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원아님의 메세지

우리가 책을 낭독하고

걷기 돌아봄을 하는 것은


에고 소아가 주도하는

목숨을 죽이고

대아 정신이 주도하는

생명의 호흡으로 전환하여

거듭나기 위함인 것입니다.


그러한 대전환으로 거듭나기 위하여

읽고 걸으면서 수행정진을 하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내공이 쌓이어 시절인연이 도래하면

소아가 대아에게 바통터치를 하기 위하여

목숨이 그치고 목숨이 끊어지는 순간


기다렸다는 듯이

전지전능한

대아 정신 무아가

우리의 몸과 마음을 인수인계하여

직접 거느리고 부리고 쓰게 되니


죽었던 목숨이 생명의 호흡으로 부활되고

힘들이지 않고

저절로 생각이 구사되고

저절로 말이 나오고

행동이 구사되니

이른바

자동적으로 돌아가는 삶으로 바뀌니

성공한 인생인 것입니다.


이렇게 하여

거듭난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자비로우신 하나님은

우리에게 자유의지를 허용하셨기에

우리 자신이 자기라고 하는

소아를 자발적으로 내려놓지 않는 한

우리들의 심신을 인수하시고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쓰는 일을

결코 하지 않으시는 분이시니까

그렇습니다.


그러한 즉

우리가 할 일은

우리의 자유의지를

반납하여

하늘에게 되돌려드리기 위한

준비를 하기 위하여

오직 책을 읽고 

걷기 돌아봄 할 일 뿐입니다.


사람이 해야 할 일을 다하여야

시절인연이 도래하여

거듭남,

부활이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수동으로 돌아가던

삶이

자동으로

저절로

돌아가는 삶을 향유하게 되니


덜되고 못된 사람이

거듭난

된 사람이니

정신이 개벽된 사람으로


삶의 주인이 되고

이 땅의 주인이 되고

하늘의 주인이 되니


천지의 주인이 되고

우주의 주인이 되니

후천개벽이요

우주의 섭리를 완성함이니

인존의 시대가  됨이로다.


신작로가 환하게

길이 뚫렸으니

누구든지 그 길로

걸어가면

구원을 받고

거듭날 수 있습니다.


봄님들 분발합시다,


전진합시다.!!!


성공합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 <지금 여기>에 바로 들어가 보는 법 [17] 2018.03.19 425
89 후천의 정신개벽을 위한 견성(見性) 양성(養性) 솔성지도(率性之道)에 대한 총정리 [9] 2018.06.02 401
88 정신개벽(精神開闢)의 선구자적(先驅者的)인 일꾼이 되려면 [15] 2018.05.21 389
87 봄나라 2018년 공부와 일에 대한 비젼(vision) [20] 2018.05.18 373
86 그동안 안녕하셨습니까? [13] 2018.01.08 362
85 인간개벽(人間開闢)의 시대(時代)를 선언(宣言)합니다. [10] 2018.06.22 348
84 두뇌안에서 테두리 없는 하늘을 보아야 모든 속박으로부터의 자유가 있다 [1] 2018.01.14 346
83 따라지 <쫓을 종(從)> 신세가 되지않고 삶의 주인공이 되려면 [17] 2018.04.17 336
82 머리가 시원하고 발바닥이 뜨거워지게 하려면 [1] 2018.01.22 329
81 봄공부의 마무리 (하늘과의 도킹) [21] 2018.04.22 323
80 봄나라 로고(logo)를 통한 인간개벽(人間開闢)의 길 [6] file 2018.06.25 320
79 걷기 돌아봄을 통해 지금 .여기 천당극락 단박 들어가 보기 [19] 2018.03.15 319
78 천당(天堂, heaven)과 지옥(地獄, hell)이란 무엇을 말하나요? [4] 2018.01.16 315
77 무진장(無盡藏)한 영적(靈的)에너지를 언제나 몸에 충전(充電)시키며 사는 법 [9] 2018.06.09 305
76 봄나라 양대 수행법을 세상에 천명하는 바입니다. [10] 2018.03.18 300
75 만인이 도통하는 길, 신작로(新作路) 걷기 돌아봄 수련회 개최 공고 [23] 2018.03.17 299
74 숨죽여봄으로 몸을 부리던 에고의 자유의지를 무아 대아 하늘에게 자진반납하여 거듭나기까지 [15] 2018.05.06 293
73 선후천 대변혁기에는 선천을 주도하던 내 안의 보수와 수구세력을 개벽의 세력이 뒤집기 한판승을 거두어야 할 때입니다. [11] 2018.05.24 292
72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하단전(下丹田)을 여의지 맙시다. [11] 2018.06.22 289
71 한 오백년 살아볼까 [16] 2018.06.08 28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