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 54.


정신이 

(精神)

  

우주로다.

(宇宙)

..................................


정신은

(精神)


「하늘의 광명」

이요

「광명의 하늘」

이라


하늘

이란


공간을 

(空間)

말하고


공간이라도

테두리가 

없는

무한대한

(無限大)

공간이고

(空間)


또한

낱이 

없는

무한소의

(無限小)

공간이니

(空間)


이 

둘을 

합한

무한공간을 

일러


무한한 하늘

(無限)

이라고도

할 

것이며


무한한 하늘 

안에

깃들어있는

환하고도 

훤한

광명이 

있으니


어두운 

암흑과

(暗黑)

밝은 

광명이

(光明)

반반으로 

(半半)

구성되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거나

기울어지지 

않아


혼연일체

(渾然一體)

인지라


만고에 

(萬古)

어길 수 

없는


바를 

정의 

(正)


표준이 

되도다.


그리하여


둥근 하늘을 

본받아

보고, 

듣고,

숨쉬고, 

먹고, 

말하는,

눈, 귀, 코, 입이 

달린


사람의 

얼굴과


빛이

외부적으로만

비추고


안으로

자기 

자신을

비추지

못하여  


빛이

물질이라는

벽에


가리어지고

차단된 

가운데 


그림자를

드리우는 

태양의 

(太陽)

빛으로

만들어진


유심본위,

(有心本位)

생각위주인


좌뇌와

(左腦)


빛이

밖으로나

안으로


동시에 

비추어


그림자를 

드리우지 

않는 

본태양의 

(本太陽)

빛으로

만들어진


무심본위,

(無心本位)

순수의식

으로

작동하는


감각위주인

우뇌가

(右腦)

만들어져


얼굴과 

두뇌가 

(頭腦)

되었으니


이를 

마음 

심이라고 

(心)

일컫고


여기에

목을 

달아내어

기도와 

(氣道)  

식도와

(食道)

혈도를 

(血道)

만든 

다음


기도와 

(氣道)

연결된 

폐장과


혈도를 

(血道)

연결시키는

심장을 

만들어


가슴을 

만들었고


식도와

연결된

위장을 

비롯한

내장이

생겨나


음식물의

소화 흡수

작용을

하기 

위한

아랫배가 

생겨났고


걸어다니기 

위해서

좌우에

한쌍의 

다리가 

만들어졌고


의식주 

생활을

영위하기

위하여

좌우에
한쌍의 

팔이 

만들어진 

것입니다.


코를 

(氣道)

통하여 

흡수한

공기중의 

냉기는

두뇌에서 

열기를 

냉각시키는데

사용하고


나머지 

열기와

산소는

폐를

통해

심장에

전달하고


입을 

통하여

흡수한

음식물은 

씹어서

삼켜

식도를 

(食道)

통하여

위장을 

(胃腸)

거쳐

소장 

(小腸) 

대장을

(大腸)

통과하면서


수분은

(水分)

양쪽의 

(腎腸)

신장을 

거쳐

방광에 

보관하였다가

밖으로

내보내고


각종의 

영양가는 

(營養價)

간에 

(肝)

저장한 

다음

필요시에 

혈도를 통해

(血道)

용처에 

(用處) 

공급하도록

(供給)

심신이 

(心身)  

일체인

(一體)

육체가 

(肉體)

만들어졌으니


정신인

(精神)

무한하늘의 

성품과


명암일색의

(明暗一色)

빛을 

따라


둥근

두뇌와 

얼굴이

만들어져

마음 

심이 

(心)

만들어졌고


몸을 

움직이도록 

하기 

위하여

에너지를 

섭취하는 

기관으로


호흡기관과 

소화기관과

순환기관을 

만들고


영양가를 

저장하고

찌꺼기를

배출하는  

몸 

신이

(身)

만들어졌으니


정신이

(精神)

자기의 

성품에 

(性稟)

따라


심신인

(心身)

육체를

(肉體)

만들었으니


정신이

「하늘의 광명」

이요

「광명의 하늘」

이고


정신이

심신이고

(心身)

심과 

(心)

신을 

(身)

합하여


육체라고 

(肉體)

하니


본태양인

(本太陽) 

우뇌와

태양인 

좌뇌가

상통하여

머리가 

되었고


목을 

통하여

마음과 

몸이

하나가 

되어

육체가 

된 

것이니


육체가 

정신이로구나!


