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공부과정에서 나온 기록

허공의 주인, 낭독대회 7일, 7권

윤혜남 2018.03.13 10:42 조회 수 : 50

거의 3시간 이상 7권을 낭독했다.
오랫동안 낭독파일 mp 3 에 담긴 봄나라책을 듣고, 동영상으로 원아님강의를 듣던 봄님이 방문하셨고
어제 오신 봄님들이 또 오시어
10명이 참석하셨다.

책읽는 소리에
사람됨이 여실히 드러나는구나! 를 체험하였다.
감으로 그걸 알게된다.
어느 봄님의 소리가 거의 완벽하다.
고저장단이 절도에 맞는다.
그런데 정작 본인은 모르고 있다.
가늘고 약해도 청아한 소리를 내는 봄님도 있었다.

소리는 성형을 못한다.
소리는 밤이나 낮이나 들린다.
관음(觀音)의 시대다.

그래서 후천의 수행은 낭독법이다.
열여덟권 정도는 되야
100세 시대에 공부할 수 있지... 하신다.
속단심으로 한권으로 만들라고?
그러면 맛이 안나.

<허공이 있어서
우주만유가 생성하고 변화하면서 유지된다.
허공은
낮의 밝음 속에도 허공은 존재하고
밤의 어두움 속에서도 허공은 존재한다.

그러므로
허공을 깨달은 사람은
낮이나 밤이나 깨어있으나 잠드나
텅 빈 허공을 감지하여 끝이 없다.

허공을 깨달아야
허공이 되어
허공을 여의지 않은 가운데
생각과 물질의 주인인
만물의 영장이 된다.

사람의 완성이다. > -봄107

낭독을 하면
귀로 텅 빈 허공이 무한대로 펼쳐져
시원해진다.

혼자 낭독하다가
봄님들과 같이 하니
가득 차오른다~
이 맛을 보려고 사람으로 태어난 것을!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화대혁명 낭독트레킹 [12] 이승현 2018.03.25 171
공지 원지수님의 댓글 읽어두기 [8] 유종열 2018.03.20 185
684 깨달음을 생활에 실천하는 법(2010년 3월 13일 토요감각계발 과정 중에서 녹취) [5] new 박혜옥 2018.06.24 29
683 제14권 숨죽여봄...갈등이 없는 가운데 양자를 거느리고 다스리고 부리고 쓸수 있는 조화력... [4] 이순례(봄봄봄) 2018.06.23 63
682 봄에 대한 성리연마는 싫증나지 않는다. 3권 [3] 윤혜남 2018.06.23 43
681 6월 24일 일요일, 인류대변혁의 새 역사현장에 참가하여 함께 영광을 누립시다. [4] 이승현 2018.06.22 68
680 봄나라는 그 준비를 착실히 해 온 것이다. [6] 윤혜남 2018.06.22 64
679 11권 깨달음의 완성; 정신과 몸과 마음이 진선미로 화함 [3] 박혜옥 2018.06.21 45
678 내면의 하늘보기 상하, 한번 깨어나 살자꾸나 [3] 최영화 2018.06.21 37
677 제14권 숨죽여봄......................................소통과 치유 [4] 이순례(봄봄봄) 2018.06.21 53
676 제14권.숨죽여봄 ...................................마음이 아늑하고 안락하다 [6] 이순례(봄봄봄) 2018.06.21 36
675 제14권 숨죽여봄.......................................이것이 존재의 진실이다. [6] 이순례(봄봄봄) 2018.06.21 42
674 오직 정신만 있어. 제도할 중생이 없어! 7권 참말씀, 2009, July [3] 윤혜남 2018.06.20 32
673 유위로 수승화강 연습하기 (숨을 들이마실때의 주체는?) [3] 이창석 2018.06.20 50
672 성리가 완성되면 과거에 대한 판단 평가 심판이 사라지고, 1&2권 [6] 윤혜남 2018.06.20 32
671 제14권.숨죽여봄 ....................................위대한 침묵 [11] 이순례(봄봄봄) 2018.06.20 57
670 10권 정신의 개벽; 두 가지 천명(天命). [6] 박혜옥 2018.06.19 70
669 제14권, 숨 죽여봄...........................................비밀과 의문이 풀리다. [10] 이순례(봄봄봄) 2018.06.19 69
668 에고란 놈은 자기가 없으면 지구가 망한데. 너가 없으면 더 잘되! 7권 낭독중 말씀 2017, July 윤혜남 2018.06.19 29
667 제13권.마음이 몸을 늘봄.......................적연부동하고 여여부동하여 흔들리지 않는 봄님들 [8] 이순례(봄봄봄) 2018.06.18 86
666 일요일 낭독모임 [4] 최영화 2018.06.18 83
665 허공을 깨닫는법(09년 11월 14일 감각계발 과정중에서 녹취) [2] 박혜옥 2018.06.17 6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