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체험기

언젠가 선생님께
나는 한국에서 40년을 넘게 살아도
한국에 적응이 안되어요 했더니
선생님께서
나는 한국에서 70년을 넘게 살아도
한국에 적응이 안돼 하셔서
깔깔깔 웃은 적이 있다.

10년이 넘게
선생님과 만나서
산책하고 밥먹고 커피마시고
이런저런 이야기하다보면
너무나 재미있어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선생님과
나이차가 있는지
남잔지 여잔지
한국사람인지 아닌지
도를 통했는지 못했는지
시간이 가는지 안 가는지
모든 것을 잊어버리고

오직 그저
나로서는 흥미있는 질문만 하고
선생님은 이치가 있는 대답을 하고
그것이 재미있어
끊임없는 지금 여기의 대화만 나눌 뿐인데

세상사를 보다보면
북한이라는 주적이 있고 없는 정치 견해차
남녀 차별이 있는 성별차
경제력 차이에서 오는 빈부격차
나이 차이에서 세대차
지식의 유무가 있는 학력차

차이 차이 차이

봄나라 아닌
세상사를 살다보면
차이가 있는
세상살이 적응이 안되는 데서 나오는 말이다.

그중 가장 큰 문제는
남북한이라는
주적의 문제

진보 보수
좌우의 문제였는데

그것이 평화의 모드로
해결되는 것이 보이는 시점에서
새롭게 인식되는 것이
세대의 차이다.

100세 사회에서
40대이니
100세를 기준으로
젊은 축이니

그동안 나이를 기준으로
나이가 많다는
유교적 권위에 눌린
젊은 에고적 입장만 고수하고 살았는데

오늘 선생님하고 휴대폰 가게를 갔는데
선생님이 연세가 많으시니
아버님 아버님 하면서도
노인네는 설명해주어도 모른다 하면서
선생님을
무시하는 낌새가 느껴지는 것이다.

내가 아는 선생님은
아무리 복잡한 개념이나 이치나 흐릿한 느낌도
말하는 사람이 풀어내고자 하는 성의만 있으면
열 수 앞을 내다볼 해답을 내놓으실 정도로
지혜가 번뜩이고
세상 누구보다 스마트한 분인데

지구 어디엘 가도
나이가 많다고
무시당하고 살 분이 아닌데

아 선생님이 이런 세상을 살고 계시는구나
깨달음이 오면서
선생님 심정이 느껴지면서
가슴이 아프더랬다.

그러면서 그동안
시내에서 쇼핑을 하거나
식당을 가거나
일처리를 할 때
저 사람들이 무슨 소리를 하는지
하나도 알아들을 수가 없다고

그때마다 여러번 말씀하시던
선생님 말씀이 떠올랐다.

아 그렇게 당하던 입장
나이가 많다고
고정관념 선입관으로 보던
그런 관계에서 억눌렸던
선생님 심정을
있는 그대로 말씀하셨던 거 구나.

내가 미처 알아차리질 못했네.
선생님이 이럴 정도이면
한국의 다른 노인들은 어땠을꼬.

가게를 나와서는

그동안 나는 나이가 어리다고 억압당하는
젊은 나만 세상 살기 힘들다 느껴왔었는데

이제보니
선생님도 나이가 많다고 무시당하는
나이드신 선생님도 세상살기 힘드셨겠네요.

했더니
응 나도 세상 살기 힘들어
그러시는데

나이가 어리다고 무시당하고
나이가 많다고 무시당하는
우리네 인생사.

이제 북한이라는 주적이 사라져
원수와 화해와 협력의 장을 여는
새시대를 통하여
좌우의 갭이 무너지는 시점에

나이차 세대차라는
위아래의 갭이 무너져
선생님도 나도
살기좋은 시대가 오기를 빌어본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04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81
894 초월적인 힘 [2] 이순례(봄봄봄) 2018.05.21 77
893 원아 선생님 봄님들 오... [14] 최영화 2018.05.21 130
892 정신개벽, 문화대혁명의 후천 시대 지도자가 될 봄님들. (걷기돌아봄이 끝난 후 새마을 지도자 탑을 보며) 이승현 2018.05.20 53
891 낭독, 걷기돌아봄이 견성, 양성, 솔성의 지름길이다. 주인 된 주체성의 시대 이승현 2018.05.20 34
890 8권 1독 [3] 이창석 2018.05.20 53
889 이 무한하고 영원한 에너지를 보존하고 사용하기 위해서.... 이순례(봄봄봄) 2018.05.19 39
888 제로의식과 사람의 존재이유 이순례(봄봄봄) 2018.05.18 38
887 도통,법통,영통,견성,양성,솔성에 대한 개념 정리 [5] 이순례(봄봄봄) 2018.05.18 37
886 대도정법이란 이순례(봄봄봄) 2018.05.18 26
885 혼자서도 공부 할 수 있는 상도(常道)의 시대, 봄나라의 비전 (사이버학교와 낭독방) 이승현 2018.05.17 52
884 영상장비문제, 후천시대 말배워 사유와 사색으로 진입하게 하는 새로운 영상제작 [43] 이승현 2018.05.17 245
883 봄나라 봄공부는 대우주의 섭리의 완성이다. 이순례(봄봄봄) 2018.05.17 36
882 체험기 [6] 이순례(봄봄봄) 2018.05.16 92
881 봄공부는 아는게 아니라 깨달음의 공부 [2] 이승현 2018.05.16 64
880 모든 건 공평무사한것. 운명을 탓하지 마라...... [4] 이순례(봄봄봄) 2018.05.16 59
879 인류가 다음 단계로 가야 할 길........ [6] 이순례(봄봄봄) 2018.05.15 68
» 좌우의 대립이 무너진 시점에서 위아래까지 [8] 지수연 2018.05.15 109
877 선생님 새 글이 나오고 나서 무언가 기운이 크게 바뀌었다. [1] 이승현 2018.05.14 54
876 한번깨어나 살자꾸나 봄 61 스승과 제자 [6] 이영미 2018.05.13 72
875 체험기 [11] 김순임 2018.05.13 101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