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봄님들의 후원

조회 수 363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그간 선천의 도 닦는 곳에서 

워낙 업장소멸과

카르마를 빌미로 

사람들을

거짓으로 현혹하고

돈을 갈취하는 등의

혹세무민의 장사를

오랫동안 해와서


거기에 대한 반작용으로


봄나라는 

이치와 수행

본질과 현상에 대한

언급 이외의 


귀신 업장이나

전생의 까르마 

의통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하고 있지만


영적인 스승의 

학인에 대한 

업장소멸의 능력은

가장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할 덕목이고 

봄나라에도 

그 공부가 분명히 있습니다.


이치를 알려주고

수행방법을 가이드하는 것이

전부가 절대로 아닙니다. 


남의 업장을 확인하고 비추어

소멸시킬 정도로

내 자신이 재색명리의 유혹을

완벽히 통과하여야 하고,

남의 업장을 

내 몸으로

감당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자기의 업장

카르마가 완전히 소멸되고 

남의 업장까지 소멸시킬 수 있어야

남에 대한 가이드가 가능합니다.


그러므로

봄나라가이드로

서원을 세우신 분들은

반드시

선생님과 일대일 대화를 통해

왜 자신이 경제적으로 불안한지

왜 자신이 병이 들고

왜 사람에 대한

원망이 자꾸 들고 일어나는지

세상에 대한 불평불만,


그외 존재하는

자기의 욕망과 야망 전부를

반드시 털어놓아야 합니다.


세상살면서 

누구에게도 단 한번도 

말하지 않은 내 속내를

그 자리를 통해

선생님에게 털어놓아야 합니다.


그 모든 욕구불만과

욕망과 야망은

전생부터 감추고 쌓아놓은 것입니다. 


이것을 털어놓기가 어렵기에

진실에는 용기가 필요하다는

말을 하는 것입니다.


영적인 능력이

증득되지 못한 상태에서

남을 가이드하는 것은

남의 인생길에

참견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봄나라 책에 그 부분이

수시로 언급되어 있지만

공부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아

상식적이고 일반적인 정도로

읽고 지나쳤을 것입니다.


저는 책읽기 낭독과

몸돌아봄 이전에

업장소멸을 통한

깨달음의 시도를

선생님과 수시로 하였습니다.


그래서 그 부분이 

봄나라에도 존재한다는 것을 

분명히 알고 있습니다.


그 결과가

지금 공부에 매진할 수 있는

원동력이기도 합니다. 


짧은 기간에

원혜님께서 선생님이

일부러 감추고있는

그 부분을 감지하여

다행입니다. 


말 잘하고

글 잘쓰고 

본질의 구조를 잘 묘사하여

설명하고 하는 그것이

영적인 능력의 전부가 아닙니다.


그 외의 것이

분명히 있습니다.


공부가

그것이 다 인 줄 아는 것같아

속으로 안타깝기만 한 것이 있었는데

원혜님 덕분에

홈페이지를 통해

밝힐 수 있어 다행입니다.


원혜님의 사랑이

봄나라에 차고 넘칩니다.

  • ?
    김난숙 2018.03.20 19:39
    네~노력하겠습니다
  • ?
    윤혜남 2018.03.20 20:03
    저는 오늘
    원아님을 만나
    지나온 제 생애에
    앙금으로 남은 업장들을 다 고백하였습니다.

    그래야 한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한발도 내디뎌지지 않는다는 믿음입니다.

    업장소멸.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 ?
    최은자 2018.03.21 08:57

    업장 소멸을 통한
    깨달음의 시도

    이  말씀이
    아직 몸으로 체득이 안되지만


    항상

    이부분을 생각하면서
    다시 진지하게
    낭독 해보겠습니다

  • ?
    윤혜남 2018.03.22 07:14
    이 공부를 시작하면
    가급적 빨리
    원아님과
    일대일로 만남이 이루어져야함을 이번에 절실히 깨달았어요.

    이건 책으로 하는 것이 아니랍니다.
  • ?
    최은자 2018.03.22 22:07
    녜 알겠습니다
  • profile
    이재휴 2018.03.21 09:07
    그렇군요.
    업장소멸이 안된 상태로
    세상에 나가서
    정치를 한다
    도를 닦는다
    사업을 한다는 등의 일들이
    얼마나 허망한지
    잘 알겠습니다.

    마음에 담아
    익히도록 하겠습니다.
  • ?
    김순임 2018.09.10 07:15

    원지수님***
    아이스렌드에 가시기전 한번 뵙고 싶었는데...
    어영 부영
    스스로의 생각에 붙잡히어

    지금
    변명처럼 되고 말았네요...

    그곳에 가시여
    본인이 설정한 목표달성의 성공을
    마음 몽땅 담아

     기도 서원하고 있습니다.

    부디 소원 성취 하시여
    봄나라에

    빛남으로
    무명을 밝혀 주소서***

    윗글을 여러번 읽기는 하였으나

    한번도
    업장소멸과 카르마에 대하여
    깊이있게
    생각과 감각으로

    갈라 치기를 못하였슴을

    오늘 아침
    위의 글을 읽으며
    가슴이 두방방이로 두두리는 듯

    쿵쾅대는 것을 처음 느껴보았습니다.

    업장소멸이 곧
    적폐청산이었네요......

    분명 원헤님과

    많은 봄님들의  댓글도

    올려 주심도 읽었으나

    제대로 내안에 가득 찬

    에고의 끈질긴 덩어리...
    책을 몇십독을 하였다는 아상
    몇년을 다녔다는 아상
    그런 것들이 몽땅 적폐였음을......

          단
    ***스승님의 말씀***
    한구절만이라도
    제대로 소화를 하였더라도

    지금  같은 현상은

    없었을 것입니다,

    정녕
    봄나라와의 인연의 은혜
    무한 함을 느낌니다.

    스승님과
    원지수님
    원혜님과의 소중한 인연에

    온통으로
    무한 한 

    하늘 가득
    감사함을 올림니다.


    늘 봄 봄 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봄나라 센터 오시는 길 file 지정환 2018.09.25 139
공지 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안내 33 지수연 2018.07.15 597
공지 봄나라 책 전권 18권 읽는 순서 10 유종열 2018.03.28 384
»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7 유종열 2018.03.20 363
공지 돌아봄하는 법 8 유종열 2018.03.09 437
공지 새로 오신 봄님들에게, 원아 유종열 2018년 2월 25일 윤혜남 2018.02.26 314
81 18년 12월 봄님들의 동참 (9일 현재) 지수연 2018.12.02 106
80 18년 11월 봄님들의 동참 지수연 2018.11.02 553
79 대전 낭독방 오픈식(10/16화요일) 7 file 이창석 2018.10.14 311
78 18년 10월 봄님들의 동참 지수연 2018.10.01 598
77 18년 9월 봄님들의 동참 지수연 2018.09.02 669
76 18년 8월 봄님들의 동참 지수연 2018.08.01 734
75 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 집합 장소 3 지수연 2018.07.27 353
74 경주 불국사 석굴암 수련회비 납부 안내 18 지수연 2018.07.22 490
73 평일반 여름방학 안내 지수연 2018.07.21 173
72 18년 7월 봄님들의 동참 지수연 2018.07.01 690
71 18년 6월 봄님들의 동참 지수연 2018.06.01 692
70 동영상 제작지원 동참현황과 사용내역 7 이창석 2018.05.19 415
69 18년 5월 봄님들의 동참 지수연 2018.05.03 612
68 18년 4월 봄님들의 동참 11 지수연 2018.04.01 911
67 18년 3월 봄님들의 동참 2 지수연 2018.03.01 58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