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무변허공(無邊虛空)인

무한의 대아와


몸과 마음으로 이루어진

유한의 소아가


하단전(下丹田)에서

중심(中心)을 공유(共有)하고

의식화(意識化)가 되는 순간


대아와 소아가

영체와 육체가

명실상부하게

하나가 됨으로서 


하단전인 콘센트(concent)에 

정신의 빛과 열기를 접속시키는

짹(Jack)을 꼽아 넣어

명암일색(明暗一色)의 빛과

뜨거운 양기(陽氣)를

끊임없이

충전(充電)을 시키면


수족(手足)이 따뜻해지면서 뜨거워지고

머리가 냉각되면서 서늘하여


목 위 부분이 냉기(冷氣)로

서늘하고

목 아래부분이 열기(熱氣)로

뜨거워져


언제 어디서나

어묵동정(語默動靜)에

구애받지 않고

수승화강(水昇火降)이

유지보존(維持保存)되고

존속(存續)되기에 이르면


무병장수(無病長壽)하여

한 오백년 살게 되니


하늘에 충성(忠誠)을 다함이고

조상에 효도(孝道)를 해마침이니


후천(後天)의

정신개벽(精神開闢)으로

지상낙원(地上樂園) 이룩하도다.


스마트 폰에

전기를 충전(充電)시키려면

충전 중에는 사용이 어렵지만

사람의 몸에 본태양인 전기를

충전시키는대는

일상생활하면서도 충전이 가능하여


수승화강(水昇火降)의 구도(構圖)가

무너지지도 깨어지지도 않을 수 있음으로


잠시라도

피로(疲勞)하지도 않고

고통(苦痛)스럽지도 않고

병고(病苦)에도 시달리지 않게 됨을

자증(自證)하게 되면

무병장수(無病長壽)가 가능해짐에


<한 오백년 살자꾸나>에 도전하여

성공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할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369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515
79 인간개벽(人間開闢)의 시대(時代)를 선언(宣言)합니다. [10] 2018.06.22 369
78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여의지 맙시다. [11] 2018.06.22 318
77 정신(精神)이 우주(宇宙)로다. [13] 2018.06.21 303
76 정신이 들었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무엇이 들었다는 말인가? [7] 2018.06.18 285
75 유위적으로 생명의 호흡(단전호흡)을 하는 방법 [6] 2018.06.18 291
74 두뇌에는 무변허공(無邊虛空)이 뜨고, 몸(가슴, 배, 팔, 다리)에는 본태양이 뜨니 <광명의 하늘>이 임재하는 후천이 시작되도다. [9] 2018.06.16 261
73 도학(道學)에서의 충전(充電)과 방전(放電) [9] 2018.06.14 227
72 쭉정이 인생을 살 것인가 알찬 인생을 살 것인가? [11] 2018.06.14 228
71 후천(後天)의 세가지 신통력(神通力) 공유(共有)하기 [11] 2018.06.12 270
70 가만있어봄으로 하단전으로 모여드는 본질의 에너지인 원동력,응집력,구심력,집중력을 몸에 충전하기 [9] 2018.06.11 246
» 무진장(無盡藏)한 영적(靈的)에너지를 언제나 몸에 충전(充電)시키며 사는 법 [9] 유종열 2018.06.09 317
68 한 오백년 살아볼까 [16] 2018.06.08 304
67 봄나라 책 낭독공부로 득음(得音)하여 거짓이 통하지 않는 세상 만듭시다. [9] 2018.06.07 254
66 후천의 정신개벽을 위한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에 대한 총정리 [9] 2018.06.02 429
65 정신 차린다는 말의 뜻과 의미(意味) [13] 2018.05.30 258
64 선후천 대변혁기에는 선천을 주도하던 내 안의 보수와 수구세력을 개벽의 세력이 뒤집기 한판승을 거두어야 할 때입니다. [11] 2018.05.24 300
63 정신개벽(精神開闢)의 선구자적(先驅者的)인 일꾼이 되려면 [15] 2018.05.21 404
62 걷기 돌아봄과 낭독트레킹으로 심신일여(心身一如) 만드는 양대 수행법 [11] 2018.05.21 260
61 봄나라 2018년 공부와 일에 대한 비젼(vision) [20] 2018.05.18 386
60 사유(思惟)와 사색(思索)의 차원으로 들어가려면 자문자답(自問自答)으로 [6] 2018.05.18 17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