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견성, 양성, 솔성이 하나로 둥글게 

계속 돌아가는 법환(法還)같다.


내면의 하늘 열기

견성만 한다고 끝나는게 아니라


견성, 무변허공에 

중심을 잡아

구심력으로 끌어 당기는

양성이 되야


테두리가 없고 낱이 없는

무변허공에 무량광 

견성 자리가 

유지 보존 되고


하단전이 중심 잡힌 

양성이 되야

고스톱이 자유자재

부동한 중심에서 

잡아 돌리는

정중동자동화가 이루어져 


호흡자재, 생각자재, 말자재, 행동자재가 

되는 솔성이 되고


이러한 

솔성의 능력이 있어야

고스톱 자재로

번뇌망상을 

일으키지 않을 있어


무번허공에 무량광

내면의 하늘

견성이 유지 보존한다.


견성, 양성, 솔성이

돌아봄 하나로 

둥굴게 돌아가는

법환(法還)같다.


견성, 양성, 솔성은

삼위일체로

따로 따로 

끊어 질 없음을


그래서 

견성, 양성, 솔성이

모두 밝혀진 법이라야

진정한

온전한 ()이다.


그리하여야

영원토록 

돌리며

누릴 있음을(法還)


견성, 양성, 솔성지도가

선생님 글과 말씀으로

모두 밝혀진 시점에서


제주도에서

무엇이 이끈건지

어찌하다

절로

서귀포시에 있는 법환마을에 와서

아름다운 바다의 풍경을 보고 느낀 

감상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85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46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27
1286 14.5 내면의 하늘 보기(상) [4] 김순임 2018.06.07 39
1285 우뇌중심으로 완전히 바뀌면 머리에 은은한 달이 뜬 셈이리라. 17권 [8] 윤혜남 2018.06.07 72
1284 마음이 몸을 늘봄 옵션 새로운 시작, 소리의 중요성 [4] 이승현 2018.06.06 79
1283 5권 봄나의 증득 [1] 박혜옥 2018.06.06 30
1282 견성 양성 솔성 <김명화 씀> [2] 유종열 2018.06.06 62
1281 태양이 탄생했다란 중심점에 도달했다는 것이며 절대로 빛이 꺼지질 않아., 6권 말씀, 윤혜남 2018.06.05 47
1280 14 숨 죽여 봄 [5] 김순임 2018.06.04 55
1279 4권 봄나는 어떻게 삶을 창조하고 운행하는가. [6] 박혜옥 2018.06.04 58
» 견성, 양성, 솔성이 하나로 둥글게 계속 돌아가는 법환(法還)같다. [1] 이승현 2018.06.04 67
1277 제 7권 사람의 완성을 읽고 [7] 이영미 2018.06.04 82
1276 숨쉬고 맥박 뛰듯이 해야하는 공부다, 2013 Dec 9권 낭독중 말씀 [5] 윤혜남 2018.06.04 59
1275 14 15권 낭독 체험기 [5] 최영화 2018.06.04 71
1274 3개월 만에 다시 가는 제주도 출장길, 지난 3개월의 소회 [4] 이승현 2018.06.04 74
1273 정신의 광명이 뿜어져 나오는 빛이 나오는 글 광화문(光化文)으로, 16권 [3] 윤혜남 2018.06.03 42
1272 3권 나는 봄의 힘으로 산다. [2] 박혜옥 2018.06.03 30
1271 일요일 낭독과 걷기돌아봄 [8] 박원순 2018.06.03 87
1270 좌절감 [6] HughYoon(윤효중) 2018.06.03 77
1269 오늘 아침 시동을 걸면서 [6] 박혜옥 2018.06.03 68
1268 13 마음이 몸을 늘봄 [3] 김순임 2018.06.02 53
1267 13권 마음이 몸을 늘봄 [8] 최영화 2018.06.02 77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