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6권 1독

이창석 2018.05.09 09:30 조회 수 : 35

6권

태양의 탄생 봄나라

1독 했습니다.


읽는소리 들으며 낭독하기는

힘이 들지만

그만큼

집중력이 길러지는 느낌입니다.


그렇기에

힘이 들어서 

죽을 맛이지만

힘을 기르는 느낌을 받으니

살맛이 납니다.



봄44

부동심에서는 살 맛 죽을 맛이 한 맛이다


부동심은

무심한 가운데

일심을 끊임없이 발하는 자리다.


일심을 끊임없이 발하는 맛은

죽을 맛이다.

죽을 맛 가운데 무심이 공존하니

살 맛이 난다.


그러므로

부동심은

죽을 맛 살 맛이 하나로 어우러져 있다.

부동심에서는 삶과 죽음이 하나다.


살아있으면서 죽어있고

죽어있으면서 살아있는 것이 부동심이다.


부동심이 견지되자면

죽을 맛 가운데 살 맛이 나고

살 맛 가운데 죽을 맛이 나야 한다.


우리는 삶을 좋아하고 죽음을 싫어한다.

우리는 즐거움을 좋아하고 괴로움은 싫어한다.

우리는 자유를 좋아하고 속박을 싫어한다.


그러므로 

좋아하고 싫어하는 마음을 중단하기 위해서

일심의 공력을 줄기차게 들이면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이

하나로 조화롭게 공존한다.


그렇게 되면

죽을 맛 가운데 살 맛이 있고

괴로움 가운데 즐거움이 있고

속박 가운데 자유가 있어

부동심을 증득하게 된다.


부동심을 증득하여야

좋아하고 싫어하는 마음이 중단된다.

한 단계 고양된 높은 경지다.

거듭난 경지다.


부동심(不動心)이야말로

불이법(不二法)이다.


편안하려면

고통을 자청하고 감내하여야 하는 것이

만고불변의 진리이다.


이것이

확고부동하게 신념으로 자리잡을 때

부동심이 자리 잡힌다.


부동심에서는

살 맛 죽을 맛이 한 맛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흥도에서 백두산, 한라산까지의 거리 + 인체비교 [1] 지정환 2018.09.25 132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368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303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85
1188 봄녀 님, 봄남 님 [2] HughYoon(윤효중) 2018.05.09 53
» 6권 1독 [1] 이창석 2018.05.09 35
1186 낭독은 나를 사랑하는 것임을, 11권 [3] 윤혜남 2018.05.08 65
1185 어버이날에 .. [12] 이영미 2018.05.08 223
1184 하여튼 자기 몸병 고칠수 있는 실력만 얻으면 오케이다, 10권 꿈에서 깨는 법, 녹취 by 박혜옥님 [4] 윤혜남 2018.05.07 48
1183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체험기 [12] 김대영 2018.05.07 114
1182 5권 낭독했습니다 [2] 이창석 2018.05.07 46
1181 봄 60 '공동 작업중 부동심 견지하기' 에서 [2] HughYoon(윤효중) 2018.05.07 36
1180 몸이 실체가 없음을 말해줍니다. 10권 [5] 윤혜남 2018.05.07 60
1179 귀를 열어 온갖 들려오는 소리를 숨죽여 듣고 있으면...... [5] HughYoon(윤효중) 2018.05.06 81
1178 정신력 계발은 평생하여도 다 못하는 판인데, 공부를 중단시켜. 7권 참말씀 [4] 윤혜남 2018.05.05 70
1177 <살림 정보> 새 차 구입 계획이 있으신 분에게 드리는 팁 HughYoon(윤효중) 2018.05.05 45
1176 우주는 공놀이 하지, 사람을 공으로 만들려고. 참말씀 May 1,2018 [1] 윤혜남 2018.05.04 36
1175 4권 1독 [4] 이창석 2018.05.04 45
1174 영적으로 보면 내가 부모를 창조한 것입니다. 9권 [5] 윤혜남 2018.05.04 56
1173 겉으로는 젊은이들이 강해 보여도 속으로는 아주 허전하게 살고 있다. 6권에서 말씀, June 28 ,2017 [10] 윤혜남 2018.05.03 75
1172 3권 낭독 (잠에게 매번 져버릇하다가) [6] 이창석 2018.05.03 78
1171 봄나는 어떻게 삶을 창조하고 운행하는가 봄 59 토론과 탁마 [8] HughYoon(윤효중) 2018.05.02 86
1170 내재화(內在化) [6] 김대영 2018.05.02 84
1169 1+2권 낭독 (분열에의 깨달음) [2] 이창석 2018.05.02 55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