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성지순례

원대님, 이순례님, 원천님, 원득님, 윤순기님,

최은자, 원남님, 원풍님, 이계남님, 박혜옥님,

원설님, 김난숙님, 박원순님, 이영미님,이상란님,원혜님 이

책 사진을 카톡으로 보내 왔습니다.


1권부터 ~ 18권

좌에서 우로

정확히 순서대로 나열 된

전체 책사진을 보니

이 것이 진정한 성지순례다! 라는

감이 왔습니다.


3월 26일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하루 전날

 우리는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을 할

만전의 태세와 준비를 갖추었음을.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으로

반드시 성공하겠다는 다짐을 담아

보내 주신 책 사진들을

성지순례에 올려봅니다.



 

원대님 책.JPG


원대 김대영님 책 사진

 

이순례님책.JPG


이순례님 책 사진

  

oMPldhw.jpg

 

원천 정정원님 책




R5zl82T.jpg


원득 이승현님 책


k60wGHy.png


윤순기님 책


GAW4BuB.png


최은자님 책


m6neBuC.png


원남 이창석님 책


Jg5xwtP.png


원풍 김순임님 책


LNM8Wzx.jpg


이계남님 책


8WoMYsZ.jpg


박혜옥님 책


m0ivb2M.png


원설 권선희님책


T053QQK.jpg


김난숙님 책


C7K0Pne.jpg


박원순님 책


BcJwme3.jpg



이영미님책



8PHxlvu.jpg



이상란님책



blvPZGL.jpg


원혜 윤혜남님 책


3월 27일


3월 27일 시작되는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과


어제(3월26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발의로


광화문 시대에서

3월 27일

돈화문의 새 시대가 열렸습니다.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이

드디어 3월 27일 시작 되었습니다.


어제

선생님은

자정을 넘도록

이어진

봄님들의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실현에 대한

열정에 감탄하시여


이제 열쇠는 각자의 손에 있으니

큰 대문은

반드시 열릴 것이라고

선포하셨습니다.


이제 각자의 손에

돈화문의 열쇠가 주어졌습니다.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으로

따고 들어가

대인이 되면 됩니다.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으로

만인이 도통할 수 있는 길이


누구에게나 열렸습니다.


오늘

새날 새 아침

돈화문 시대가 열린 날


봄님들은

아침을 봄나라책낭독으로 시작하고

걷기돌아봄도 다짐했습니다.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yye9ADC.png



3월 27일 아침에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을

(성지순례를)시작하신 이순례님이 보내주신 사진


좌로는 책들이 꼳혀있고, 가운데는 책이 펼쳐져 읽고 있고, 우로는 봄나라 사이트..

사진 한장에서 모든게 다 보이네요..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 2권 합본 : 한번 깨어나 살자 꾸나!

3권 : 나는 봄의 힘으로 산다.

4권 : 봄나는 어떻게 삶을 창조하고 운행한는가

5권 : 봄나의 증득

6권 : 태양의 탄생 봄나라

7권 : 사람의 완성

8권 : 삶의 완성

9권 : 사랑의 완성

10권 : 정신의 개벽

11권 : 깨달음의 완성

12권 : 감각계발

13권 : 마음이 몸을 늘봄

14권 : 숨죽여 봄

15권 : 둘이 하나가 된 둥근사람

16권 : 가만히 있어봄(上)

17권 : 가만히 있어봄(下)

18권 :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봄나라 책

1,2권 합본:

한번 깨어나 살자 꾸나! 부터

시작 출발하여

3, 4, ,5 ~

18권 싸우지 않고 사는 사람 까지

 

다 시 1,2권으로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로"

반복하며

순례하는

이 성지순례는

 

봄나라 책은

아무리 읽어도

처음 읽는 것 같아

읽을 수록

그 깊이와 넓이가 무궁무진하여

읽을 수록

지금여기, 천당극락이

더 알알이 박히니

희열감은 더 깊어지니

 

이 봄나라 책낭독문화는

평생 즐기는 문화생활로

 

매일

조석으로

꾸준히

자기 책 읽는 소리를

자기 귀로 들으며 읽는 

봄나라책 낭독문화로

 

순서대로

차근 차근 읽으며

한 걸음, 한 걸음

순례하다가 보면

 

봄나라 책이

길 안내, 가이드가 되어

 

읽는 사람의

내면에

자기 안에 있는

진정한 성지로

 

텅비고 고요하고 환한

본심, 천심, 무심, 정신으로

안내할 것입니다. 

 

고향을 떠나온자가

나의 살던 고향으로

지금여기

천당극락으로

성지에 살도록 합니다. .

 

21세기는

후천에는  

더불어 같이 하는

영성의 시대입니다.

 

집에서

혼자 읽어도 좋지만

 

선생님이 인솔하시는

센터에서 진행되는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에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매주 화, 수, 목, 금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 

 

참석하여

더불어 같이

책 낭독하며


집에서든,

센터에서든

책을 읽고

홈페이지에

체험기를 쓰고

봄님들과

공유한다면

 

고향에 보다

빠르게 가는 

순례길이 될 것입니다.

