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청설모 다람쥐 길들이기

HughYoon(윤효중) 2018.05.16 07:40 조회 수 : 105


  악취를 가장 심하게 풍기는 동물 이름이 무엇 일까요?

열명중 아홉은 스컹크로 대답할 것입니다.


 다시 그 스컹크의 천적이 무엇일까요? 하고

물으면 선듯 대답하는 사람이 없을 것입니다.


 바른 대답은 올빼미 입니다.

올빼미가 스컹크를 보면 공격하여 잡아 먹습니다.


 우리 집 뒷집에 사는 미국인 할머니는 커다란 

쉐퍼트만한 개를 키우고 있는데 집 뜰에 들어온 


스컹크를 잡아 죽였는데 목욕을 세번이나 시켜

주었는데도 냄새가 가시지 않더라구요.


 그러면 올빼미는 냄새를 못 맡을가요?

네에ㅡ맞습니다.


새들은 시각과 청각은 발달해 있으나 후각은

발달하지 못한것 같습니다.


 어느 한국 아주머니가 집 베란다의 화분에

호박을 심어 열심히 가꾸었더니 조그만 애기

호박이 열려서 좋아했는데....


 다음날 청솔모 다람쥐가 새끼 호박을 따 먹어

버렸습니다.


 화가 치민 아주머니는 호박 넝쿨에 매운 소스를 

뿌려 놓았는데 눈치채지 못한 다람쥐가 호박 넝쿨 까지

먹었다가 매워서 두 손으로 입을 비비는 모습을

흉내내는 아주머니의 신나는 모습도 하루 뿐...


다음날 청솔모 다람쥐는 호박 넝쿨을 모조리

잘라 버리는 앙갚음을 하였다 합니다.


 새 모이를 원통형으로 만들어 판매하는 것이 있는데

매운 고추가루를 섞어 다람쥐가 못먹게 만든것이

가격이 조금 비쌉니다.


 집 뜰에 튜우립과 히아신스의 구근을 가을에 심어

봄에 피어나기를 기대하는데...


수년간 청설모들이 용케 알고 파 먹어 버려

다람쥐 좋은 일만 시키다가...


작년 가을에는 구근을  심은 다음 심은 땅위에

굵은 고추가루를 뿌려 놓았더니....실은 한번만이

아니고 두,세번.....


 드디어 금년 봄에는 예쁜 튜우립과 히아신스

꽃구경을 할수가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청설모 물리치는데는 고추가루가

약입니다.


5월 17일 에서 25일 사이에 서쪽으로 다녀올 

일이 생겼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472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86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566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564
1222 태양의 탄생 봄나라. [3] 김순임 2018.05.20 98
1221 귀신으로 사니 가슴이 미어진다...원인을 몰라! 2014년 March 15권 낭독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20 70
1220 정신개벽, 문화대혁명의 후천 시대 지도자가 될 봄님들. (걷기돌아봄이 끝난 후 새마을 지도자 탑을 보며) 이승현 2018.05.20 92
1219 낭독, 걷기돌아봄이 견성, 양성, 솔성의 지름길이다. 주인 된 주체성의 시대 이승현 2018.05.20 39
1218 8권 1독 [3] 이창석 2018.05.20 54
1217 동영상 촬영장비 준비과정 공유 [3] file 이창석 2018.05.19 173
1216 김명화님 체험기 [3] 이승현 2018.05.19 78
1215 무거운 돌, 13권 [3] 윤혜남 2018.05.18 43
1214 자신을 빼고는 죄와 벌을 줄 사람이 이 세상엔 없다. 5권에서 말씀, 2017, June [3] 윤혜남 2018.05.18 57
1213 봄나의 증득 [9] 김순임 2018.05.18 72
1212 영상 작업에 대해 [8] 지수연 2018.05.18 105
1211 혼자서도 공부 할 수 있는 상도(常道)의 시대, 봄나라의 비전 (사이버학교와 낭독방) 이승현 2018.05.17 77
1210 영상장비문제, 후천시대 말배워 사유와 사색으로 진입하게 하는 새로운 영상제작 [43] 이승현 2018.05.17 258
1209 나는 봄의 힘으로 산다. [9] 김순임 2018.05.16 73
1208 다시 한 번 느낀, 힘을 기르는 걷기돌아봄의 중요성. [1] 이승현 2018.05.16 183
» 청설모 다람쥐 길들이기 HughYoon(윤효중) 2018.05.16 105
1206 봄공부는 아는게 아니라 깨달음의 공부 [2] 이승현 2018.05.16 80
1205 좌우의 대립이 무너진 시점에서 위아래까지 [8] 지수연 2018.05.15 114
1204 앉아 있는 모습에서 정신차린 사람인지 아닌지 대번 알아버려. 7권 말씀 [2] 윤혜남 2018.05.14 52
1203 선생님 새 글이 나오고 나서 무언가 기운이 크게 바뀌었다. [1] 이승현 2018.05.14 65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