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체험기

감각 계발   봄70

코 만지기보다 쉬운 것은 무엇일까요?


도를 통하는 것은

코 만지기보다 쉽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것이 코 만지기보다 쉬운 것입니까?


그것은

코를 의식하는 것입니다.


코를 의식하는 것이

코 만지기보다 분명히 쉽습니다.


우리는 코로 숨을 쉬면서도

한 번도 코의 존재를 의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코는 얼굴의 중앙이고

하단전은 몸 전체의 중앙이므로


코와 하단전을 동시에 의식하기만 하면

일상생활 가운데서

우리를 살리는 호흡을 알아차리며

살게 됩니다.


코와 하단전을 의식하는 것이

몸을 늘봄의 핵심입니다.


코와 하단전만 의식하고 살면


저절로 돌아가는 단전호흡이 일어나면서

그 일어남을 자각하게 되어

행위자와 보는 자가 하나가 됩니다.


코만 의식하면

숨이 끊어진 가운데

당장 거기에 있는 무심을 자각하게 되고


호흡이라는 행동이 자각되고

입으로 말하면서 말하는 소리가 자각되고

목 팔 허리 다리를 움직이면서

하나하나 움직임 자체가 자각되어


몸을 놓치지 않고 몸을 늘봄이 이루어져

자기 몸을 놓치고

무의식적 무자각적으로 살던 무명을 타파합니다.


몸을 늘봄이

무심이고 정신차림이고 집중력으로

정신이 육체를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쓰게 되어

공부나 일에 만능 만덕을 발휘합니다.


마음을 늘 보면

무심은 깨달을지 몰라도[見性]

거기에 머물러

몸을 부리고 쓰는 데까지 미치지 못하여[率性]

무명을 타파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얼굴의 중심인 코를 의식하므로

즉각 무심이 되어

자기의 몸을 놀리면서 자각하여

무명중생에서 벗어나

대도를 성취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53
873 솔성지도[率性之道]란 무엇입니까? [1] 최은자 2018.05.12 32
» 코 만지기보다 쉬운 것은 무엇일까요? [1] 최은자 2018.05.12 34
871 병원생활을 잘 버티게 했던 선생님 낭독CD [3] 이승현 2018.05.12 51
870 일상의 호흡 알아차리기 [2] 최은자 2018.05.11 63
869 무명(無明)이란 무엇을 말하나요? [1] 최은자 2018.05.11 35
868 낭독CD활용 [3] 윤혜남 2018.05.10 57
867 몸을 늘봄하기 위한 옵션(option)과 액션(action) [1] 최은자 2018.05.09 43
866 무심 영성 평상심 정신을 놓치는 까닭 최은자 2018.05.09 25
865 숨을 죽인 상태에서 확인 할 일 [1] 최은자 2018.05.09 38
864 6권 1독 [1] 이창석 2018.05.09 32
863 어버이날에 .. [12] 이영미 2018.05.08 163
862 몸을 늘봄이 무심을 늘봄입니다 [1] 최은자 2018.05.07 51
861 숨을 죽이고 보면 [2] 최은자 2018.05.07 36
860 단전호흡의 요령 [1] 최은자 2018.05.07 40
859 무심은 깨닫지 못해서가 아니고 거부하기 때문입니다. [1] 최은자 2018.05.07 33
858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체험기 [12] 김대영 2018.05.07 104
857 우리들 내면에 잠재된 KARMA(업) 외면해서는 안된다. 이순례(봄봄봄) 2018.05.07 26
856 황홀하게 눈부신 모습으로 나타난 당신.... [2] 이순례(봄봄봄) 2018.05.07 28
855 5권 낭독했습니다 [2] 이창석 2018.05.07 43
854 내면을 항상 응시하고 있어야... [2] 이순례(봄봄봄) 2018.05.07 22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