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1950년대말 중학교 한문 시간에 주자의

권학문을 배운 것이 첫 귀절만 생각 납니다.


 박혜옥 님이 한자에 上手 이시니까

남어지는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작은 형님 아들도 한학을 공부하여

대만에 유학을 하더니 귀국한후

세월이 지나니 단국대학에서 고문학 ,고어를

강의 하는것 같습니다.


 이번에 집 문중의 족보를 새로 만들면서 

천년전에 썼던 한문으로된 족보의 서문을

이 조카가 한글로 번역하는 큰 일을 해내에


나이만 더 많은 삼촌을 부끄럽게 했습니다.


박혜옥님 부탁합니다.

소년은 늙기쉽고 학문을 이루기는 어려우니

촌각의 시간도 헛되이 보낼수 없다.


대체로 이런 의미였던것 같은데 그 뒷 귀절은

계단 밑의 귀뚜라미 소리가 벌써 들린다....

그런 의미 였던것 같습니다.


나이는 들고 공부의 진전이 없는 제 스스로를

채축질하는 자성문으로 느껴져서 올립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83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45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 유종열 2018.03.07 225
1138 하나의 이치대로 사는 깨달은 사람의 삶 [3] 이문석 2018.04.23 53
1137 부동심이 평상심이 되는 과정이 의식수준 향상의 길이다. 6권 [2] 윤혜남 2018.04.22 39
1136 내면의 하늘 봄 145 [3] 박원순 2018.04.22 44
1135 김명화님 체험기 [4] 이승현 2018.04.22 37
» 少年易老 學難成 一寸光陰 不可輕 (소년이노 학난성 일촌광음 불가경) [9] HughYoon(윤효중) 2018.04.22 828
1133 목구멍까지 올라온 말 [25] HughYoon(윤효중) 2018.04.21 183
1132 2018년 광명의 하늘이 본격적으로 주도하는 한반도 대변혁 [12] 이승현 2018.04.21 72
1131 믿음의 기독교, 깨달음의 불교의 완성, 안락과 쾌락 [2] 이승현 2018.04.20 59
1130 선각자와 1대1 만남으로 공부가 시작된다. 2017/6/22 4권에서 말씀 [5] 윤혜남 2018.04.20 61
1129 이것이 믿음이다 [2] 이문석 2018.04.20 61
1128 내 고향에서 쉬어본다 [8] 김난숙 2018.04.20 77
1127 내 것이 되기 위해 거쳐야될 일 [8] 김난숙 2018.04.19 82
1126 진정한 인간 [6] 김난숙 2018.04.19 63
1125 에고가 숨이 죽고 자유의지 반납해야 대아가 바통터치 [9] 이승현 2018.04.19 72
1124 내면의 하늘보기 본심 평상심 광대무량 [3] 이문석 2018.04.19 43
1123 본질의 질량과 물질의 질량 [3] 이창석 2018.04.19 46
1122 김명화님 체험기 [1] 이승현 2018.04.19 69
1121 집중, 진실, 실력, 실증 [11] 이승현 2018.04.19 92
1120 you tube 로 귀머거리들이 듣게 되어있는 시대가 왔다. 6권에서, 2017,June [10] 윤혜남 2018.04.18 78
1119 도(道)란게 뭐 성리(性理)를 알고 그런게 아니야, 눈을 떠서 기쁘게 사는거야. 참말씀에서 ,2010,june [10] 윤혜남 2018.04.18 76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