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체험기

1.

실시간 검색어 1위로 조현민 음성파일이 올라와 있다.

그녀는  온힘을 다하여 하늘이 부여한 자기의 사명을

나발을 불어 알리고 있다.


자신이 어떤 단계를 지니고 있는지.

자신의 사명이 무엇인지를 죽을 힘을 다해 토해내고 있음을 알겠다.


어리석고 경솔한 행동을 했다고 했고

어떤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되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고

엎질러진 물이라고도 했다.


이제 대명천지의 세상이 되어

 그 행동이 사람이 해서는 안되는 행동이란것을

당한사람도 알게 되었고

그 소식을 전해들은 다수도 알기에 공분을 하고

조현민  자신도 그렇게 표현을 했다.


2.

딸에게 톡이 왔다

"엄마 그거 봤어?  조현민 개 미친년같아  완전 또라이야"

꼭 생긴대로 논다니까? 

명품으로 쳐발랐는데 하나도 이쁘지가 않고  사이코 패스같아"

........

"엄마는 그 음성파일 들으니

너 고등학교때 너랑 싸울때 엄마같더라?

엄마도 그랬잖아..

너한테 소리 소리 지르고 

엄마보다 약한 너에게 무섭게 대했고 

널 이겨먹을려고

되지도 않는소리 질러 가면서 널 협박했잖아

엄마같았어"

..

"엄마 같다고 느꼈어?"


"응" 

엄마 미안해  엄마가 사과한다고 

니속에 그때 겪었던 감정이 다 없어지지 않는거 알아.  


엄마도 어리석고  니 표현대로

미친년 또라이 기질이 있어서 그랬어

" 용서는 하지말고 지금 안그러는걸 

엄마가 잘못을 인정하는거로만 보아주라"


"엄마가 그리 말하니 아 우껴"


봄나라 공부 후

책을 낭독하면서 내안의 덜되고 못된

동물성과 귀신성으로

가족들을 힘들게 했다는것을 뼈져리게 알게 되었다.

몸과 마음이 분열되었음을 알아

낭독을 하면서 실시간으로 목소리 듣기를 통해

고요속에서 소리가 나옴을 알게 되었고

 몸돌아봄의 길들이기로

보는나와 보이는 나가 하나임을 알게 되어


구심력이  어느 정도 중심이 잡혀지자

육체의 눈인 바라봄의 눈을 통해

자동으로  판단 평가 심판의 눈초리가  

조금씩  잦아지며

동물성이 사라져 가기 시작했다.


바라봄의 눈과 동시에

돌아봄의 눈을 길들여 

자리를 잡아가자

안과 밖이 따로이 없는

툭 터진 하나의 큰 눈

공간인 정신은  너와 내가 따로이 없어

혼낼나도 혼날 너도 없어

그만

입이 다물어지고


무심이면서 일심으로 

또렷한 공간 정신은

입에서 무슨 말이 나갈지를 미리 알고

균형과 조화의 말을 하게 한다 

고요가 저절로 말을 이끌기 시작해

쓸데없는 말이 사라지게 되는 묘한 일이다.


조현민의 실시간 검색어 1위를 보고

이제 더 이상 선천의 시대에나 통했던 일들이

후천이 개벽된 세상에서는 통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나 있음을 알게 된다

바라봄의 1차원적인 눈만 있었던

그녀에게 권력과 돈이

그녀를 나락으로 떨어뜨렸다고 본다


바라보면서 돌아봄이 동시에 되는 연습을 길들여

텅비고 고요하고 청정하고 맑고 밝은

무한공간의 눈

원근친소가 없는  큰 눈이 자기가 되어야

그녀는  저 고통에서 벗어날수 있으니

그녀도 갈 길이 멀기만 하다.


3.

봄나라 공부는 인간계발 자아완성의 공부다.

결심과 노력이 아니라

낭독과 선생님이 일러주신 말씀으로 밝혀진

무변허공의 무량광인 존재의 진실의 실상을


한발 한발 따라가다보면

봄나는 드러나

내 속에 숨어있는 동물성 귀신성이

흔적없이 녹아 없어져 간다


비뚤어진 모든것이 원래의 제자리를 찾아간다.

팅비고 고요하고 청정하고 저절로 빛이나는

 허공에서 나온 무심의 말과 글을 읽고 들어

내 몸 세포 하나 하나가

세상에서 학습된 더러운 지식과 정보를 

원래 존재했던  항상하는 

허공의 존재로  회귀되는  과정임을 알게 된다.


4.

딸들에게 교훈의 말을 하는게 아닌

낭독으로 갈라지지 않고  퍼지지않는

확장과 축소가 저절로 되어지는 

징과 꽹과리의 조화를 이룬

편안하면서 귀에 쏙쏙 들어오는

목소리로 득음할때 까지

끊임없이 낭독의 생활화

그것만이 가장 빠르게 

딸들이 자기를 찾아가는 길임을 안것이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34
806 봄나라 수행법 3가지 중에서 < 숨죽여 봄>이란? [9] 정정원 2016.02.12 832
805 입신양명(立身揚名), 안심입명(安心立命) 교육의 차이, 안심입명 교육의 필요성 [1] 이승현 2016.04.21 748
804 겉 다르고 속 다른 나 [2] 이승현 2016.02.25 741
803 바라보는 가운데 돌아봄, 아가페와 에로스의 사랑, 가만히 있는, 초발심 시 변정각 [3] 이승현 2015.11.16 738
802 좌뇌와 우뇌의 느낌이 다르게 감지됨 [3] 이창석 2016.05.24 730
801 자기 위에는 없고, 나만 옳고 남들은 그르다고 여기는 마왕파순이의 괴로움, 스트레스 [4] 이승현 2015.11.25 721
800 31차 트레킹 스승의 날 [22] 지수연 2016.05.16 713
799 하늘이 가르쳐 준 트래킹 코스 [1] 이승현 2015.12.03 697
798 자생력 없는 온실 속 화초가 어찌 밖에 풍운우로상설 속 들풀의 신세를 탐하랴? [6] 이승현 2015.12.19 693
797 하나님과 화해 [10] 지수연 2016.02.29 690
796 만인류의 공유와 공감의 봄나라책, 낭독의 미래모습 [2] 이승현 2015.12.04 674
795 코고는 소리를 들어본다. [4] 윤혜남 2015.12.19 667
794 필사 2 [2] 지수연 2016.02.02 660
793 몸이 아프지 않고, 마음이 괴롭지 않으며, 내면에 대보름달이 떠, 늘봄의 생활을 하고 싶습니다. [2] [2] 이승현 2015.10.14 658
792 나는 마왕 파순이다. [1] 지수연 2015.11.25 654
791 아가페사랑 [2] 박시은 2015.11.17 644
790 자화상(自畫像) [8] file 이창석 2015.11.24 643
789 몸과 마음에게 납득시키고 설득시켜 부리고 쓰기 [2] 이창석 2017.05.13 638
788 필사 [1] 지수연 2016.02.01 635
787 머리를 비우고 몸에서 힘을 빼고 살아야겠습니다. [4] 이재휴 2015.11.23 634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