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봄나라

체험기

낭독대회 7일차 -

지수연 2018.03.12 21:25 조회 수 : 67

제7권 사람의 완성

며칠 전에
앞 마당의 새 한마리가
기가 막히게 노래를 하여
한참을 귀 기울이며 들어본 적이 있다.

어쩌면 높은 음도 잘 내고
나지막하게 할 때는 나지막하게
조잘조잘 빠르게 할 때는 빠르게
절정의 높은 음을 내는 클라이막스는
맑고 부드럽고도 강렬하게
천천히 나올 때는 안정되게 천천히

와~ 유혹을 하기 위해 노래를 부르는 것이라면
너는 정말 기똥차게 유혹을 하는구나.
관심을 끄는데 분명 성공하는 실력이다! 기가 막힌다!
이런 새소리는 들어본 적이 없다! 하고
감탄한 적이 있다.

새벽에 알람이 작동되지 않았는데,
이 새가 노래로 나를 깨워주었다.

동화책에서나 새소리로 잠을 깬다는 이야기를 읽어보았는데
실제로 새가 내 잠을 깨워주었고

잠에서 깨어난 후
일어나기가 잠시 귀찮아
더 자볼까 그때까지 이 새가

노랫소리를 들려주려나 생각하니
노랫소리를 딱 그친다.

서비스는 없는 것이다.

그 차갑고 냉철함에
정신이 번쩍 들어
벌떡 일어났다.

제7권은 제6권까지가 일단락되고
그만큼 발전된 단계에서
다시 원의 여정을
시작하는 단계로 보인다.

책에서 강조하는
텅빔을 발견하고
텅빔이 유지되지 못하는 까닭 같은 것이
긴가민가 맞나틀리나 하였던
나의 희미한 애매모호한 반응이었던 것이

분명하고 명료하게 해결책이 제시되어 있다고
나 자신이 확신할 수 있어

이제
무심과 무심일심의 경계가
시나브로
무너지고 있음으로
짐작해 본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집에서 본 낭독대회에 참여하시는 봄님들께서는 체험기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유종열 2018.03.07 168
939 백척간두 진일보 new 이영미 2018.06.25 4
938 <지금 이순간> [3] 안정란 2018.06.21 63
937 오늘 느낌. [4] 이승현 2018.06.20 77
936 출근길에 .. [3] 이영미 2018.06.20 72
935 시크릿(secret) --소원을 성취하는 바른 길 [2] 이순례(봄봄봄) 2018.06.19 47
934 두뇌에는 무변허공이 뜨고 ᆢ [2] 김명화 2018.06.16 85
933 낭독(11권)과 걷기돌아봄 [2] 이창석 2018.06.16 64
932 12권 낭독을 마치고... [7] 하향순 2018.06.15 95
931 밖으로 지방선거 수구와 보수의 궤멸을 보고. [1] 이승현 2018.06.14 56
930 형이상학인 봄나라책을 열심히 독파하지 못하면... 이순례(봄봄봄) 2018.06.13 61
929 [녹음] 걷기돌아봄하면서 목을 의식하는 것과 손바닥의 반응에 대해 [3] 이창석 2018.06.12 60
928 진실이 실력이다. 이순례(봄봄봄) 2018.06.11 42
927 9,10권 낭독과 동영상 시청 [3] 이창석 2018.06.11 44
926 감각의 눈을 뜨면 ..... [2] 이순례(봄봄봄) 2018.06.11 41
925 내 존재의 근원에 대한 나름의 고찰 [6] 이영미 2018.06.11 74
924 봄나라를 접하고 [16] 진순희 2018.06.09 113
923 지방자치단체와 관련한 사전투표를 마치고 [5] 이영미 2018.06.09 66
922 봄나라 봄님들.... [8] 이순례(봄봄봄) 2018.06.06 81
921 태양이 탄생했다란 중심점에 도달했다는 것이며 절대로 빛이 꺼지질 않아., 6권 말씀, 윤혜남 2018.06.05 44
920 아픔 [2] 이순례(봄봄봄) 2018.06.05 67
이 게시판의 최근 댓글

위로