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체험기

봄나라를 접하고

진순희 2018.06.09 20:29 조회 수 : 111

5월 13일 일요일에
아들과 함께 원아 선생님을
운니동 낭독방에서 
처음 뵙고

심장이 뛰는 걸 느꼈습니다.

 

전 청주에서 경찰관으로 근무하면서
딸 둘 아들 하나를 낳아 키우면서 

행복하게 살고자 하였지만

뜻대로 되지 않고

남편과도 사이가 좋지 않고

아들딸들도 힘든 삶을 살고 있어

 

어떻게 사는것이 행복한 삶인가를

고민하며 살아 오던 중

 

 

2018년 4월경에 우연히 인터넷 유트브로

원아님과 봄님들이 

일대일로 공부하는 모습을 보게 되었고, 

깨닫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명쾌하며

나도 하면 될 수 있을 것 같은

강렬한 인상을 받았고,

 

이후,
문화대혁명 강의 및 낭독대회를
유트브를 통해서 자세히 보게 되면서

나도 낭독대회에
참여하고 싶은
강한 충동을 받던 중


아들이 다니고 있는

서울에 있는 학원을 데려다 주려고

아들이 네비게이션을 운니동 근처로 
잘못 설정하는 바람에

우연히 

일요일 운니동 낭독방에 가게 되었습니다.

 
그날 원아님과 단박에

점심도 같이 먹고

걷기 트래킹도 같이 하는 기회를
얻게 되었고
일요 낭독대회도
근무아닌 날에 참석하여

3번 참석 하였습니다.


그 동안 찾아 헤메던

아무나 깨달을 수 없다는 깨달음을 


누구나 할 수 있는

상도의 길인

책읽기, 걷기로


생각의 모드에서

감각의 모드로
전환하기만 하면


단박 깨달아 견성할 수 
있는

길이 있음을 알게 되어


저에겐

희소식이라

아니 할 수 없습니다.

이제 책읽기 낭독을 통해

겨우 말 배우고 있는데
더듬 더듬 글쓰기 하여 보니 
많이
서툼을

감각해 봅니다. 


기존 봄님들이

이루어 놓은

공부에
진심

감사함을

느껴 봅니다. 


기대해 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68
934 두뇌에는 무변허공이 뜨고 ᆢ [2] new 김명화 2018.06.16 62
933 낭독(11권)과 걷기돌아봄 [2] update 이창석 2018.06.16 56
932 12권 낭독을 마치고... [4] update 하향순 2018.06.15 58
931 밖으로 지방선거 수구와 보수의 궤멸을 보고. [1] 이승현 2018.06.14 52
930 형이상학인 봄나라책을 열심히 독파하지 못하면... 이순례(봄봄봄) 2018.06.13 57
929 [녹음] 걷기돌아봄하면서 목을 의식하는 것과 손바닥의 반응에 대해 [3] 이창석 2018.06.12 57
928 진실이 실력이다. 이순례(봄봄봄) 2018.06.11 42
927 9,10권 낭독과 동영상 시청 [3] 이창석 2018.06.11 43
926 감각의 눈을 뜨면 ..... [2] 이순례(봄봄봄) 2018.06.11 40
925 내 존재의 근원에 대한 나름의 고찰 [6] 이영미 2018.06.11 72
» 봄나라를 접하고 [16] 진순희 2018.06.09 111
923 지방자치단체와 관련한 사전투표를 마치고 [5] 이영미 2018.06.09 64
922 봄나라 봄님들.... [8] 이순례(봄봄봄) 2018.06.06 80
921 태양이 탄생했다란 중심점에 도달했다는 것이며 절대로 빛이 꺼지질 않아., 6권 말씀, 윤혜남 2018.06.05 44
920 아픔 [2] 이순례(봄봄봄) 2018.06.05 67
919 The power of Love........몸에 대한 깨달음이 있어야 자기를 사랑한다. 이순례(봄봄봄) 2018.06.05 52
918 견성, 양성, 솔성이 하나로 둥글게 계속 돌아가는 법환(法還)같다. [1] 이승현 2018.06.04 52
917 제 7권 사람의 완성을 읽고 [7] 이영미 2018.06.04 77
916 제9권.사랑의 완성..........................................영격이 높은 사람 [2] 이순례(봄봄봄) 2018.06.04 48
915 3개월 만에 다시 가는 제주도 출장길, 지난 3개월의 소회 [4] 이승현 2018.06.04 71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