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유종열 2018.06.21 13:04 조회 수 : 335

정신(精神)은

하늘의 광명이요

광명의 하늘이라


하늘이란

공간(空間)을 말하고

공간이라도

테두리가 없는

무한대(無限大)한 공간(空間)이고

또한

낱이 없는

무한소(無限小)의 공간(空間)이니


이 둘을 합한

무한공간을 일러

무한(無限)한 하늘이라고도 할 것이며


무한한 하늘 안에

깃들어있는

환하고도 훤한

광명이 있으니


어두운 암흑(暗黑)과

밝은 광명(光明)이

반반(半半)으로 구성되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거나

기울어지지않아

혼연일체(渾然一體)인지라


만고(萬古)에 어길 수 없는

바를 정(正)의 표준이 되도다.


그리하여

둥근 하늘을 본받아

보고, 듣고, 숨쉬고, 먹고 말하는

눈, 귀, 코, 입이 달린

사람의 얼굴과


빛이 외부적으로만 비추고

안으로 자기 자신을 비추지 못하여  

빛이 물질이라는 벽에

가리어지고 차단된 가운데 

그림자를 드리우는 

태양(太陽)의 빛으로 만들어진

유심본위(有心本位),

생각위주인

좌뇌(左腦)와


빛이 밖으로나 안으로

동시에 비추어

그림자를 드리우지 않는 

본태양(本太陽)의 빛으로 만들어진

무심본위(無心本位),

순수의식으로 작동하는

감각위주인

우뇌(右腦)가

만들어져

 

얼굴과 두뇌(頭腦)가 되었으니

이를 마음 심(心)이라고 일컫고

여기에 목을 달아내어

기도(氣道)와 식도(食道)와 혈도(血道)를 만든 다음


기도와 연결된 폐장과

혈도(血道)를 연결시키는 심장을 만들어

가슴을 만들었고


식도와 연결된

위장을 비롯한 내장이 생겨나

음식물의 소화 흡수작용을 하기 위한

아랫배가 생겨났고


걸어다니기 위해서

좌우에 한쌍의 다리가 만들어졌고

의식주 생활을 영위하기 위하여

좌우에 한쌍의 팔이 만들어진 것입니다.


코(氣道)를 통하여 흡수한 공기중의 냉기는

두뇌에서 열기를 냉각시키는데 사용하고

나머지 열기와 산소는 폐를 통해 심장에 전달하고


입을 통하여 흡수한 음식물은 씹어서 삼켜

식도(食道)를 통하여 위장(胃腸)을 거쳐

소장(小腸) 대장(大腸)을

통과하면서

수분(水分)은 양쪽의 신장(腎腸)을 거쳐

방광에 보관하였다가

밖으로 내보내고

각종의 영양가(營養價)는 

간(肝)에 저장한 다음

필요시에 혈도(血道)를 통해

용처(用處)에 공급(供給)하도록

심신(心身)이 일체(一體)인

육체(肉體)가 만들어졌으니


정신(精神)인

무한하늘의 성품과

명암일색(明暗一色)의 빛을 따라

둥근 두뇌와 얼굴이 만들어져

마음심(心)이 만들어졌고


몸을 움직이도록 하기 위하여

에너지를 섭취하는 기관으로

호흡기관과 소화기관과

순환기관을 만들고

영양가를 저장하고

찌꺼기를 배출하는  

몸신 (身)이 만들어졌으니


정신(精神)이

자기의 성품(性稟)에 따라 

심신(心身)인

육체(肉體)를 만들었으니


정신이

하늘의 광명이요

광명의 하늘이고


정신이

심신(心身)이고

심(心)과 신(身)을 합하여

육체(肉體)라고 하니


본 태양인 우뇌와

태양인 좌뇌가

상통하여

머리가 되었고


목을 통하여

마음과 몸이

하나가 되어

육체가 된 것이니


육체가 정신이로구나!


그러니

영성이 물성이고

정신이 육체로다.


물질의 안에도 공간이 있고

물질의 밖에도 공간이 있으니

물질이 공간이고

공간이 물질이로구나~


그런즉

하늘이 공간이니

하늘을 육신이라고 해도

무방(無妨)하구나


색즉시공(色卽是空)이고

공즉시색(空卽是色)이라는 말이

바로 그 말이구나.


그러니

정신이 하늘이요

하늘이 우주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246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429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43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569
113 형이상학(形而上學)의 골자(骨子) [2] new 2018.09.20 26
112 남을 미워하거나 화를 내지 않고 사는 사람이 됩시다. [6] 2018.09.15 186
111 신언서판(身言書判)에 대한 현대적 해석 [8] 2018.09.13 213
110 봄나라에서 본 상제문화(喪祭文火) 소고(小考) [1] 2018.09.13 133
109 생사라고 하는 꿈에서 깨어나 거듭나야 ,<지금여기>라는 열반락을 누립니다. [4] 2018.09.12 164
108 낭독(朗讀)과 양성(養性) [6] 2018.09.08 172
107 적폐청산(積弊淸算)을 통한 힐링(healing)과 교정(矯正) [4] 2018.09.08 167
106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246
105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429
104 섬도(島)와 길도(道), 불통(不通)과 소통(疏通) [3] 2018.08.29 171
103 정신이 나갔나 들었나? [3] 2018.08.28 265
102 숨죽여 봄을 통하여 생사의 이치를 깨달아봄 [4] 2018.08.25 221
101 형이상학(形而上學)에 있어서의 대원정각(大圓正覺)이란? [12] 2018.08.23 415
100 철천지 원수인 죽음과 화해하면 삶의 활기가 살아납니다. [6] 2018.08.18 271
99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43
98 원수가 은인이다 라는 명제는 머리가 개벽되었느냐 아니냐의 시금석(試金石)입니다. [3] 2018.08.04 330
97 목숨의 호흡에서 생명의 호흡으로 바톤 터치되기 까지의 과정에 대한 자세한 해명 [4] 2018.08.01 269
96 숨죽여봄이 소원성취 만사형통으로 통하는 길목입니다. [3] 2018.07.30 224
95 숨죽여봄으로 깨달아 제도하기 [3] 2018.07.28 222
94 숨죽여봄이라는 현상이 나에게 일어나는 진정한 의미 [4] 2018.07.21 34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