그러니

영성이

(靈性) 

물성이고

(物性)


정신이 

육체로다.


물질의 

안에도 

공간이 있고

물질의 

밖에도 

공간이 있으니


물질이 

공간이고

공간이 

물질이로구나~


그런 즉

하늘이 

공간이니

하늘을 

육신이라고

해도

무방하구나!

(無妨)


색즉시공이고

(色卽是空)

공즉시색이라는

(空卽是色)

말이

바로 

그 말이구나.


그러니

정신이 

하늘이요

하늘이 

우주로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 88.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7] 유종열 2018.09.21 1283
공지 봄 80.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7] 유종열 2018.09.03 830
공지 봄 79.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7] 유종열 2018.08.31 1255
공지 봄 10. 「돌아 봄」하는 법 [9] 유종열 2018.03.09 485
199 봄 39. 봄나라 2018년 공부와 일에 대한 비젼 [20] 유종열 2018.05.18 569
198 봄 40. 걷기 돌아봄과 낭독트레킹으로 심신일여(心身一如) 만드는 양대 수행법 [11] 유종열 2018.05.21 418
197 봄 41. 정신개벽(精神開闢)의 선구자적(先驅者的)인 일꾼이 되려면 [15] 유종열 2018.05.21 616
196 선후천 대변혁기에는 선천을 주도하던 내 안의 보수와 수구세력을 개벽의 세력이 뒤집기 한판승을 거두어야 할 때입니다. [11] 유종열 2018.05.24 469
195 봄 42. 정신(精神) 차린다는 말의 뜻과 의미(意味) [13] 유종열 2018.05.30 461
194 봄 43. 후천의 정신개벽을 위한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에 대한 총정리 [9] 유종열 2018.06.02 627
193 봄 44. 봄나라 책 낭독공부로 득음(得音)하여 거짓이 통하지 않는 세상 만듭시다. [9] 유종열 2018.06.07 420
192 봄 45. 한 오백년 살아볼까~ [16] [3] 유종열 2018.06.08 635
191 봄 46. 무진장(無盡藏)한 영적(靈的)에너지를 언제나 몸에 충전(充電)시키며 사는 법 [9] 유종열 2018.06.09 479
190 봄 47. 가만히 있어 봄으로 하단전으로 모여드는 본질의 에너지인 원동력(原動力), 응집력(凝集力), 구심력(求心力), 집중력(集中力)을 몸에 충전(充電)하기 [10] 유종열 2018.06.11 412
189 봄 48. 후천(後天)의 세가지 신통력(神通力) 공유(共有)하기 [11] 유종열 2018.06.12 439
188 봄 49. 쭉정이 인생을 살 것인가 알찬 인생을 살 것인가? [11] 유종열 2018.06.14 425
187 봄 50. 도학(道學)에서의 충전(充電)과 방전(放電) [9] 유종열 2018.06.14 418
186 봄 51. 두뇌에는 본태양이 뜨고, 몸(가슴, 배, 팔, 다리)에는 태양이 뜨니 <광명의 하늘>이 임재하는 후천이 시작되도다. [9] 유종열 2018.06.16 443
185 봄 52. 유위적으로 생명의 호흡, 단전호흡을 하는 방법 [6] 유종열 2018.06.18 535
184 봄 53.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무엇이 들었다는 말인가? [7] 유종열 2018.06.18 457
» 봄 54.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13] 유종열 2018.06.21 488
182 봄 55.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여의지 맙시다. [11] 유종열 2018.06.22 484
181 봄 56. 인간개벽(人間開闢)의 시대(時代)를 선언(宣言)합니다. [10] 유종열 2018.06.22 558
180 봄 57. 봄나라 로고(logo)를 통한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 [6] file 유종열 2018.06.25 59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