 하신 말씀에서
희미하고 복잡하고 어지러워
꿰어지지 않았던 것들이
하나로 꿰어지고
맞춰지니
보이게되고
단조로워졌다.


하나하나 해체가 된다.

힘이 약해서
책읽기로 밖에

중심을 모으지 못하는데
책을 놓으면

궤도를 이탈해서
나가떨어져

아무것도 아닌것이 됨을
명심하고

마음을 다잡는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2] 이승현 2018.03.25 18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09
697 도란 한국의 도가 아니고 인류의 도다. 2017 June 6권 낭독중 말씀 [5] 윤혜남 2018.07.02 74
696 텅빔은 깊어지고 커진다. 7권 [2] 윤혜남 2018.07.02 52
695 LPGA 게임 갤러리로 참관기 HughYoon(윤효중) 2018.07.02 38
694 道 와 道學 HughYoon(윤효중) 2018.07.01 52
693 You dodged the bullet. [8] HughYoon(윤효중) 2018.06.30 92
692 사람의 완성을 낭독완결하고 [5] 원순(진순희) 2018.06.30 69
691 책읽기로 부동심(不動心)을 증득할 수 있다, 6권 [2] 윤혜남 2018.06.29 51
690 무조건 낭독소리를 듣는가? 에만 중점을 두었다, 5권 [2] 윤혜남 2018.06.28 66
» 3권 나는 봄의 힘으로산다 [8] 최영화 2018.06.28 91
688 스트레스 없애는 법; 2009년 9월 5일 토요감각계발 중에서녹취 [2] 박혜옥 2018.06.28 53
687 내가 태양이 되어 행성을 잡아돌리는 운행이 가능해진다. 9권 낭독중 말씀 2017 August [1] 윤혜남 2018.06.27 64
686 12권 감각계발; 사람의 몸에 입각한 음양오행 [1] 박혜옥 2018.06.26 60
685 봄의 경지가 합일된 경지로구나, 시간공간의 합일! 4권 [1] 윤혜남 2018.06.26 49
684 일하는 것은 자기의 손놀림 구경한건데 뭐. 9권 낭독중 말씀, 2017 Aug [2] 윤혜남 2018.06.25 43
683 깨달음을 생활에 실천하는 법(2010년 3월 13일 토요감각계발 과정 중에서 녹취) [7] 박혜옥 2018.06.24 95
682 제14권 숨죽여봄...갈등이 없는 가운데 양자를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쓸수 있는 조화력... [4] 이순례(봄봄봄) 2018.06.23 80
681 봄에 대한 성리연마는 싫증나지 않는다. 3권 [3] 윤혜남 2018.06.23 54
680 6월 24일 일요일, 인류대변혁의 새 역사현장에 참가하여 함께 영광을 누립시다. [4] 이승현 2018.06.22 81
679 봄나라는 그 준비를 착실히 해 온 것이다. [6] 윤혜남 2018.06.22 68
678 11권 깨달음의 완성; 정신과 몸과 마음이 진선미로 화함 [3] 박혜옥 2018.06.21 4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