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허무감, 공허감 때문에 우리가 공부하지?


왜 생기나? 


천하와 바꾸지 못할 몸을 잃어버린 까닭이야.


귀신으로 사니 가슴이 미어진다...원인을 몰라!


가득 차 영육쌍전(靈肉雙全)하면 허무나 공허가 없어진다.


육체를 항상 감각하면 육체를 찾은 거야.


그런 후 

육체 안에 있는 정신을 찾지.(실존이 본질에 앞선다)


잃어버린 몸찾는 것-봄나라의 위대함이야.


어느 도판에서 몸을 이야기 했나? 

몸과 마음이 동시에 존재하는데, 

항시 분열이 되어 살고 있는 줄을 몰라.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639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100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699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694
1232 순한 눈 & 숨죽여봄 14권 낭독 中 말씀 , 2017, Nov [4] 윤혜남 2018.05.23 45
1231 딱 지금여기의 나의 경지만큼만 책이 보이고 열린다. 14권 [8] 윤혜남 2018.05.23 66
1230 선생님 말씀, 자기 소리 오직, 그냥, 온통 들어봄 (관음의 경지) [18] 이승현 2018.05.23 128
1229 삶의 완성 봄 44 소유와 무소유 [3] 박원순 2018.05.23 45
1228 좌뇌를 마음, 우뇌를 정신으로 18권에서 획기적으로 썼다. 9권 낭독 中 말씀, 2017, AUG [3] 윤혜남 2018.05.23 52
1227 새 시대, 새 법이 시작되는 오늘, 나의 마음가짐. [3] 이승현 2018.05.22 120
1226 삶의 완성 봄15 이목이 총명한 사람 [4] 박원순 2018.05.22 78
1225 새로운 촬영장비를 구입하였습니다. [6] file 이창석 2018.05.22 93
1224 정신이 몸을 안아주고 몸에서 시선을 떼지 않고, 11권 낭독 中말씀 2017, June 윤혜남 2018.05.21 41
1223 원아 선생님 봄님들 오... [14] 최영화 2018.05.21 160
1222 태양의 탄생 봄나라. [3] 김순임 2018.05.20 104
» 귀신으로 사니 가슴이 미어진다...원인을 몰라! 2014년 March 15권 낭독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20 71
1220 정신개벽, 문화대혁명의 후천 시대 지도자가 될 봄님들. (걷기돌아봄이 끝난 후 새마을 지도자 탑을 보며) 이승현 2018.05.20 96
1219 낭독, 걷기돌아봄이 견성, 양성, 솔성의 지름길이다. 주인 된 주체성의 시대 이승현 2018.05.20 39
1218 8권 1독 [3] 이창석 2018.05.20 54
1217 동영상 촬영장비 준비과정 공유 [3] file 이창석 2018.05.19 216
1216 김명화님 체험기 [3] 이승현 2018.05.19 78
1215 무거운 돌, 13권 [3] 윤혜남 2018.05.18 43
1214 자신을 빼고는 죄와 벌을 줄 사람이 이 세상엔 없다. 5권에서 말씀, 2017, June [3] 윤혜남 2018.05.18 58
1213 봄나의 증득 [9] 김순임 2018.05.18 7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