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정신차린다는 말의 뜻은?


무한공간(無限空間)의 중심(中心)에

자리잡아서

하늘의 광명

광명의 하늘

본질(本質)의 하늘을

여실하게 <느껴봄>입니다.


거기에는

시간(時間)이 없는

광대무량(廣大無量)한

공간(空間)만이 있어서


명암일색(明暗一色)의 빛을

눈을 감으나 뜨나

한결같이

어둡지도 않고

밝지도 않아서


반(半)만 어두워

답답하지 않고

반(半)만 밝아

눈부시지 않아


편안하고

거룩하고

성스럽고

진지(眞摯)하여

정신이 차려졌음이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러한 상태와

분위기가 있는

<늘봄>이 이루어져야

정신차렸다고 할 것입니다.


하늘의 광명

광명의 하늘이란

무심(無心) 가운데 일심(一心)

일심(一心)가운데 무심(無心)으로


<돌아봄>의 빛으로

내면(內面)을 비출 때

생각이라는 먹구름이

소멸(消滅)하여


텅비고, 고요하고

맑고, 밝아

정신이 들었다,

정신을 차렸다고 할 것입니다.


정신을 차린다는 말의 뜻은


현상(現象)의 육체(肉體)와

본질(本質)의 정신(精神)이

일맥상통(一脈相通)하는


깨달음의 경지(境地)인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527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352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571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484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5] 2018.07.17 695
75 유위적으로 생명의 호흡(단전호흡)을 하는 방법 [6] 2018.06.18 381
74 두뇌에는 무변허공(無邊虛空)이 뜨고, 몸(가슴, 배, 팔, 다리)에는 본태양이 뜨니 <광명의 하늘>이 임재하는 후천이 시작되도다. [9] 2018.06.16 334
73 도학(道學)에서의 충전(充電)과 방전(放電) [9] 2018.06.14 306
72 쭉정이 인생을 살 것인가 알찬 인생을 살 것인가? [11] 2018.06.14 296
71 후천(後天)의 세가지 신통력(神通力) 공유(共有)하기 [11] 2018.06.12 345
70 가만있어봄으로 하단전으로 모여드는 본질의 에너지인 원동력,응집력,구심력,집중력을 몸에 충전하기 [9] 2018.06.11 308
69 무진장(無盡藏)한 영적(靈的)에너지를 언제나 몸에 충전(充電)시키며 사는 법 [9] 2018.06.09 385
68 한 오백년 살아볼까 [16] 2018.06.08 512
67 봄나라 책 낭독공부로 득음(得音)하여 거짓이 통하지 않는 세상 만듭시다. [9] 2018.06.07 324
66 후천의 정신개벽을 위한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에 대한 총정리 [9] 2018.06.02 514
» 정신 차린다는 말의 뜻과 의미(意味) [13] 유종열 2018.05.30 351
64 선후천 대변혁기에는 선천을 주도하던 내 안의 보수와 수구세력을 개벽의 세력이 뒤집기 한판승을 거두어야 할 때입니다. [11] 2018.05.24 370
63 정신개벽(精神開闢)의 선구자적(先驅者的)인 일꾼이 되려면 [15] 2018.05.21 482
62 걷기 돌아봄과 낭독트레킹으로 심신일여(心身一如) 만드는 양대 수행법 [11] 2018.05.21 324
61 봄나라 2018년 공부와 일에 대한 비젼(vision) [20] 2018.05.18 468
60 사유(思惟)와 사색(思索)의 차원으로 들어가려면 자문자답(自問自答)으로 [6] 2018.05.18 246
59 색즉시공(色卽是空) 공즉시색(空卽是色)과 내재화(內在化)와의 관련성 [5] 2018.05.17 239
58 원만구족(圓滿具足)하여야 지공무사(至公無私)해집니다. [7] 2018.05.16 305
57 봄나라 책읽기낭독수행과 걷기 돌아봄 수행은 상도(常道)로서의 새로운 영가무도(詠歌舞蹈)입니다. [17] 2018.05.14 350
56 중심에서 나오는 희노애락의 감정이 없이 부르는 하늘의 노래소리 불러 봅시다. [13] 2018.05.12 31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