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그저께는 작은 아들이 어머니날 시간을 내기

어려워서 인지 시카고로 점심을 초대하여 부부가

다녀왔는데 처음 가본 멕시코계 식당이었습니다.


 맛은 특별난게 아니었는데 처음 먹어보는 좋은

경험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어제는 큰 아들 부부가 저녁을 같이 하자고하여

손녀딸 두명에 작은 아들까지 불러 이웃 동네


 휠링에 위치한 Bob Chinn 레스토랑에 가서

맛있는 저녁 식사를 하고 왔습니다.


밥친 레스토랑은 킹 크랩,랍스터와 스테이크 전문

식당으로 좌석이 750석 정도이고 미국 식당 전체에서

년 매상이 4위에 랭크된 조금 유명하고 큰 식당

이었습니다.


두 아들에 며느리에 두 손녀딸 직계 가족이 모두 모여

식사를 같이 하게 되는 날이 년중에 몇번이 못됩니다.


오늘은 날씨가 조금 쌀쌀하여 운동하는 곳에 가서

러닝 머신에서 걷기 연습을 하였습니다.


걸을 때 "지금 여기" 하듯이 

Right now,Here I am." 을 중얼 거리며.



https://youtu.be/cFWdjkN62zc


청설모가 새 모이 빼앗아 먹는 것을 방지 하려
어느 엄마가 기둥에 기름을 발라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09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40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74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64
1209 나는 봄의 힘으로 산다. [9] 김순임 2018.05.16 69
1208 다시 한 번 느낀, 힘을 기르는 걷기돌아봄의 중요성. [1] 이승현 2018.05.16 172
1207 청설모 다람쥐 길들이기 HughYoon(윤효중) 2018.05.16 51
1206 봄공부는 아는게 아니라 깨달음의 공부 [2] 이승현 2018.05.16 74
1205 좌우의 대립이 무너진 시점에서 위아래까지 [8] 지수연 2018.05.15 113
1204 앉아 있는 모습에서 정신차린 사람인지 아닌지 대번 알아버려. 7권 말씀 [2] 윤혜남 2018.05.14 48
1203 선생님 새 글이 나오고 나서 무언가 기운이 크게 바뀌었다. [1] 이승현 2018.05.14 62
1202 걷기와 지금 여기..... [7] HughYoon(윤효중) 2018.05.14 88
1201 봄나라 사이버 학교 비젼 [10] 이승현 2018.05.13 88
1200 한번깨어나 살자꾸나 봄 61 스승과 제자 [6] 이영미 2018.05.13 76
1199 뭔가 보면 좋아, 왜 좋은지도 몰라, 공부하면 그렇게 되는거지. 10권 참말씀 녹취 by 박혜옥님 [5] 윤혜남 2018.05.13 53
1198 후천의 5행은 나의 삶과 직접 연결된다. 12권 [2] 윤혜남 2018.05.13 40
1197 체험기 [11] 김순임 2018.05.13 106
1196 7권 1독 [1] 이창석 2018.05.13 46
» 5월 13일은 미국은 어머니날입니다. [2] HughYoon(윤효중) 2018.05.12 43
1194 병원생활을 잘 버티게 했던 선생님 낭독CD [3] 이승현 2018.05.12 64
1193 우뇌본위가 한단계 높은 의식수준이야. 깨달음이지. 이걸 안하고 딴 짓만 해. 11권에서 말씀 [5] 윤혜남 2018.05.12 55
1192 스승의 날 [2] 김난숙 2018.05.11 51
1191 봄공부의 최고의 경지가 숨죽여봄이다. 죽어봄! 길이 열린다. 2014,Jan 12권 낭독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10 55
1190 낭독CD활용 [3] 윤혜남 2018.05.10 61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