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18권은 제일 두꺼운 봄나라책이다.

2차 트랙킹을 통해 나온 책.

2016년 9월 12일 시작하여 2017년 12월 12일 까지

그야말로 한걸음씩 같이 트랙킹을 한 글들.

그래서 한편한편이 친근하다.


7권에서 나오는 텅빔!

텅 비워지면 하늘이 내 몸에 자리잡고 앉아 떠나질 않고 좌정(坐定)한다.

항상 심호흡으로 살아진다.

에고와 텅빔이 연결되어 있다.

에고가 사라지면 텅빔이 들어온다.


14, 14.5, 15, 16, 17, 18권은

주역에 나오는 천지비(天地否)가 지천태(地天泰)가 바뀌도록 한다.

특히 18권은 전체가 둥근호흡, 뜨거운 기운이 새어나가지 않는 호흡에 대한 

실제적인 글이다.

머리(마음)는 서늘해지고

몸은 따뜻해지는가?

낭독하면서 점검하게 된다.


들숨에서 숨죽여봄하면 심장소리가 잘 들려온다.

심장박동이 강력하지 않으면 절대로 손발이 뜨거워지지 않는다.


날숨에서 쉽게 뱉으려는 욕구에 brake를 걸어야한다.

날숨에서 하단전을 고정시킨다.

가만히 있을 때 호흡을 보게 된다.


밖에 바람불고 물결치는 파장 파동을 보면서,

동시에

내면에서  페장과 심장이 일으키는 파장과 파동에 눈을 떠

수화(水火)의 기운이 돌아가는 걸 지켜보는 것이다.


정신개벽은 

두뇌가 먼저 바뀌고(우뇌본위),

호흡이 바뀌는 것이니

내 육체를 통해 안으로 가는 길임이 분명해진다.


정신개벽이 내 몸에서 이루어지지 않으면,

누구와 어떤 형태로든  계속 싸우는 삶이 지속되겠구나... 

싸우면 지옥이다.

내가 벌을 그대로 받으니까.


봄나라는 진정한 형이상학이다!

한치의 의문도 없다.


Trump 와 김정은이 악수하며 나오는 장면을 보니,

광명의 하늘이 도래하여 한반도에 평화의 빛을 비추고 있음을 실감한다.


18권<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의 출간이 이미 이것을 예고하지 않았는가?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84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4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27
1485 일요일 마다 진행되는 트레킹 체험기는 여기에다 쓰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5.10.11 364
1484 대보름맞이 트레킹을 참석하고 오고 가면서 생각해보았습니다. [15] [2] 이재휴 2015.10.12 624
1483 무엇으로 견성하였다고 하는가? [4] [2] 지수연 2015.10.12 567
1482 트레킹 첫번째날_20151011 [5] 이창석 2015.10.12 385
1481 몸안아프고 마음 괴롭지않으려면 [3] [2] 박시은 2015.10.13 441
1480 몸이 아프지 않고, 마음이 괴롭지 않으며, 내면에 대보름달이 떠, 늘봄의 생활을 하고 싶습니다. [2] [2] 이승현 2015.10.14 671
1479 봄나라책읽기 트래킹 1회 [3] [2] 권선희 2015.10.14 399
1478 삭 조각달을 띄우며 [3] 김정숙 2015.10.14 335
1477 트랙킹을 맞이하며 [2] 이문석 2015.10.14 352
1476 트래킹을 시작하는 나의주문 [3] 문진현 2015.10.15 378
1475 원거리로 트랙킹 출발에 동참합니다, '구술이 서말이나, 꿰어야 보배다' [6] 윤혜남 2015.10.16 536
1474 기본으로 돌아갑니다 [2] [2] 정정원 2015.10.17 342
1473 트레킹 2주째 : 대보름달이 되고자 하는 진발심의 초승달이 뜨다. [2] 이승현 2015.10.18 484
1472 나의 내면의 하늘 [1] 지수연 2015.10.18 366
1471 미루면 아무 것도 이룰 수 없습니다. [12] 이재휴 2015.10.19 467
1470 트레킹 두번째날_주문을 통한 숨죽여봄_20151018 [3] 이창석 2015.10.19 412
1469 마음이 몸을 늘 보면서 [1] 김정숙 2015.10.19 357
1468 내가 낭독하는 소리를 들어봄 [2] 문진현 2015.10.19 395
1467 항상기도하면서,,,,, [3] 이문석 2015.10.22 337
1466 "내가 글읽는 소리를 들의며 읽는다."는 옵션을 걸고 읽는다. [2] 정정원 2015.10.23 388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