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무거운 돌, 13권

윤혜남 2018.05.18 20:42 조회 수 : 42

이번에는 큰 소리로 낭독이 제대로 안되었다.

하단전에 힘이 딱 자리잡고 있어야 울리는 소리가 나고

힘도 들지 않는 법인데.


몸은 말을 안듣고

졸음이 오고

반은 묵독으로 읽었다.

참 마늘과 쑥을 먹는 것이 낭독이구나!


마음이 몸을 늘봄.

몸을 감각함이 끊어지지 않으면 뭔지 모르게 안정감이 든다.

하단전에 주하라!

심심일여(心身一如)면

음양상생-음양합일-음양합덕이구나!

많이 보아왔던 구절이 이제 보인다.


합일이 되야한다고 읖조렸는데,

마음 따로

몸 따로 

오래 살아오던 버릇으로

몸돌아봄을 하는 척만 한 것임을.


분열되어 살고 있구나!

그래서 아프고 괴로웠던 것이다.

둘은 분열이고

하나이면서 제로는 합일이라.

돌아봄이 끊어짐이 분열이다.


어지간히 공부가 되지 않고는 

실전에서 무너지고 만다는 걸 절절히 느낀다.


무거운 돌!

이 구절이 참 적절하다.


13권 p335>


구심력 집중력이 발하게 되면

마치 무거운 돌로

생각을 누르는 것과 같은지라

두뇌는 중압감을 

느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52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5
1305 딱 지금여기의 나의 경지만큼만 책이 보이고 열린다. 14권 [8] 윤혜남 2018.05.23 56
1304 선생님 말씀, 자기 소리 오직, 그냥, 온통 들어봄 (관음의 경지) [18] 이승현 2018.05.23 102
1303 삶의 완성 봄 44 소유와 무소유 [3] 박원순 2018.05.23 41
1302 좌뇌를 마음, 우뇌를 정신으로 18권에서 획기적으로 썼다. 9권 낭독 中 말씀, 2017, AUG [3] 윤혜남 2018.05.23 44
1301 새 시대, 새 법이 시작되는 오늘, 나의 마음가짐. [3] 이승현 2018.05.22 100
1300 삶의 완성 봄15 이목이 총명한 사람 [4] 박원순 2018.05.22 64
1299 새로운 촬영장비를 구입하였습니다. [6] file 이창석 2018.05.22 78
1298 정신이 몸을 안아주고 몸에서 시선을 떼지 않고, 11권 낭독 中말씀 2017, June 윤혜남 2018.05.21 27
1297 원아 선생님 봄님들 오... [14] 최영화 2018.05.21 134
1296 태양의 탄생 봄나라. [3] 김순임 2018.05.20 53
1295 귀신으로 사니 가슴이 미어진다...원인을 몰라! 2014년 March 15권 낭독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20 58
1294 정신개벽, 문화대혁명의 후천 시대 지도자가 될 봄님들. (걷기돌아봄이 끝난 후 새마을 지도자 탑을 보며) 이승현 2018.05.20 55
1293 낭독, 걷기돌아봄이 견성, 양성, 솔성의 지름길이다. 주인 된 주체성의 시대 이승현 2018.05.20 34
1292 8권 1독 [3] 이창석 2018.05.20 53
1291 동영상 촬영장비 준비과정 공유 [3] file 이창석 2018.05.19 82
1290 김명화님 체험기 [3] 이승현 2018.05.19 73
» 무거운 돌, 13권 [3] 윤혜남 2018.05.18 42
1288 자신을 빼고는 죄와 벌을 줄 사람이 이 세상엔 없다. 5권에서 말씀, 2017, June [3] 윤혜남 2018.05.18 47
1287 봄나의 증득 [9] 김순임 2018.05.18 69
1286 영상 작업에 대해 [8] 지수연 2018.05.18 90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