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정신이 몸을 안아주고 몸에서 시선을 떼지 않고,
몸에게 젖을 물려 생기와 활기를 불어넣지 않으면~

아주 상징적인 표현이다!

정신이 하단전에 딱 들어와 앉으면 
중단전과 연결되어
누진통을 행하게 되면
다량의 산소를 흡입하니 심장의 박동과 활기가 생겨
발바닥 끝까지 뜨거운 피를 순환시킨다 말이지.

이정도 되야 몸을 돌봐주는 거지요.

정신이 스마트바디를 사용하는 거잖아요?

기능은 있는데 사용할 줄을 몰라.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52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6
1307 사람의 완성 [5] 김순임 2018.05.23 49
1306 순한 눈 & 숨죽여봄 14권 낭독 中 말씀 , 2017, Nov [4] 윤혜남 2018.05.23 37
1305 딱 지금여기의 나의 경지만큼만 책이 보이고 열린다. 14권 [8] 윤혜남 2018.05.23 56
1304 선생님 말씀, 자기 소리 오직, 그냥, 온통 들어봄 (관음의 경지) [18] 이승현 2018.05.23 102
1303 삶의 완성 봄 44 소유와 무소유 [3] 박원순 2018.05.23 41
1302 좌뇌를 마음, 우뇌를 정신으로 18권에서 획기적으로 썼다. 9권 낭독 中 말씀, 2017, AUG [3] 윤혜남 2018.05.23 44
1301 새 시대, 새 법이 시작되는 오늘, 나의 마음가짐. [3] 이승현 2018.05.22 100
1300 삶의 완성 봄15 이목이 총명한 사람 [4] 박원순 2018.05.22 64
1299 새로운 촬영장비를 구입하였습니다. [6] file 이창석 2018.05.22 78
» 정신이 몸을 안아주고 몸에서 시선을 떼지 않고, 11권 낭독 中말씀 2017, June 윤혜남 2018.05.21 27
1297 원아 선생님 봄님들 오... [14] 최영화 2018.05.21 134
1296 태양의 탄생 봄나라. [3] 김순임 2018.05.20 53
1295 귀신으로 사니 가슴이 미어진다...원인을 몰라! 2014년 March 15권 낭독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20 58
1294 정신개벽, 문화대혁명의 후천 시대 지도자가 될 봄님들. (걷기돌아봄이 끝난 후 새마을 지도자 탑을 보며) 이승현 2018.05.20 55
1293 낭독, 걷기돌아봄이 견성, 양성, 솔성의 지름길이다. 주인 된 주체성의 시대 이승현 2018.05.20 34
1292 8권 1독 [3] 이창석 2018.05.20 53
1291 동영상 촬영장비 준비과정 공유 [3] file 이창석 2018.05.19 82
1290 김명화님 체험기 [3] 이승현 2018.05.19 73
1289 무거운 돌, 13권 [3] 윤혜남 2018.05.18 42
1288 자신을 빼고는 죄와 벌을 줄 사람이 이 세상엔 없다. 5권에서 말씀, 2017, June [3] 윤혜남 2018.05.18 47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