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목구멍까지 올라온 말

HughYoon(윤효중) 2018.04.21 09:47 조회 수 : 183


 책 읽는것도 지지 부진하고

홈 페이지에 들어와 올라온 글들을 읽어보면

모두 맞는 말들인데 나 보다는 너무 클래스가 높아

아직 조금은 이질감이 듭니다.


 두번째로 책을 전해 주었던 분에게서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책을

모두 읽은 소감을 카톡으로 보내 왔는데.....


 이곳에 그대로 전재하면


"책이 빨리 읽고 끝낼 내용이 아니라 시간이 걸렸습니다.

종교 철학적인 사상이 깊이 내재되었고 자아성찰을 이루고

경험하는 each stage 완성과 기쁨이 환희를 보았습니다.

감사 합니다." 


이었습니다.


그냥 의례적인 감사 표시인것 같이 느껴졌습니다. 


저 자신으로 돌아와서....


홈 페이지에 저 같이

새로 공부 시작하는

수준이 많이

부족한 사람들을 위하여


이를테면

 "유치원 방" 같은 것 하나

개설해 주실 수는 없는지요?


앞으로 새로  오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필요할 것 같이 느껴집니다.


아직 좌뇌의 활동만이 왕성한

일학년 일반 생들을 위하여....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4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1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3
1179 여의주를 얻었다는뜻은? [1] 이문석 2018.04.23 56
1178 잡념을 다스리는 법 [1] 최은자 2018.04.23 43
1177 이목이 총명하여야 깨달을 수 있습니다 [3] 최은자 2018.04.23 49
1176 본심 본성 정신을 깨달으면 최은자 2018.04.23 22
1175 생각과 행동의 관계 최은자 2018.04.23 17
1174 하나의 이치대로 사는 깨달은 사람의 삶 [3] 이문석 2018.04.23 51
1173 부동심이 평상심이 되는 과정이 의식수준 향상의 길이다. 6권 [2] 윤혜남 2018.04.22 39
1172 입으로 글자를 낭독하는 것은 감각과 생각의 합작입니다 [2] 최은자 2018.04.22 28
1171 내면의 하늘 봄 145 [3] 박원순 2018.04.22 44
1170 김명화님 체험기 [4] 이승현 2018.04.22 37
1169 少年易老 學難成 一寸光陰 不可輕 (소년이노 학난성 일촌광음 불가경) [9] HughYoon(윤효중) 2018.04.22 776
1168 깨어있음이란? [1] 최은자 2018.04.22 39
1167 깨어 살기로 작정하고 실천하며 사는것이 수행입니다 최은자 2018.04.22 27
1166 낭독은 수행을 위한 징검다리입니다. 최은자 2018.04.21 20
1165 낭독하는 자신을 구경하면서 낭독하기 [1] 최은자 2018.04.21 34
1164 낭독의 기쁨 최은자 2018.04.21 19
» 목구멍까지 올라온 말 [25] HughYoon(윤효중) 2018.04.21 183
1162 2018년 광명의 하늘이 본격적으로 주도하는 한반도 대변혁 [12] 이승현 2018.04.21 70
1161 믿음의 기독교, 깨달음의 불교의 완성, 안락과 쾌락 [2] 이승현 2018.04.20 54
1160 소리와 의식수준 최은자 2018.04.20 3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