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봄녀 님, 봄남 님

HughYoon(윤효중) 2018.05.09 11:35 조회 수 : 51


 처음에 봄나라에 가입하여 봄이 무엇입니까?

하고 물었던 적이 있습니다.


 원아님 답변이 책을 읽어 가면 이해하게

될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제 머리속에는 봄 이란 명사는 Spring 을 뜻하는

봄 밖에 없는 것으로 기억하였는데....


 책중에서 설명이 보다,바라보다의 동사에서

동명사로 바꿔 사용함을 이해하였습니다.


  표준말은 현재 서울에서 중산층이 사용하는 말

이라고 설명이 되어 있으나...


 이것은 옛적에 정의를 내린것으로 인터넷과

정보 통신의 발달로 서울과 지방을 구별할수가


없어진 세대에 살고 있으니 표준말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내림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언어라는 것이 원래 새로이 태어나기도 하고

한 동안 사용되다 사장 되기도 합니다.


예전에 어느 작가가 어머니를 "그니"로

아버지를 "그지"로 호칭하여 한동안 유행하던것

같더니 사라져 버렸습니다.


 오늘 갑자기 제가 고등학교때 일년간 독일어를

배우면서 단어에 남,녀의 성을 붙여 주었던

기억이 되 살아나....


 봄 나라에서도 봄님이라고만 부르기 보다

여성분에게는 봄녀 님

남성분에게는 봄남 님 하고 부르면 


더 정감어린 단어가 되지 않을까 생각하여

보았습니다.


봄나라에서 원명을 갖고 사용하는 것과는

별도로 말입니다.


 제가 한번 호칭을 하여 본다면....

원혜 봄녀님,

순례 봄녀님,

난숙 봄 녀님,

영미 봄녀님.....봄녀님들  사랑 합니다.


봄남님들 하고는 제가 아직 많이

친해지지 못하였습니다.


그래도 봄남님들 존경합니다.


봄 나라의 봄녀들님, 봄 남들님

우리 봄 동산에 봄 나들이 한번 가면 어떨가요?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4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1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3
1259 몸을 늘봄하기 위한 옵션(option)과 액션(action) [1] 최은자 2018.05.09 43
1258 무심 영성 평상심 정신을 놓치는 까닭 최은자 2018.05.09 27
1257 숨을 죽인 상태에서 확인 할 일 [1] 최은자 2018.05.09 40
1256 봄공부를 하면 각자가 우주적 카메라니 사진 찍을 필요도 없지, 5 권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09 51
» 봄녀 님, 봄남 님 [2] HughYoon(윤효중) 2018.05.09 51
1254 6권 1독 [1] 이창석 2018.05.09 35
1253 낭독은 나를 사랑하는 것임을, 11권 [3] 윤혜남 2018.05.08 60
1252 어버이날에 .. [12] 이영미 2018.05.08 223
1251 몸을 늘봄이 무심을 늘봄입니다 [1] 최은자 2018.05.07 51
1250 숨을 죽이고 보면 [2] 최은자 2018.05.07 39
1249 단전호흡의 요령 [1] 최은자 2018.05.07 54
1248 무심은 깨닫지 못해서가 아니고 거부하기 때문입니다. [1] 최은자 2018.05.07 35
1247 하여튼 자기 몸병 고칠수 있는 실력만 얻으면 오케이다, 10권 꿈에서 깨는 법, 녹취 by 박혜옥님 [4] 윤혜남 2018.05.07 44
1246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체험기 [12] 김대영 2018.05.07 111
1245 5권 낭독했습니다 [2] 이창석 2018.05.07 46
1244 봄 60 '공동 작업중 부동심 견지하기' 에서 [2] HughYoon(윤효중) 2018.05.07 36
1243 몸이 실체가 없음을 말해줍니다. 10권 [5] 윤혜남 2018.05.07 55
1242 무심행[無心行] 최은자 2018.05.06 22
1241 죽어야 크게 살아납니다 최은자 2018.05.06 16
1240 숨을 죽여 보면 견성 양성 솔성이 이루어집니다 [1] 최은자 2018.05.06 17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