 

 

고향을 떠나온 나그네 설움에

에고의 고달픈 신세를

위로하고자

 

그동안

자기 몸은 까맣게 잊어버리고

몰입하며

마음이 가상 공간에서 즐겼던

천박한 몰입문화들은

 

아무리

고상한 문화라고 한들

허전한 자기는

절대 채워 질 수 없습니다.

 

도리어

심신이 분열되어 느끼는 

찟어지는 아픔과

 

자기 육체와

자기 영체를 잃어서 오는

더 큰 상실감,허전함은 더 크게 다가 옵니다.

 

심신의 분열로

몸은 서로 싸우는 동물성과

마음은 거짓의 귀신성으로

 

핵폭탄 까지 개발한 인류는

욱하는 한 생각에

한방에 하룻밤 사이에 안녕이 될

자멸의 위기에 놓여있습니다.

 

오직 해결할

유일한 길은

사람이 보물인

육체를 찾고

영체를 찾아

천심, 본심, 정신을 회복하는 길 뿐입니다.

 

보물인

자기 육체와 영체를 찾는

천심, 본심, 정신을 찾는

고향 찾는 길은

 

외부로 아무리 순례를 해봐도

밖으로 찾을 수 없으며

밖으로 신에게 빌고

염불, 기도,참선하여도

 

자기 안에서

고달픈 나그네 신세는

절대 벗어 날 수 없습니다.

 

기존의

천박한 몰입 문화는

청산하고

문화대혁명을 하여

봄나라 책으로

낭독트레킹를하는

 

<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으로

 

우리 다 같이

지금여기, 천당극락

고향찾는 진정한

성지 순례를 합시다.

  

건강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이 되는 것은

우리 모두가 바라는 일입니다.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에

그 길이 있습니다.

 

<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으로

나를 구하고

가족을 구하고

동료를 구하고

인류를 구합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봄나라에서 말하는 성지(聖地)란? [1] 2015.10.15 806
64 얼음과 불의 나라 아이슬란드 - 스내이펠스반도 (3) [6] file 2015.09.26 4377
63 둘이 하나가 된 분의 성지순례 (파주황희정승유적지, 반구정) [4] [15] file 2015.10.16 1101
62 물질개벽에서 정신개벽으로 가는 다섯개의 섬(島)이 꿰어진 길(道)을 가다.송도(松島)>오이도(烏耳島)>대부도(大阜島)>선재도(仙才島)>영흥도(靈興島) [4] file 2015.10.22 972
61 봄나라가 백암온천과 안동 청량산 축융봉, 도산서원, 병산서원에 다녀온 까닭? [9] 2015.07.06 960
60 1편 : 함양 남계서원, 장성 필암서원을 다녀와서 (내면의 하늘에 대보름달의 도표, 자기변화의 비젼) [6] file 2015.10.09 889
59 여주 신륵사(神勒寺) 정자(亭子), 강월헌(江月軒)에서 바라본 풍경에 멍해지다. [2] file 2015.12.12 879
58 대지의 항구, 영흥도(靈興島)가는 길 {송도 (松島) -> 오이도(烏耳島) ->대부도(大阜島) -> 선재도(仙才島)-> 영흥도(靈興島)} [4] 2015.10.22 878
57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 덴마크 코펜하겐 (2) 티볼리공원, 코펜하겐운하 [3] [9] file 2015.09.21 853
56 1,선악일체, 이기일원론, 입지(율곡이이선생유적지) 2, 둥근사람(황희선생유적지) 3, 태평성대, 평화통일(임진각) [6] 2015.07.16 845
55 검단산(黔丹山), 한강과 임진강이 둘이 만나 서로 이기지도 지지도 못하는 가운데 제3의 길, 서해로 함께 빠지는 곳이 보이는 곳 [2] [10] file 2015.10.17 693
54 대도정법과 사이비 (다산유적지, 두물머리, 용문산을 다녀와서) [3] file 2015.08.06 663
53 도의 씨가 이미 우리나라에 있었다. 봄나라의 맥, 연원을 찾음(영주 소수서원, 경주 옥산서원, 대구 달성 도동서원 다녀와서) [8] file 2015.08.24 654
52 감각모드의 여행, 삶 (고성 통일전망대) [7] file 2015.07.23 646
51 레이캬비크 -원방각의 진리 [2] 2015.09.07 623
50 여주 신륵사 강월헌에 올라 세종대왕을 만나다 file 2015.12.12 607
49 1화 정읍(무성서원, 정읍사, 동학혁명기념관, 금산사, 미륵사지)을 다녀와서 [3] file 2015.08.22 568
48 세계 5대 트레킹의 하나인 아이슬란드 내륙 트레킹 (1) 2015.11.20 564
47 얼음과 불의 나라 아이슬란드 - 북쪽 뮈바튼, 아이스비르기, 데티포스 (1) 2015.10.24 536
46 9월 4일 (금) 아이슬란드 [2] 2015.09.05 529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