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청설모 다람쥐 길들이기

HughYoon(윤효중) 2018.05.16 07:40 조회 수 : 32


  악취를 가장 심하게 풍기는 동물 이름이 무엇 일까요?

열명중 아홉은 스컹크로 대답할 것입니다.


 다시 그 스컹크의 천적이 무엇일까요? 하고

물으면 선듯 대답하는 사람이 없을 것입니다.


 바른 대답은 올빼미 입니다.

올빼미가 스컹크를 보면 공격하여 잡아 먹습니다.


 우리 집 뒷집에 사는 미국인 할머니는 커다란 

쉐퍼트만한 개를 키우고 있는데 집 뜰에 들어온 


스컹크를 잡아 죽였는데 목욕을 세번이나 시켜

주었는데도 냄새가 가시지 않더라구요.


 그러면 올빼미는 냄새를 못 맡을가요?

네에ㅡ맞습니다.


새들은 시각과 청각은 발달해 있으나 후각은

발달하지 못한것 같습니다.


 어느 한국 아주머니가 집 베란다의 화분에

호박을 심어 열심히 가꾸었더니 조그만 애기

호박이 열려서 좋아했는데....


 다음날 청솔모 다람쥐가 새끼 호박을 따 먹어

버렸습니다.


 화가 치민 아주머니는 호박 넝쿨에 매운 소스를 

뿌려 놓았는데 눈치채지 못한 다람쥐가 호박 넝쿨 까지

먹었다가 매워서 두 손으로 입을 비비는 모습을

흉내내는 아주머니의 신나는 모습도 하루 뿐...


다음날 청솔모 다람쥐는 호박 넝쿨을 모조리

잘라 버리는 앙갚음을 하였다 합니다.


 새 모이를 원통형으로 만들어 판매하는 것이 있는데

매운 고추가루를 섞어 다람쥐가 못먹게 만든것이

가격이 조금 비쌉니다.


 집 뜰에 튜우립과 히아신스의 구근을 가을에 심어

봄에 피어나기를 기대하는데...


수년간 청설모들이 용케 알고 파 먹어 버려

다람쥐 좋은 일만 시키다가...


작년 가을에는 구근을  심은 다음 심은 땅위에

굵은 고추가루를 뿌려 놓았더니....실은 한번만이

아니고 두,세번.....


 드디어 금년 봄에는 예쁜 튜우립과 히아신스

꽃구경을 할수가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청설모 물리치는데는 고추가루가

약입니다.


5월 17일 에서 25일 사이에 서쪽으로 다녀올 

일이 생겼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2] 이승현 2018.03.25 180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07
557 돌아봄 공부는 에너지 보존의 법칙대로 살아야 하는 실천사항 [2] 이순례(봄봄봄) 2018.05.17 41
556 나는 봄의 힘으로 산다. [9] 김순임 2018.05.16 69
555 생각의 양면성에 빠지지 않고 자유자재하게 좌우의 두뇌를 하나로 관통하여야... [4] 이순례(봄봄봄) 2018.05.16 57
554 다시 한 번 느낀, 힘을 기르는 걷기돌아봄의 중요성. [1] 이승현 2018.05.16 131
» 청설모 다람쥐 길들이기 HughYoon(윤효중) 2018.05.16 32
552 이 길은 우리 모두가 가야할 삶의 길............(봄나라가 존재하는 이유) [9] 이순례(봄봄봄) 2018.05.15 65
551 앉아 있는 모습에서 정신차린 사람인지 아닌지 대번 알아버려. 7권 말씀 [2] 윤혜남 2018.05.14 46
550 걷기와 지금 여기..... [7] HughYoon(윤효중) 2018.05.14 88
549 봄나라 사이버 학교 비젼 [10] 이승현 2018.05.13 85
548 뭔가 보면 좋아, 왜 좋은지도 몰라, 공부하면 그렇게 되는거지. 10권 참말씀 녹취 by 박혜옥님 [5] 윤혜남 2018.05.13 53
547 후천의 5행은 나의 삶과 직접 연결된다. 12권 [2] 윤혜남 2018.05.13 38
546 5월 13일은 미국은 어머니날입니다. [2] HughYoon(윤효중) 2018.05.12 40
545 우뇌본위가 한단계 높은 의식수준이야. 깨달음이지. 이걸 안하고 딴 짓만 해. 11권에서 말씀 [5] 윤혜남 2018.05.12 54
544 스승의 날 [2] 김난숙 2018.05.11 51
543 봄공부의 최고의 경지가 숨죽여봄이다. 죽어봄! 길이 열린다. 2014,Jan 12권 낭독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10 54
542 봄공부를 하면 각자가 우주적 카메라니 사진 찍을 필요도 없지, 5 권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09 51
541 봄녀 님, 봄남 님 [2] HughYoon(윤효중) 2018.05.09 51
540 낭독은 나를 사랑하는 것임을, 11권 [3] 윤혜남 2018.05.08 60
539 하여튼 자기 몸병 고칠수 있는 실력만 얻으면 오케이다, 10권 꿈에서 깨는 법, 녹취 by 박혜옥님 [4] 윤혜남 2018.05.07 44
538 봄 60 '공동 작업중 부동심 견지하기' 에서 [2] HughYoon(윤효중) 2018.05.07 3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