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봄나라 책 1권에서부터 18권을

차례대로 반복하여

낭독트레킹을 하다가 보면


시절인연(時節因緣)이 도래(到來)하면


떠나온 본 고향인 하늘의 소식과

태어나 살고 있는 지상의 현실세계가

각각이면서도 둘이 하나로

소통(疏通)되고 합일(合一)되는 이치(理致) 


본질(本質)의 세계와 물질(物質)의 세계

정신(精神)의 세계와 육체(肉體)의 세계

절대(絶對)의 세계와 상대(相對)의 세계

대아(大我)의 세계와 소아(小我)의 세계

우뇌본위(右腦本位)와 좌뇌본위(左腦本位)의

삶에 대한

상호소통(相互疏通)의 이치(理致)를

통달(通達)하게 되면


비로서

원수(怨讐)가 은인(恩人)인 도리를

긍정(肯定)하게 되고


양극단(兩極端)인

두개의 직선(直線)이

구부러져

하나의 둥근 원(圓)이 되는

일원상(一圓相)의 진리를

이해하고

증득(證得)하였다고 할 것이며


이틀에 한번씩 

걷기 돌아봄으로

왕복 4km를 

두서너 걸음 앞만 보면서

목과 고개가 좌우 상하로

돌아가지 않도록 하면서


오직 움직이는

다리와 팔의 동작에만

집중하면서

걸어다니노라면


외부의 환경조건이나  

자기 이외의 남들에게

끌리거나 팔리지 않는

정신의 자주력(自主力)

집중력(集中力)이 길러져


내면의 하늘의 중심인

천원(天元)에 상응하는

육체의 중심인 하단전(下丹田)에

정신이 자리를 잡아

항시

하단전을 의식하기에 이르면


그동안 번뇌망상(煩惱妄想)이라는

꿈을 꾸며

대립 갈등 투쟁하면서

근심 걱정 불안 공포 속에서

전전긍긍(戰戰兢兢)하며

고생스럽게 살던

에고, 소아는


자유의지를 하늘에 대아에게

자발적으로 믿고 맡길

시절인연이 도래하여


첫번째로

호흡권을 자진반납하는

행동이 구사되니

무의식적으로 헐떡거리며 쉬는

천박한 호흡인 목숨의 호흡을

자발적으로 중단하여

숨죽여봄으로

소아의 목숨을 내려놓고 바치면


무심(無心), 무아(無我)인

대아(大我)와 하늘이

기다렸다는 듯이

인수인계(引受引繼)하여

하단전이 주도(主導)하는

유장(悠長)한

생명의 호흡으로 바뀌면

소아에서 대아로 거듭나는

분기점(分岐點)을 통과하여


호흡하기

생각하기

말하기

행동하기 등


일체의 삶의 동작을

대아가,

하늘이 주도하는 것을


소아인 나는

일거일동시(一擧一動 時)에

보고 알아차리는

주시(注視)와 구경만 하면 되니


삶 자체가

저절로

자동적으로

돌아가니


머리 속은

공냉식(空冷式)으로

끌어들인  

냉기(冷氣)로

항상 서늘하고

팔 다리는

항상 열기(熱氣)로

설설 끓게 되어

수승화강(水昇火降)이

몸에서 이루어지니


고단하고 피로하게 살던 삶이

고요하고 안락 (安樂)한

안식(安息)의 삶으로

바뀌니


생전 처음으로

안락(安樂)의 황홀함을

즐기는 삶으로 바뀌니

이른바

천당극락을 누리는 삶이니


세속적으로 추구하는

재색명리(財色名利)에

욕심을 내는 일이 고작이던

덜되고 못된 사람이


드디어 

몸의 동물성과

마음의 귀신성을 벗고

존엄(尊嚴)하고 위대(偉大)한

만물(萬物)의 영장(靈長)되었으니 


우주가 창조하고 운행하여

하늘을 닮은

사람농사에 성공하였으니


우주의 섭리(攝理)가

나에게서 이루어지니

언제 어디서나

즉각 안식(安息)으로

안락(安樂)함을 누리게 되니


이러한 경지야 말로

열반락(涅槃樂, nirvana)이 아닐소냐

진정(眞正)

도통(道通)한 사람이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 한반도에서 후천개벽의 대도가 일어나는 까닭? [9] 2018.09.21 661
공지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자기 공부에 적용하십시다. [5] 2018.09.03 422
공지 죽어야 크게 살아난다는 사실을 스스로 자증해봅시다. [25] 2018.08.31 667
공지 [영상]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18년8월4-5일) [13] 2018.08.07 547
공지 봄나라(bomnara)에서 본 불국사(佛國寺)와 석굴암(石窟庵) [6] 2018.07.17 807
220 둘이 하나이나 낱이 없고 테두리가 없어 제로(0, zero)인 형이상학의 이치(理致) [2] update 2019.02.15 41
219 형이상학(形而上學, metaphysics)이란? [3] 2019.02.15 80
218 개벽이 된 인간이란 어떤 사람을 말하나요? [2] 2019.02.14 96
217 대원정각(大圓正覺)하면 원만구족(圓滿具足)하여 외롭고 쓸쓸하고 허전하지 않습니다. [1] 2019.02.12 87
216 고독(孤獨)이라는 근본고(根本苦)는 무엇이며 왜 찾아오는가? [4] 2019.02.12 113
215 정신의 고향 찾아가는 한 소식(消息)이란 무엇을 말합니까? [8] 2019.02.02 286
214 여의주(如意珠)란 무엇을 말하는가? [9] 2019.02.02 183
213 어떻게 살 것입니까? [15] 2019.02.01 291
212 어르신이란 말은 얼의 신(神)이라는 뜻입니다. [3] 2019.01.31 146
211 외롭고 심심하고 쓸쓸하고 허전할 때 장난감이나 게임에 빠지지 않고 어떻게 난국을 수습할 것입니까? [3] 2019.01.31 142
210 부동심(不動心)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3] 2019.01.29 182
209 후일담(後日談), 세가지 에피소드(episode) [4] 2019.01.26 214
208 정신(精神, spirit)이란 무엇이라고 할 것입니까? [6] 2019.01.25 236
207 견성(見性)이후 저절로 굴러가는 영육쌍전의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 [1] 2019.01.23 261
206 견성(見性)의 의미(意味)와 목적(目的) [2] 2019.01.21 229
205 정중동(靜中動)의 호흡에서 중(中)을 감각해봄 [4] 2019.01.21 157
204 진선미(眞善美)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5] 2019.01.19 216
203 관음(觀音)과 내외명철(內外明徹)로 곧장 질러가는 깨달음의 길 [5] 2019.01.16 215
202 별볼일이 없다라는 말의 진정한 뜻 [3] 2019.01.14 196
201 숨쉬어봄에서 본 제로(0), 마이너스(-), 플러스(+) [2] 2019.01.13 17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