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신비로운 체험

안정란 2018.06.13 06:48 조회 수 : 111

어제 새벽2시가 가까운 늦은시간에 원아님 동영상을 틀어놓고 잠자리에 들었다.
잠을 잔건지 안잔건지 새벽 5시가 되기도 전에 이상하게 얼굴 목 팔이 계속 가려워서

잠을 잘수가 없어 일어나 화장실을 갔다가 잠을 다시 청해 보려 했지만

계속 가려움증 때문에 잘수 없어 아파트 7층 둘래길로 걷기 돌아봄 하러 내려 갔다.


목을 반듯이하고 팔 다리와 가려운 몸에 집중 하면서

손가락 끝에서 느끼는 찌릿찌릿한 느낌을 감각하면서

30분쯤 하다가 집으로 와서 반가부좌를하고

잠시 태양을 쳐다보고 있노라니

태양이 하얗게 보이더니

태양주변에 너무도 예쁜 노랗고 붉은 영롱한 보라 빛의 무지개 처럼
말로 형용할수 없는 빛으로 빛나고 있었다.


잠시 눈을 감아 보아도

인당에서 똑 같은 노랗고 연한

세상에서 처음 보는듯한

초록빛과 붉은 태양이 오래 도록 떠있었다.


너무나 신기한 체험이다
마음은 그저 평온하고 조용할뿐 아무런 미동도 없다


창 밖에는 까치소리 차소리가 들린다


오늘 하루도

가능한 많이 돌아봄 하며

순리대로 되어지는
감사한 아침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2] 이승현 2018.03.25 169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184
680 봄나라는 그 준비를 착실히 해 온 것이다. new 윤혜남 2018.06.22 4
679 11권 깨달음의 완성; 정신과 몸과 마음이 진선미로 화함 [2] new 박혜옥 2018.06.21 15
678 내면의 하늘보기 상하,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2] new 최영화 2018.06.21 16
677 제14권 숨죽여봄......................................소통과 치유 [2] new 이순례(봄봄봄) 2018.06.21 16
676 제14권.숨죽여봄 ....................................나는 이 맛을 보며 살기 위해 삶을 영위한다. [6] new 이순례(봄봄봄) 2018.06.21 23
675 제14권 숨죽여봄.......................................이것이 존재의 진실이다. [6] update 이순례(봄봄봄) 2018.06.21 34
674 오직 정신만 있어. 제도할 중생이 없어! 7권 참말씀, 2009, July [3] 윤혜남 2018.06.20 30
673 유위로 수승화강 연습하기 (숨을 들이마실때의 주체는?) [3] update 이창석 2018.06.20 39
672 성리가 완성되면 과거에 대한 판단 평가 심판이 사라지고, 1&2권 [6] 윤혜남 2018.06.20 30
671 제14권.숨죽여봄 ....................................위대한 침묵 [11] 이순례(봄봄봄) 2018.06.20 54
670 10권 정신의 개벽; 두 가지 천명(天命). [6] 박혜옥 2018.06.19 68
669 제14권, 숨 죽여봄...........................................비밀과 의문이 풀리다. [10] update 이순례(봄봄봄) 2018.06.19 69
668 에고란 놈은 자기가 없으면 지구가 망한데. 너가 없으면 더 잘되! 7권 낭독중 말씀 2017, July 윤혜남 2018.06.19 29
667 제13권.마음이 몸을 늘봄.......................적연부동하고 여여부동하여 흔들리지 않는 봄님들 [8] 이순례(봄봄봄) 2018.06.18 85
666 일요일 낭독모임 [4] 최영화 2018.06.18 83
665 허공을 깨닫는법(09년 11월 14일 감각계발 과정중에서 녹취) [2] 박혜옥 2018.06.17 61
664 우리의 수행은 마음이 몸돌아봄. 이게 딱딱 맞아 떨어진다. 2017 May 4권 낭독중 말씀 [4] 윤혜남 2018.06.17 55
663 안 할 수 없어서 하는 경지 (참말씀 숨죽여봄 65-2에서) [7] 박혜옥 2018.06.16 84
662 9권 사랑의 완성; 봄의 전지전능한 힘으로 [5] 박혜옥 2018.06.16 45
661 99마리의 양, 4권 낭독에서 말씀, 2017 May [7] 윤혜남 2018.06.16 6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