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내 몸과 마음을 나는 얼마나 사랑했는가?

몸과 마음이 합쳐서 육체.

눈에 보이지 않는 무한공간에 꽉 들어찬 빛인 영체.


낭독소리의 바탕에 깔린 공간(하늘)과 

글자를 보는 밝지도 어둡지도 않은 조화로운 눈빛(광명).

하늘의 광명

광명의 하늘

이를 감지하면서 낭독해간다.

훨씬 수월하게 낭독이 된다.


징과 꽹가리 소리를 내는가 들으면서

홀로 낭독한다.

외롭지 않다.

낭독하면서 동시에 듣는자가 되므로.

이것이 key !


봄나라책 낭독은 내 몸과 마음에 빛을 주는 것이다.

봄나라책은 정신의 빛덩어리다.

낭독하면 빛이 파장이 되어 몸과 마음에 울려 퍼진다.

몸병 마음병을 치유한다.

낭독은 나를 사랑하는 것임을!

지속적으로 낭독하기만 하면 된다.


이튿날 잠에서 깨면

샘물같은 맑은 기운이 나를 감싸고 있다.

참 오랫만에 이 맛을 본다.

통독을 하면 이맛이 반드시 온다.


무소의 뿔처럼 홀로 가라!

어느 책과도 안바꾼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2] 이승현 2018.03.25 154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165
554 청설모 다람쥐 길들이기 HughYoon(윤효중) 2018.05.16 29
553 이 길은 우리 모두가 가야할 삶의 길............(봄나라가 존재하는 이유) [9] 이순례(봄봄봄) 2018.05.15 56
552 앉아 있는 모습에서 정신차린 사람인지 아닌지 대번 알아버려. 7권 말씀 [2] 윤혜남 2018.05.14 42
551 걷기와 지금 여기..... [7] HughYoon(윤효중) 2018.05.14 87
550 봄나라 사이버 학교 비젼 [10] 이승현 2018.05.13 83
549 뭔가 보면 좋아, 왜 좋은지도 몰라, 공부하면 그렇게 되는거지. 10권 참말씀 녹취 by 박혜옥님 [5] 윤혜남 2018.05.13 48
548 후천의 5행은 나의 삶과 직접 연결된다. 12권 [2] 윤혜남 2018.05.13 37
547 인사드립니다!! [17] 하향순 2018.05.12 131
546 5월 13일은 미국은 어머니날입니다. [2] HughYoon(윤효중) 2018.05.12 37
545 우뇌본위가 한단계 높은 의식수준이야. 깨달음이지. 이걸 안하고 딴 짓만 해. 11권에서 말씀 [5] 윤혜남 2018.05.12 52
544 스승의 날 [2] 김난숙 2018.05.11 49
543 봄공부의 최고의 경지가 숨죽여봄이다. 죽어봄! 길이 열린다. 2014,Jan 12권 낭독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10 52
542 봄공부를 하면 각자가 우주적 카메라니 사진 찍을 필요도 없지, 5 권에서 말씀 [2] 윤혜남 2018.05.09 49
541 봄녀 님, 봄남 님 [2] HughYoon(윤효중) 2018.05.09 47
» 낭독은 나를 사랑하는 것임을, 11권 [3] 윤혜남 2018.05.08 60
539 하여튼 자기 몸병 고칠수 있는 실력만 얻으면 오케이다, 10권 꿈에서 깨는 법, 녹취 by 박혜옥님 [4] 윤혜남 2018.05.07 43
538 봄 60 '공동 작업중 부동심 견지하기' 에서 [2] HughYoon(윤효중) 2018.05.07 34
537 몸이 실체가 없음을 말해줍니다. 10권 [5] 윤혜남 2018.05.07 50
536 귀를 열어 온갖 들려오는 소리를 숨죽여 듣고 있으면...... [5] HughYoon(윤효중) 2018.05.06 73
535 정신력 계발은 평생하여도 다 못하는 판인데, 공부를 중단시켜. 7권 참말씀 [4] 윤혜남 2018.05.05 6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