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공부

소리의 강약 완급과 고저장단

최은자 2018.04.18 14:48 조회 수 : 31

감각 계발   봄22

소리의 강약 완급과 고저장단


소리를 낼때

소리의 세기인 강약과

소리의 흐름인 완급은

하단전이 맡고


소리의 고저장단은

목에서 담당합니다.


소리의 세기와 흐름은

소리의 대아이고  생명이라면


소리의 고저장단은

소리의 소아이고 목숨입니다.


사람의 소리는

대아의 소리와 소아의 소리가

어우러져 나와야 합니다.


자기의 소리를 들어

낮은 소리에 치우친 사람은

높은 소리를 낼 줄 알아야 하고


높은 소리에 치우친 사람은

낮은 소리를 낼 줄 알아서


낮은 소리와 높은 소리에

고정되지 않는

조화와 균형이 맞는

치우치지 않는 소리로

바꾸어야 합니다.


하단전에서 소리를 낼 줄 모르면

소리의 세기와 흐름이 다양하지 못하여


틀에 박힌 단순패턴이 반복되어

지루하게 느껴집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아(圓我) 유종열 선생님 [7] 김대영 2018.07.01 247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221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93
1159 선각자와 1대1 만남으로 공부가 시작된다. 2017/6/22 4권에서 말씀 [5] 윤혜남 2018.04.20 61
1158 이것이 믿음이다 [2] 이문석 2018.04.20 60
1157 내 고향에서 쉬어본다 [8] 김난숙 2018.04.20 77
1156 내 것이 되기 위해 거쳐야될 일 [8] 김난숙 2018.04.19 81
1155 진정한 인간 [6] 김난숙 2018.04.19 63
1154 에고가 숨이 죽고 자유의지 반납해야 대아가 바통터치 [9] 이승현 2018.04.19 71
1153 내면의 하늘보기 본심 평상심 광대무량 [3] 이문석 2018.04.19 38
1152 본질의 질량과 물질의 질량 [3] 이창석 2018.04.19 43
1151 김명화님 체험기 [1] 이승현 2018.04.19 69
1150 집중, 진실, 실력, 실증 [11] 이승현 2018.04.19 90
1149 you tube 로 귀머거리들이 듣게 되어있는 시대가 왔다. 6권에서, 2017,June [10] 윤혜남 2018.04.18 78
1148 낭독을 통한 하나 되기 [1] 최은자 2018.04.18 47
1147 낭독과 잡념 [1] 최은자 2018.04.18 35
1146 네 가지 발성기관이 뒷받침되어 나오는 소리 최은자 2018.04.18 47
1145 득음의 경지 최은자 2018.04.18 33
» 소리의 강약 완급과 고저장단 최은자 2018.04.18 31
1143 도(道)란게 뭐 성리(性理)를 알고 그런게 아니야, 눈을 떠서 기쁘게 사는거야. 참말씀에서 ,2010,june [10] 윤혜남 2018.04.18 76
1142 난 용이다. [3] 이승현 2018.04.17 65
1141 제 3의 눈 인당(=봄)을 열기위해, 5권을 읽고 [9] 윤혜남 2018.04.17 97
1140 봄130 햇빛 달빛 눈빛 [2] 이문석 2018.04.17 106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