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자기 입으로 읽는

자기의 소리를

자기 귀로 한 글자도

놓치지 않고

들으면서

낭독(朗讀)할 수 있는

득음(得音)의 경지가 되면


자기의 내면(內面)에

광명(光明)이 충만(充滿)하여

자기 안에

대명천지(大明天地)가 이루어지면


자기의 외면(外面)인 세상도

대명천지(大明天地)가 되어


남이 말하는 소리만 들으면

그 순간 그  사람이

텅비고 고요하고

맑고 밝은 사람인지

아닌지

대뜸 감을 잡는

신통력(神通力)이 발휘되므로


그럴듯하게 거짓말 하는

 남의 말에

결코 현혹(眩惑)되거나

속아 넘어가지 않게 되니

더 이상 거짓이 통하지 않는

명실상부(名實相符)한

관음(觀音)의 시대가

도래(到來)한 것입니다.


빛으로 만들어진 것으로는

모양과 색깔을 지닌

입자(粒子)와

파장 파동으로 이루어진

소리(音)

두가지 현상이 있는대


입자는

밝은 대낮에만

눈으로 볼 수 있고

어두운 밤중에는

어두움에 묻혀

눈에  보이지 않지만


파장인 소리는

밤이나 낮에

구애받지 않고


바람 소리

물흐르는 소리

벌레 소리

새소리

짐승소리

사람소리를

들을 수 있으므로


밝은 곳에서만 볼 수 있는

사람의 얼굴,

관상(觀相)을 보기 보다


밝고 어둡고에 관계없이

항상 들을 수 있는

사람의 음성(音聲)을

들어봄이


진위(眞僞)를 가리는데

시간이 걸리지 않고

즉각

감각이 이루어지니

신빙성(信憑性)이

더 있다고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후천의

정신이 개벽된

세상에서는


저 사람이 어떤 인물인지 

그 사람의 말 소리 들어봄으로

즉각 감으로 오는

신통력이 보편화되는 세상을


봄나라 낭독트레킹을 통하여

이룩하기 위하여

봄님 여러분은 매일 같이

낭독수행 정진으로


내면에 천지만물을

내재화(內在化)하여

부자장자(富者長者)가 되는

신통력(神通力)

하나,

사람을 알아보는 신통력

둘,

얻기로 작심하고

죽기살기로

실천궁행(實踐躬行)합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412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297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484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58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623
135 자유 평화 행복누리는 사람 됩시다. [2] update 2018.10.20 110
134 숨죽여봄으로 숨쉬기를 돌아봄하여 운기조식 수승화강의 능력 증득합시다 [2] update 2018.10.20 102
133 평화의 수호자 <숨죽여봄> [6] 2018.10.19 177
132 네가지 고개를 넘어 사람을 완성하는 네가지 경지 [4] 2018.10.18 105
131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의 의미(意味) [6] file 2018.10.16 212
130 선천은 재색명리의 추구였다면 후천은 호연지기를 기를 때입니다. [6] 2018.10.13 214
129 성스러울 성자(聖字), 성인(聖人)에 대한 뜻풀이 [8] 2018.10.08 268
128 봄나라 4대 수행법 [3] 2018.10.06 218
127 주객일체(主客一體), 하나인 이치(理致) 2018.10.06 151
126 마음과 몸, 심신(心身)의 유연성(柔軟性) 양성(養性)하기 [4] 2018.10.05 156
125 길 도(道) 말할 도(道), 도(道)라는 한자(漢字)를 풀어봄 [6] 2018.10.03 251
124 책상을 두고 마주 앉은 두 사람이 책상 위에 놓여진 핸드폰을 본다면 [2] 2018.10.03 128
123 명경지수(明鏡止水)와 같은 본성 천성 영성 정신 무심을 보존합시다. [4] 2018.09.30 203
122 몸의 아픔과 마음의 괴로움을 몸돌아봄 마음 돌아봄이라는 신통력으로 즉각 치유하면서 삽시다. [8] 2018.09.29 216
121 음양(陰陽)으로 본 손바닥과 손등의 관계 [5] 2018.09.28 150
120 걷기 돌아봄 수행의 품격과 미학 [5] 2018.09.28 188
119 음(陰)과 양(陽)이 하나인 이치 [3] 2018.09.27 130
118 육체(肉體)의 통일과 정신(精神)의 통일 그리고 영육쌍전(靈肉雙全) [2] 2018.09.26 130
117 생각과 감각의 갈라치기 [4] 2018.09.26 157
116 밀양아리랑과 봄나라 [6] 2018.09.24 2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